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현모, 대대로 통역사 출신 집안?…“고모가 엘리자베스 여왕 3박 4일 통역했다”
안현모, 대대로 통역사 출신 집안?…“고모가 엘리자베스 여왕 3박 4일 통역했다”
  • 김민지 기자
  • 승인 2020.03.26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사진: MBC '라디오스타')
▲ (사진: MBC '라디오스타')

[일요시사 취재2팀] 김민지 기자 = 통역사 안현모가 가족들을 언급해 주목받고 있다.

안현모는 2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집안에 저까지 통역사가 4명"이라고 밝히며 자신은 학창시절을 모두 한국에서 보냈다고 밝혔다.

이날 그녀는 “우선 외할아버지가 3개 국어를 완벽하게 하셨고 늘 딸들을 불러놓고 영어 뉴스를 듣곤 했다”며 “이모가 빌 게이츠가 왔을 때 통역을 하신 분”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아빠의 사촌 여동생, 그러니까 우리는 고모라고 부르는데 우리나라에서 통역사 직업이 화제가 됐던 것이 그 분이 첫 타자였다”며 “걸프전 당시 CNN 뉴스를 통시통역했던 분이다. 엘리자베스 여왕이 왔을 때도 옆에서 3박 4일 동안 통역을 했다”고 밝혔다. 그녀의 고모는 임종령으로 알려졌다.

이어 “사실 우리 고모는 세계 통역사 협회에 소속된 분이다. 우리나라에 거기 소속된 분들은 10명 밖에 되지 않는다”고 털어놨다.

그녀 역시 능력을 인정받은 통역사가 된 가운데 그녀는 학창시절 언어, 인문학 쪽을 특히 좋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버지가 주로 외국 영화 DVD를 사주셨고, 좋아하는 영화는 100번 정도 반복해 봤던 것으로 전해져 놀라움을 안긴 바 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