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88조원 어쩌나…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88조원 어쩌나…
  • JSA뉴스
  • 승인 2020.03.24 15:59
  • 호수 126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
▲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JSA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 중인 코로나19를 팬데믹(Pandemic, 대유행)으로 선언한 가운데, 그동안 끊임없이 제기된 ‘2020 도쿄올림픽의 개최 취소 혹은 연기와 관련해 예정대로 개최할 것이라며 원칙적인 의사를 밝혀왔던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서 개최 취소를 시사하는 말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의 최대 공영방송사인 NHK에 따르면,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지난 12일(현지시각), 독일의 제1공영방송인 ARD와 가진 인터뷰서 우리는 예정대로 724(일본)도쿄의 올림픽 주경기장서 개회식을 치르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면서도 WHO가 올림픽의 중지를 요구할 경우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 관해 “WHO의 조언에 따를 것이라고 답하며 WHO의 요구가 있을 경우 올림픽 개최를 취소할 수밖에 없음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올림픽의 취소 권한은 개최국이 아닌 IOC가 가지고 있다.

IOC는 올림픽 개최국과 맺는 통상적인 개최 계약서에는 전쟁과 천재지변, 내란 등의 원인 이외에 대회참가자의 안전과 신변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신뢰할 수 있고 합리적인 근거가 있을 경우에 올림픽 개최의 취소를 결정할 수 있다는 항목을 통상적으로 기재하고 있다.

도쿄올림픽 개최 포기 시사
성화 봉송 행사도 중단 상태

일본은 그동안 도쿄올림픽의 개최를 위해 약 2조엔(20조원) 이상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각종 스폰서를 통하여 유치한 투자금만 6000억엔(6조원)에 이른다.

이런 가운데 일본의 유력 언론사인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SMBC닛코증권이 분석한 결과 도쿄올림픽과 패럴림픽이 취소될 경우 일본이 안게 될 경제적 손실은 78000억엔(88800억원)에 이르며 국내총생산(GDP)1.4% 하락할 것이라는 보고가 나왔다.

한편 도쿄올림픽 기간 중 주경기장을 밝혀줄 올림픽 성화는 지난 12일 그리스의 올림푸스산에서 채화돼 오는 20일 일본에 도착할 예정이었으나, 유럽을 덮친 코로나19 사태로 봉송 레이스가 중단됐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