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도 교체 바람
아파트도 교체 바람
  • 장경철 칼럼리스트
  • 승인 2020.03.30 09:13
  • 호수 126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새 아파트 신드롬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신축 아파트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노후화된 지역 내 신규 아파트 갈아타기 바람이 불고 있다. 

대한민국 인구의 50%가 몰려 있는 수도권 내 노후주택 비율이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새 아파트의 인기가 높다. 새 아파트의 선호현상이 꾸준한 데다 노후주택 속에서 희소성까지 부각되기 때문이다. 실제 수도권의 경우 갈아타기 수요도 풍부한 만큼 매매시장에서 가격 상승이 두드러지는 것은 물론 분양시장에서도 마감 행진이 이어지고 있다.

주거 중심지 
선호도 높아

부동산114 자료를 보면 지난해 10월 기준으로 전국 1058만7292채의 아파트 중 입주한 지 10년이 넘은 노후 아파트는 72.57%(768만3556채)를 차지하고 있다. 수도권(서울·경기·인천)의 경우 10년 초과 노후 아파트 비율은 73.54%(522만4488채 중 384만2326채)로 전국 평균보다 오히려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다 보니 수도권 내 새 아파트의 희소성이 더욱 부각되면서 높은 집값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 지난 1년 동안(2018년 8월~2019년 8월) 수도권 아파트(재건축 제외)의 연식별 가격 상승률을 살펴보면 입주 5년 이하 아파트가 4.62%를 기록하면서 6~10년 이하(3.15%)와 10년 초과(4.12%) 아파트보다 높게 나타난 것을 알 수 있다.

개별단지로 보면 가격 상승률이 더욱 두드러진다. KB부동산시세 자료에 따르면 10년차 이상 아파트 비율이 81.37%로 수도권 평균을 웃도는 서울 강북구 내 입주 3년차 ‘꿈의숲 롯데캐슬’(2017년 2월 입주) 전용 84㎡는 1년 동안(2018년 9월~2019년 9월) 평균 매매가격이 7.35%(6억8000만원→7억3000만원) 상승했다.

경기 부천시의 경우 10년 초과 노후 아파트 비율이 84.41%로 수도권 내 대표적인 노후주택 밀집지역 중 한 곳이다. 해당 지역에 위치한 입주 2년차 ‘상동스카이뷰자이’(2018년 9월 입주)는 현재(9월 기준) 전용 84㎡의 평균매매가격이 5억7750만원으로, 1년 전(2018년 9월)보다 11.05%(5750만원) 올랐다.

노후 아파트 밀집지역은 오랜 기간 주거중심지 역할을 해왔기 때문에 교통, 교육, 편의시설 등 생활 기반시설이 잘 갖춰져 있는 경우가 많아 주거선호도가 높은 편이다. 그만큼 생활 반경을 벗어나지 않는 선에서 새 아파트로 갈아타려는 수요가 풍부해, 지역 내 신규 분양단지에 대한 주민들의 관심도 높을 수밖에 없다는 게 업계의 견해다.

노후화 지역 내 신규 아파트 갈아타기 
선호현상 꾸준한 데다 희소성까지 부각

실제 수도권 노후 아파트 밀집지역 내 신규 분양단지로 수요가 몰리는 모습이다. 지난해 8월 분양한 ‘이수푸르지오더프레티움’의 경우 10년 초과 노후 아파트 비율이 77.39%에 달하는 서울 동작구에 위치한다. 금융결제원 자료를 보면 이 단지는 1순위 청약 결과 평균 203.75대 1의 경쟁률을 보이면서 지난해(1~9월) 수도권 내 분양단지 중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4월 공급된 ‘한양수자인구리역’은 입주한 지 10년이 넘은 아파트가 전체의 74.42%를 차지한다. 이 단지는 평균 10.53대 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하며 1순위 마감에 성공했다. 같은 달 10년 초과 입주 아파트 비율이 80.53%인 경기 성남시에 분양한 ‘분당지웰푸르지오’도 1순위 청약 결과 8.81대 1의 평균 경쟁률을 보인 바 있다.

서울 인근 대도시의 경우 1990년대 신규 아파트 공급이 본격적으로 이뤄졌기 때문에 현재 노후화된 주택 비율이 높은 편이라 새 아파트 공급에 더욱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여기에 최근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시행이 임박하면서 새 아파트 공급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어 신규아파트 수요는 지속적으로 높아지는 모양새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삶의 질이 중요하게 부각되면서 최첨단 설계공법과 평면특화 등으로 차별화된 새 아파트에 대한 열망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추세”라며 “젊은 세대들은 대부분 익숙하지 못한 것에 불편해 하기 때문에 보통 살던 지역을 떠나기 싫어하고, 이사를 가더라도 같은 지역에서 이동하는 경우가 많아 노후아파트 비율이 높은 곳의 새 아파트는 탄탄한 대기수요로 인기를 끌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노후화 비율↑
분양가 상한제

이어 “노후 아파트 비율이 높은 지역들의 경우 새 아파트에 대한 잠재수요가 많기 때문에 가격적인 면에서 안정적인 상승을 기대할 수 있는 메리트뿐만 아니라 새 아파트라는 희소가치도 갖고 있다”며 “향후 지역 시세를 이끄는 리딩 단지로 거듭날 가능성이 있어 지역 내 갈아타기 수요는 물론 타지역 투자수요들의 관심도 크다”고 말했다. 다음은 노후 주택 비율이 높은 수도권 분양(예정) 아파트.
 

▲등촌역 퀸즈포디엄 삼익= 서울시 강서구 등촌동 511-4번지 일대에 즉시 입주 가능한 소형 아파트인 ‘퀸즈포디엄 삼익’이 공급 중이다. 9호선 등촌역 역세권에 조성되는 투룸 및 스리룸 후분양 아파트다. 서울 지하철 9호선 등촌역이 도보 3분 거리에 위치해 있다. 지하철을 이용하여 여의도까지는 10분대, 강남은 20분대에 도착이 가능하다. 

메리트에
희소가치

지하 2층에서 지상 최고 14층, 총 2개동으로 구성된다. 총 104세대로 31.82㎡ 26세대, 32.07㎡ 26세대, 46.33㎡ 26세대, 47.77㎡ 26세대로 이뤄진다. 지하 2층에 휘트니스센터 등의 편의시설이 제공되고, 풀옵션 빌트인(에어컨, 냉장고, 공기청정기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9호선이 연결되는 마곡지구는 LG사이언스 파크를 비롯한 34개 대기업 등 약 61개 기업이 입주할 예정이다. 그중에서도 마곡지구 배드타운 입지에 위치한 등촌동이 떠오르고 있다.

봉제산의 숲세권 안에 들어 쾌적한 환경을 자랑하며, 목동문화체육센터와 목동 중합 운동장도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강서구 및 양천구, 마포구 일대의 생활 인프라를 누리기에 적합하고 김포국제공항도 멀지 않다. 공항대로로 올림픽대로까지 차량 10분이면 진입할 수 있으며, 편리한 교통 외 생활 편의성도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1㎞ 이내에 이마트, 홈플러스, NC백화점, 현대백화점 등이 인접해 있어 생활 인프라가 안정적이다. 등촌초등학교, 백석중학교, 영일고등학교가 모두 도보 5분 정도 거리에 위치해 있어 학세권을 형성하고 있다. 

교통 및 개발호재도 풍부하다. 강북횡단선(목동~청량리 2021년 착공예정)과 원종홍대선 개발 예정이다. 인근 양천구 목3동이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선정되었다. 강서구 내에서도 등촌동 일대는 노후주택 비율이 99%(전체 1만8574가구 중 1만8431가구)에 달한다. 입주는 2020년 4월 예정. 자금관리는 무궁화신탁이 맡았다.
 

▲힐스테이트 부평= 현대건설이 백운2구역 주택재개발사업을 통해 선보이는 ‘힐스테이트 부평’은 10년 초과 노후 아파트가 95.03%(9만5476가구) 밀집한 인천 부평구에 공급된다. 지하 3층~지상 최고 39층 9개 동, 총 1409가구로 조성된다. 이중 837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전용면적별 가구 수는 46㎡ 8가구, 59㎡A 165가구, 59㎡B 186가구, 75㎡ 216가구, 84㎡ 262가구다. 

백운역 주변은 최근 정비사업이 활발해 사업지 주변 2㎞ 이내 향후 약 2만여 가구가 공급 예정(사업시행인가 완료 단지)이어서 미니신도시급으로 탈바꿈할 전망이다. 또 인근 미군부대가 이전 중으로 미군부대 부지는 향후 공원으로 조성될 계획이다. 단지와 가까운 부평역에는 GTX -B(수도권광역급행철도)가 연결된다. GTX-B 노선은 인천 송도에서 서울 여의도~용산~서울역~청량리 등을 거쳐 경기 남양주(마석)을 잇는 약 80.1㎞(13개 정거장)의 급행철도다. 

매매시장 가격 상승
분양시장 마감 행진

이외에도 백운초, 신촌초, 부평서여중, 부평서중, 부광고, 인천제일고 등 초·중·고가 모두 도보 거리에 있다. 부평역, 간석오거리 등에 위치한 학원가 이용도 편리하고 부평도서관도 아파트와 가깝다. 잔디광장과 수목이 어우러진 부평공원도 인접해 있으며 백운공원, 함봉산, 동암산 등도 인근에 있다. 

인천은 비투기과열지구 및 비청약과열지역으로 청약자격과 전매 제한 및 중도금 대출 보증 등의 규제에서 비교적 자유롭다. 세대주 및 주택 유무와 관계없이 청약 통장 가입 후 12개월이 이상, 지역별 예치금 충족 시(인천시 전용면적 85㎡ 이하 250만원) 청약 1순위 자격이 주어진다. 재당첨 제한이 없어 기존 주택 당첨여부와 관계없이 청약을 할 수 있으며 당첨자 발표 6개월 뒤 분양권 전매도 가능하다. 전용면적 85㎡ 이하 주택의 1순위 청약은 가점제 40%, 추첨제 60%로 당첨자를 선정해 가점이 부족해도 당첨 가능성이 낮지 않다. 

분양 관계자는 “인천 분양시장은 치솟은 서울 아파트 값에 비해 집값이 합리적인 데다 대형 교통호재가 많다”며 “부평구 첫 힐스테이트 브랜드 아파트로, 입주는 2023년 6월 예정”이라고 말했다. 

집값 합리적
대형 호재도

 

▲광명 푸르지오 센트베르= 대우건설은 4월 경기 광명시 광명동 일원에 ‘광명 푸르지오 센트베르’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3층~지상 37층, 12개동, 전용면적 36~59㎡, 총 1335가구 가운데 464가구가 일반분양된다. 

단지는 지하철 7호선 광명사거리역이 인접해 있고 남부순환도로, 서부간선도로, 강남순환도로, 제2경인고속도로, KTX광명역 등도 가깝다. 이마트(광명점), 광명전통시장 등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반경 1㎞ 이내에 초등학교 4개소, 중학교 2개소, 고등학교 2개소가 자리하고 있다. 단지가 들어서는 광명시는 10년 넘은 노후 아파트 비율이 89.09%(6만5754가구)에 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