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한 신인’ 김다미-정지소 평행이론
‘핫한 신인’ 김다미-정지소 평행이론
  • 함상범 기자
  • 승인 2020.03.20 14:16
  • 호수 126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밀레니얼 세대를 대표하다

[일요시사 취재2팀] 함상범 기자 = 최근 시청자들 사이서 두드러진 활약을 보이는 두 배우가 있다. JTBC <이태원 클라쓰>와 tvN <방법>의 정지소다. 20대 초중반의 두 여배우는 색감이 독특한 드라마서 뛰어난 연기력으로 ‘밀레니얼 세대’를 대표하는 20대 여배우로 거듭나고 있다. 
 

▲ ⓒJTBC, tvN
▲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JTBC, tvN

1980년대 초반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의 세대를 두고 ‘밀레니얼 세대’라고 한다. IT에 능통하고 대학 진학률이 높으며, 자기 욕망에 있어서 표현이 적극적이다. 정치에 심드렁한 듯 보이나 부당하다고 생각하면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는 경향이 있다. 

요즘 드라마는 밀레니얼 세대의 특징을 적극적으로 반영한 듯 보인다. 남성에게 소극적으로 이끌리던 여성 캐릭터는 점차 자기 주도적이며 욕망을 표현함에 있어 적극성을 띠고 있다. JTBC <이태원 클라쓰> 조이서 역의 김다미와 와 tvN <방법> 백소진 역의 정지소가 대표적이다.

욕망에 적극

김다미는 <이태원 클라쓰>서 사랑스러운 쏘시오패스 조이서를 열연 중이다. 요식업계의 1위 기업인 ‘장가’에 맞선 작은 점포인 ‘단밤’의 청춘 복수극을 앞세운 이 드라마서 김다미는 번뜩이는 아이디어로 단밤의 브랜드를 높이는 것은 물론, 상대가 상처를 받을 정도로 매서운 언변으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특히 태생적으로 공감에 탁월한 여성임에도, 상대의 아픔을 쉽게 캐치하지 못하고 내뱉는 조이서의 발언은 폐부를 찌른다. 기분 나쁠 법한 말임에도 조이서가 하는 발언은 이상하게도 수긍하게 된다. 본질적으로는 선한 심성과 함께 결과적으로 조이서를 통해 난제가 해결되는 전개가 조이서의 매력을 더욱 높인다. 

동명 웹툰을 드라마화한 <이태원 클라쓰> 방영 전 대중은 김다미에 대해 싱크로율 측면에서 원작과 차이가 있다고 우려했다. 김다미의 매력 포인트로도 보이는 볼살이 웹툰의 조이서와 어울리지 않다는 의견이 팽배했다.

하지만 김다미가 첫 등장부터 강렬한 인상과 안정된 연기력을 펼치자, 우려는 기우로 바뀌었다. 

극이 전개될수록 김다미는 빛났다. 탁월한 업무 능력과 복수, 러브라인 등 끊임없이 변주하는 상황서 김다미는 늘 중심에 있었다.
 

▲ ▲ 김다미 ⓒJTBC
▲ 김다미 ⓒJTBC

위기의 단밤에 긴급 투입돼 잘못된 부분을 빠르게 수습하는 부분, 사연이 복잡한 장가를 향한 박새로이의 복수심을 알아채고 신묘한 아이디어를 통해 돕는 것은 물론, 자신에게 호감이 없는 박새로이의 마음을 야금야금 뺏어가는 대목, 박새로이의 첫 사랑인 오수아(권나라 분)와 한 치의 물러섬이 없는 대치까지, 드라마 내에서 조이서의 비중은 8할 이상이다. 

김다미는 조이서의 기질을 완벽히 인지한 듯 동시다발적으로 벌어지는 상황서 언제나 정확한 감정 연기로 감탄을 자아내게 만든다.

정덕현 대중문화 평론가는 “조이서는 쏘시오패스인데도 불구하고, 김다미가 사랑스럽고 귀엽게 표현해낸다.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배우”라고 평가했다.

사랑스러운 쏘시오패스
저주를 날리는 ‘고딩’

지소는 국내 드라마계에선 생소한 장르인 오컬트 스릴러 <방법>서 백소진으로 분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뺏고 있다. 몸 안에 악귀를 갖고 상대를 방법(저주)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백소진은, 자신과 같은 악귀를 몸에 지니면서 많은 사람들의 혐오감을 이끌어 목숨을 앗아가는 포레스트 기업의 진종현(성동일 분) 회장과 사생결단을 벌인다. 

자신의 능력을 알아봐 준 임진희(엄지원 분) 기자와 함께 진종현 회장의 악행을 막으려 혼신의 힘을 쏟는다. 어릴 적 무당인 홀어머니를 잃은 소진은 고등학생의 나이에도 환한 웃음 한 번 못 짓고, 복수심으로만 똘똘 뭉친 인물이다. 동년배들처럼 평범한 생활을 겪어보지 못하고, 기성세대의 잘못된 사고와 행동에 맞선다. 
 

▲ 사진제공=tvN
▲ 정지소 ⓒtvN

<방법> 내에서 임진희가 화자의 역할을 맡아 그의 시선으로 이야기가 흘러가고 있지만, 임진희는 오컬트적인 면에서 능력이 없다. 백소진을 철저히 믿고 그가 활약할 수 있도록 보조하는 데 집중한다.

실질적으로 무당 진경(조민수 분)이나 진종현, 이환(김민재 분)과 싸우는 인물은 백소진이다. 정지소는 백소진이 감당해야 하는 무게를 묵묵하고 안정적인 연기로 훌륭히 소화했다. 엄마에 대한 복수심을 안고 자기 주도적으로 판단하고 힘을 발휘하는 부분은 시대가 원하는 여성상을 대변한다. 아울러 그가 지하철서 진경을 방법하는 시퀀스는 <방법> 내에서 서스펜스가 가장 출중했던 장면이다. 

서스펜스 중심

1999년생으로 아직 어린 나이에 속함에도 불구하고 쉽지 않은 캐릭터를 준수하게 소화하며, 미모와 실력을 갖춘 20대 배우의 대열에 합류했다. 정 평론가는 “정지소는 <방법>서 기성세대의 악과 맞서는 인물로 중책이 컸다. 어려울 수 있는 캐릭터를 준수하게 선보이며, 뛰어난 연기력을 발휘했다”고 말했다. 


<intellybeast@ilyosisa.co.rk>
 

<기사 속 기사> TV 속 강인한 여성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여성 캐릭터들은 남성 캐릭터에 이끌려 다니는 데 급급했다. MBC <W>서 한효주의 역할이 비교적 능동적이고, 주체적이었지만 작품 말미에는 결국 남성 캐릭터로부터 수동적인 포지션을 갖게 됐다. 

특히 스릴러 물에서 여성 캐릭터는 사건을 더욱 꼬거나 방해되는 인물로만 그려졌다. 여성 캐릭터가 문제를 일으키면, 남성 캐릭터가 슈퍼맨처럼 해결하는 전개가 대다수였다. 대부분 고집스러운 행동으로 피해를 입거나 문제를 직시하지 못하고 멍청했다. 여성 캐릭터는 주로 장치적이고 소모적인 민폐 캐릭터에 머물렀다.

반대로 최근에는 주체적인 여성 캐릭터가 하나의 트렌드처럼 활발히 나온다. 김다미와 정지소, 엄지원 등은 물론 SBS <하이에나>의 김혜수, <아무도 모른다>의 김서형 등이 밀레니얼 세대를 대변하는 듯 욕망을 적극적으로 표현하는 인물의 선두주자다. 

이들은 성공할 수 있다면 사랑의 감정조차 이용하고, 누구보다 냉철하면서 따뜻한 온기도 갖춘다. 

한 방송 관계자는 “시대가 변하면서 주체적인 여성 캐릭터가 속속 등장하고 있다. 남성의 욕망과 여성의 욕망을 다르게 다룬 면이 있었는데, 최근 드라마의 김다미나 김혜수 등이 그려내는 욕망에 충실한 여성 캐릭터에 대중이 열광하는 건 그만큼 갈증이 컸었다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