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앱티브, 자율주행 합작법인 설립 절차 종결
현대차그룹-앱티브, 자율주행 합작법인 설립 절차 종결
  • 김해웅 기자
  • 승인 2020.03.27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케빈 클락 앱티브 CEO
▲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사진 왼쪽)과 케빈 클락 앱티브 CEO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과 앱티브는 27일, 양측 동일하게 50% 지분에 참여하는 자율주행 전문 합작법인(Joint Venture)의 설립 절차를 공식 종결했다고 밝혔다.

합작법인은 더욱 안전하고, 친환경적이며 연결성과 경제성을 갖춘 모빌리티를 제공하겠다는 현대차그룹과 앱티브의 공동 비전을 더욱 발전시키는 역할을 담당한다. 

현대차그룹의 설계, 개발, 제조 역량과 앱티브의 자율주행 솔루션을 융합해 고도화 수준의 자율주행 플랫폼을 상용화할 계획이다. 

합작법인의 본사는 미국 보스턴에 위치하며 미국과 아시아 전역에 기술센터를 두고 있다. 사명은 추후 발표될 예정이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