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조현준 회장, ATM으로 인도 시장 공략
효성 조현준 회장, ATM으로 인도 시장 공략
  • 김해웅 기자
  • 승인 2020.03.17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효성의 IT계열사인 효성TNS가 인도 시장 공략에 속도를 올리고 있다.

인도는 인구수 세계 2위, GDP 세계 7위로 현재도 세계에 손꼽는 경제 대국이지만 앞으로의 성장이 더 기대되는 나라다.

하지만 은행의 이용률과 보급률은 약 13억7000만명의 인구가 이용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형편이다.

인도중앙은행(RBI, Reserve Bank of India)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9년 9월 기준 인도 전역에 보급된 ATM은 총 20만6589대로 인구 10만명 당 ATM 보급이 15대에 불과하다.

2009년 인도에 진출한 효성TNS는 최대 국영 은행인 SBI(State Bank of India) 등에 ATM을 납품하고 있고, 지난해에는 SBI 은행에 공급한 ATM에 최적화된 소프트웨어를 공급했다.

효성TNS는 이 소프트웨어가 향후 다른 기업의 ATM에도 적용될 수 있도록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소프트웨어 사용으로 인한 기술사용료 수익을 얻고, 하드웨어 판매도 확대해 선순환 효과를 거둔다는 것이 효성TNS의 전략이다.

지난해 멕시코의 ‘Rural ATM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진두지휘한 조현준 회장은 인도서도 성공을 거둬 인도 내 금융솔루션 리딩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 회장은 “ATM 시장의 변화를 선도적으로 일으키고 하드웨어를 넘어 글로벌 ATM 토털 솔루션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혁신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