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박재범, 뺨 맞은 이유는?
가수 박재범, 뺨 맞은 이유는?
  • 박민우 기자
  • 승인 2020.03.20 10:15
  • 호수 126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박재범 ⓒ인스타그램
▲ 박재범 ⓒ인스타그램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힙합가수 겸 프로듀서 박재범이 UCF의 미국 종합 격투기선수 브라이언 오르테가로부터 뺨을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 아리엘 헬와니 기자는 지난 8일, 트위터에 ‘UFC 248 대회 현장서 박재범(Jay Park)이 폭행을 당했다’는 글을 올렸다.

박재범은 오르테가와 대전 예정이었던 파이터 정찬성의 소속사 사장이기도 하다.

헬와니 기자는 ‘정찬성이 화장실에 간 사이 오르테가가 다가와 박재범이 맞냐고 물어봤다. 박재범이 자신이 맞다고 대답하자 손바닥으로 박재범을 때렸다’고 전했다.

오르테가는 박재범의 통역을 문제 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찬성 화장실 간 사이
오르테가에 폭행 논란

지난해 12월 정찬성과 오르테가는 UFC 한국 대회에서 경기를 치를 예정이었지만 오르테가의 십자인대 부상으로 무산됐다.

정찬성은 지난달 헬와니 기자와 인터뷰에서 “(오르테가는) 이미 한 번 도망갔다. 굳이 잡고 싶지 않다”고 말했고 박재범이 이를 통역했다.

오르테가는 이 말을 전해 듣고 정찬성뿐 아니라 박재범에 대해서도 불쾌감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오르테가가 정찬성을 자극하여 다시 대전하기 위한 전략으로 보는 이들이 있으나 프로 파이터가 일반인을 때린 것은 문제의 소지가 크다는 것이 중론이다.

다행히 박재범은 부상을 입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재범 측은 “오르테가 측에서 시비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경호원들의 빠른 제재로 퇴장조치 됐다”며 “박재범은 많은 분들이 걱정하시는 부상 등 건강에는 전혀 이상 없는 상태”라고 했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