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파워링크 사기행각 백태
네이버 파워링크 사기행각 백태
  • 김태일 기자
  • 승인 2020.03.30 11:47
  • 호수 126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네이버’에 혹해서…

[일요시사 취재1팀] 김태일 기자 = 일부 업체들이 포털사이트 네이버를 사칭하며 ‘네이버 파워링크’ 마케팅 등을 대행해주겠다며 일부 자영업자들에게 접근, 부실하게 업무를 처리하고 계약 해지 요청 시 거액의 위약금을 요구하는 등의 수법으로 피해를 양산하고 있다.
 

▲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네이버를 사칭하며 ‘네이버 파워링크’ 마케팅 사기를 자행하는 업체들은 주로 네이버의 소규모 쇼핑몰 제작 플랫폼 ‘네이버 스토어팜’서 쇼핑몰을 신규 개설한 자영업자 등을 타깃으로 하고 있다. 이들 업체는 네이버의 공식 대행사가 아님에도 공식 대행사를 사칭하는 등 사실상 ‘사기’에 가까운 영업 행태를 지속하고 있다.

자영업자 타깃

네이버 측은 피해 방지를 위해 피해 사례와 공식 대행사 현황 등을 자사 홈페이지에 게재하고 있으며 계약 전 반드시 이를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터넷 쇼핑몰을 운영하는 A씨는 네이버 스토어팜을 이용해 소규모 온라인 쇼핑몰을 개설했다. A씨는 쇼핑몰을 오픈하자마자 H사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자신들을 ‘네이버 담당자’라 소개하며 11만원씩 18개월 동안 198만원을 지불하면 2년간 ‘네이버 파워링크’나 블로그 포스팅, 인스타그램 홍보, 모바일 홈페이지 디자인 등의 웹 관리와 마케팅을 대행해주겠다는 제안이었다.

솔깃했던 A씨는 업체와 계약했다. 그러나 계약 후 업체가 진행하는 일들이 별로 효과가 없다고 판단해 해지를 요구했다. 그러자 업체는 대뜸 ‘위약견적서’를 발송해 100만원가량의 위약금을 요구하면서 박씨와 분쟁이 벌어졌다.

A씨는 “H사가 발송한 위약 견적서를 보니 아직 제작하지도 않은 모바일 페이지 디자인 등이 포함돼있고 인스타그램 포스팅도 회당 22만원으로 계산하는 등 말도 안 되는 견적서를 보내왔다”며 “네이버를 사칭하는 등 사실상 사기라고 생각해 법적 대응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업자 B씨도 최근 ‘네이버’라고 소개하며 광고 클릭 비용 없이 네이버 파워링크 등록과 블로그, 페이스북 페이지 개설·운영 등을 해주겠다는 I사의 전화를 받고 180만원 상당의 계약을 체결했다.

그러나 업체 측은 무성의하게 기존 홈페이지에 버튼 몇 개만 수정하는 등 불성실하게 계약을 이행하고 있었다. 

쇼핑몰 개설했더니…포털 담당자 사칭 전화
공식대행사 60개 뿐…사전 확인 작업 필수

B씨가 항의하며 계약 해지를 요청했지만 업체는 “계약 해지로 인한 피해가 막심하다”며 “150만원의 위약금을 지불해야 한다”고 대응해 B씨와 분쟁이 벌어졌다.

A씨와 B씨 말고도 유사 사례 제보가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해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접수한 온라인광고 분쟁조정 상담은 4811건으로 전년(2727건) 대비 두 배 늘었다.

한국공정거래조정원은 “검색 광고 특성상 상위 고정 노출 보장은 어렵다”며 “연관검색어 자동완성 기능 노출은 네이버 등에서 제공하는 무료 검색 서비스로, 이를 상품화해 판매하는 대행사가 있다면 주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국내 56개, 해외 4개 등 60개 업체를 검색광고 공식 대행사로 지정하고 있다. 상기한 H사와 I사 등은 공식 대행사가 아니다. 
 

네이버 관계자는 “검색광고를 시작, 또는 운영하고자 하는 광고주를 대상으로 ‘네이버 및 네이버 제휴사’를 사칭해 금전적인 피해 사례가 지속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검색광고 등록 페이지 등에 공지해 피해 사례와 계약 전 확인 사항, 구제 방법 등을 자세히 정리해 알리고 있다”고 밝혔다.

네이버에 따르면 이들 업체는 해지 시 과도한 위약금을 요구하거나 클릭 당 비용이 발생하는 네이버 검색광고 비용 면제 프로모션을 제안하며 마케팅비를 일시불로 요청하거나 네이버 파워링크나 지도, 블로그, 지식인 페이지 상단 프로모션을 제안하며 ‘패키지 광고 상품 결제’ 등을 유도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계약 전 위약금이나 계약 사항을 꼼꼼히 검토해야 한다. 또 네이버 고객센터에 문의하거나 홈페이지 등을 확인해 네이버와 정식으로 계약한 업체가 맞는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네이버 검색광고 공식 대행사는 ‘네이버 광고’ 페이지의 운영 안내→공식 대행 안내 페이지서 확인 가능하다. 

피해자 속출

한국인터넷광고재단과 한국인터넷진흥원 온라인광고분쟁조정위원회에서는 피해 발생 시 중소 광고주를 돕기 위한 구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피해 구제와 관련한 도움을 받을 수 있으며, 사안에 따라 분쟁조정 또는 민·형사상 소송과 관련한 법률적 지원도 받을 수 있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