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 시즌3 참가자 이가흔 인성 논란, 왕따 가해?…“수치심 들게 해”
<하트시그널> 시즌3 참가자 이가흔 인성 논란, 왕따 가해?…“수치심 들게 해”
  • 김민지 기자
  • 승인 2020.03.26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하트시그널3 시즌3 이가흔 (사진: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 하트시그널3 시즌3 이가흔 (사진: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일요시사 취재2팀] 김민지 기자 = <하트시그널 시즌3> 여성 출연자 이가흔, 박지현, 서민재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인성 논란이 불거졌다.

25일 첫 방송된 채널A '하트시그널3'에서는 시그널 하우스 입주자 6인이 어색한 모습으로 인사를 나누고 합숙을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여성 출연자 모두 저마다 매력을 발산하며 남성 출연진들을 설레게 해 다음 에피소드에 궁금증이 쏟아지고 있다.

방송 이후에는 <하트시그널 시즌3> 출연자들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오르내리며 화제가 되고 있다. 이 가운데 앞서 불거졌던 출연진들의 인성 논란 또한 크게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한 누리꾼은 커뮤니티를 통해 학창시절 이가흔으로부터 왕따를 당했다고 주장한 누리꾼 ㄱ씨의 글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ㄱ씨는 “이가흔이 매 학기 돌려가며 왕따를 주도했다”며 “나이 차이나는 언니와 같은 고등학교 선생님으로 계셨던 어머니 존재는 더욱 무시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나도 왕따를 당했다. 저를 아예 없는 사람 취급하거나 놀리고 수치심이 들게끔 교실 분위기를 주도했다”고 전하며 자신은 아직까지고 고통이 생생한데 방송에 나오는 걸 보고만 있을 수 없어 글을 남긴다고 덧붙였다.

이가흔 외 곧 합류할 다른 여성 출연자 또한 학교 폭력 폭로가 나오면서 논란은 식지 않을 것으로 보여지고 있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