<이인세의 골프 인문학>
<이인세의 골프 인문학>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20.03.30 09:32
  • 호수 126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스틸샤프트가 발명되다!

특유의 반짝거림으로 스틸샤프트는 골퍼들에게 충분히 매력적일 수밖에 없다. 골프가 시작된 이래 500년간 사용됐던 나무샤프트는 스틸 재질의 샤프트가 만들어지면서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고 만다. 골프계에 혁명을 몰고 온 스틸샤프트는 누가 언제 발명했을까?
 

스틸샤프트의 사용은 120여년 전부터다. 센터샤프트퍼터를 처음 고안했던 아더 프랭클린 나이트가 스틸샤프트를 발명한 장본인이다. 나무를 대체할 여러 형태의 과도기적 샤프트를 만드는 시도는 19세기 말 영국에서부터 비롯된다. 

대박 터지다

알루미늄이나 쇠붙이 등이 히코리 나무샤프트의 대안이었다. 1892년 영국의 조지 그란트와 1894년 토마스 호스버라는 골프채 장인들에 의해 스틸과 유사한 샤프트들이 만들어져 특허를 주장하는 등 논란이 있었지만, 정작 스틸샤프트의 특허 권한은 1909년 미국의 아더 나이트에게 주어진다.

1902년 센터샤프트퍼터를 발명한데 이어 아더는 이번에는 스틸샤프트에 꽂혔다. 계기는 고무볼에 이어 볼 안에 심을 넣은 하스켈볼이라는 현대적 코어볼이 발명되면서 기존의 히코리나무채가 자주 부러졌기 때문이었다. 클럽을 만드는 장인들의 화두는 너무 쉽게 부러지는 나무채를 대체할 샤프트를 만드는 것이었다. 

아더는 가볍고 튼튼하면서도 수리가 용이한 철제만이 나무를 대체할 최적의 샤프트임을 진작 깨달았다. 1909년 그는 헤드에다 스틸샤프트를 꽂은, 그야말로 골프 역사의 혁신을 일으키는 대발명을 했지만 불행히도 스틸샤프트는 초기에 골퍼들로부터 외면을 받았다. 
 

거리·방향·타구감·유연성 ‘한 수 위’
‘특유 반짝거림’ 골퍼들에게 충분히 매력적

아마추어와 프로 상관없이 골퍼들은 누구든지 새로운 골프채에 민감할 수밖에 없다. 특히 대회에서 우승을 다퉈야 하는 당시 선수들은 여전히 손에 익숙한 히코리채를 고집할 수밖에 없었다. 대박을 터트릴 줄 알았던 스틸샤프트를 발명한 아더는 침울한 나날을 보내야 했다.

그 와중에 스틸 대안으로 피라톤이라 불리는 초기 플라스틱 재질의 과도기적 샤프트가 선보였다. 스틸의 반짝거림에 거부감을 느꼈던 골퍼들은 일단 샤프트를 스틸로 끼운 다음 대롱 모양의 피라톤을 그 위에 씌우고 노란색을 칠해 히코리 나무채처럼 보이게 했다. 혹자들은 스틸의 반짝임을 없애기 위해 스틸샤프트 위에 검은색 페인트를 칠해 사용하기도 했다. 그렇게 스틸샤프트는 발명된 이후 20여년 동안 천대를 받았다. 

그러다 스틸샤프트가 빛을 발한 계기는 빌리 버크라는 프로가 1931년 인버네스에서 열린 US오픈에서 우승을 하면서부터였다. 무려 4일간 72홀이라는 역사적으로 가장 오랜 연장전을 기록한 이 대회에서 빌리의 적수는 반 엘름이었다. 히코리샤프트를 고집하는 반과 새로운 스틸샤프트를 가지고 나온 빌리와의 대결은 올드와 뉴 테크놀로지의 대결로 주목됐다. 마침내 빌리가 이기면서 반짝이는 은색의 스틸샤프트는 순식간에 골프계의 화제로 떠올랐다. 

1930년대 스틸샤프트로의 전환은 가히 혁명적이었다. 윌슨, 스팔딩, 맥그리거 등 제조사들이 신바람 나게 스틸샤프트를 대량으로 시장에 쏟아냈다. 스틸은 거리감, 방향성, 타구감, 유연성 등에서 히코리를 능가하는 데다 수리도 용이했다. 탄성과 복원성, 안정성에서도 히코리샤프트가 스틸을 따라올 수 없었다. 더 이상 골퍼들은 피라톤을 씌우지 않았고 검은 페인트를 칠하지도 않았다.
 

영국 왕실골프협회와 미국 골프협회도 스틸샤프트를 대세로 굳히는 데 한몫했다. 미국 골프협회는 1924년 이미 스틸 사용을 허락했고, 스틸의 특허를 미국인에게 빼앗겨 심통이 난 영국은 6년간 사용을 금지시키다가 1930년이 돼서야 할 수 없이 스틸 사용을 허했다. 프로들에게 정교한 거리감을 선사하는 스틸샤프트는 120년이 지난 지금도 세계적인 프로 선수들의 백에 예외 없이 꽂혀 있다.

그렇다면 피라톤샤프트는 언제, 왜 만들어졌을까. 1920년대 잠깐 등장해 40년대까지 20여년간 스틸 대용으로 널리 사용된 피라톤샤프트는 새롭게 등장한 스틸을 싫어하는 보수적 성향의 골퍼들을 위한 것이었다.

피라톤샤프트는 일단 스틸로 샤프트를 만든 다음, 플라스틱 재질 같은 피라톤을 스틸 위에 덮어 씌운다. 정작 히코리 나무채하고 굵기를 비교하면 피라톤을 씌운 스틸이 가늘고 얇았기 때문에 쉽게 구별이 갔지만, 일단 골퍼들에게 스틸의 거부감은 덜했다. 이 피라톤은 색깔이 대나무와 같았고 세로로 가느다랗게 이어진 줄무늬 때문에 대나무처럼 생겼다고 해서 ‘뱀부’(Bamboo)샤프트로 불렸다.

정교함의 미학

뱀부샤프트는 아이언, 우드, 퍼터 등 모든 골프채에 적용됐다. 제작자들은 샤프트의 보안에만 그치지 않고 아이언 클럽의 헤드에 물고기 무늬 등을 새겨 넣기도 했다. 특히 감나무 재질의 드라이버와 2, 3, 4, 5번 우드의 헤드 앞부분에 하얀 동물 뼈를 삽입한 다음, 일괄적으로 동그라미나 세모, 혹은 기하학적 무늬와 새 모양 등을 새겨 넣었다. 헤드의 타구 면에 세트로 새겨진 그림들은 마치 예술품처럼 골퍼들에게 인기를 끌었다.

이 우드클럽들은 피라톤 골프채가 정식 명칭이지만 사람들은 무늬가 아름답고 환상적이라 해서 아이언은 뱀부아이언, 우드는 ‘팬시페이스’(Fancy Face)라 부르며 소장용으로 간직하기도 했다. 그러나 생명력이 짧았다. 1920년대부터 스틸 대용으로 널리 사용됐던 뱀부샤프트는 20여년이 지나면서 어느 순간 자취를 감춰버렸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