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이상적인 스윙
가장 이상적인 스윙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20.03.23 09:47
  • 호수 126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미키 라이트 별이 되다

‘가장 이상적인 골프 스윙’으로 평가받으며 한 시대를 풍미했던 미키 라이트(미국)가 지난달 18일 별세했다고 AP통신 등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향년 85세.

라이트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메이저대회 13승을 포함해 82승을 거둔 여자 골프의 전설이다. 88승의 캐시 휘트워스(81·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향년 85세…애도 물결
LPGA 82승…역대 2위

1955년 프로에 데뷔한 고인은 1961년부터 1964년까지 4년 연속 10승 이상씩 올리며 필드를 지배하다, 발 부상 등의 이유로 34세이던 1969년 은퇴했다. 1967년 LPGA 투어 명예의 전당 최초 헌액자 6명에 포함됐고, 1976년엔 세계 골프 명예의 전당에도 입성했다. 또한 LPGA 사상 메이저 대회 4개를 연속으로 우승(1961년 US여자오픈, LPGA 챔피언십, 1962년 타이틀홀더스 챔피언십, 웨스턴 오픈)한 유일한 선수로도 기록되고 있다.

힘차게 솟구쳐 오르는 듯한 샷은 그의 트레이드마크였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64승을 거둔 벤 호건은 “남녀를 통틀어 내가 본 최고의 스윙이었다”고 극찬하기도 했다.

고인과 라이벌 관계였던 휘트워스는 예전 한 인터뷰에서 “그 누구도 미키처럼 공을 치지 못했다. 조금만 더 투어에 있었다면 100승도 넘겼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골프계는 위대한 챔피언 중 하나를 잃었다. 나는 그에게 큰 빚을 졌다. 미키와 함께 활동한 것은 큰 축복이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