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천 후폭풍’ 박원순계-이재명계 희비 내막
‘공천 후폭풍’ 박원순계-이재명계 희비 내막
  • 최현목 기자
  • 승인 2020.03.17 07:59
  • 호수 126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날개 펴고 접힌 두 잠룡 

[일요시사 정치팀] 최현목 기자 = 잠룡들에게 21대 총선은 대권으로 가기 위한 전초전이다. 자신들의 계파를 키우느냐, 마느냐가 결정되는 중요한 선거다.
 

▲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 내에는 잠룡을 중심으로 다수의 계파들이 존재한다. 친문(친 문재인)이 주류를 이루고 있는 가운데, 비주류로는 이재명계, 박원순계가 대표적이다.

뜨는 

민주당은 지난 11일, 공천을 사실상 마무리지은 가운데 이재명계, 박원순계의 희비가 엇갈렸다. 박원순계가 다수의 공천자를 배출한 반면, 이재명계는 계파의 존립을 걱정해야 할 지경에 이르렀다. 

박원순계의 대표 인사들이라고 할 수 있는 9명 전원이 공천장을 받아들었다. 민병덕·최종윤·김원이·윤준병·천준호·박상혁·남인순·박홍근·기동민이 그들이다. 

민병덕 변호사는 파란의 주인공으로 경기 안양 동안갑에 출마한 그는 두 명(이석현·권미혁)의 현역 의원을 경선서 꺾었다. 특히 6선의 이석현 의원을 꺾은 대목은 이번 경선 ‘최대 이변’으로 꼽힌다.

민 변호사는 ‘박원순의 변호인’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지난 2015년 박 시장 아들의 병역 의혹을 제기한 네티즌 16명을 고발했으며, 2017년에는 이명박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의 이른바 ‘박원순 제압 문건’ 사건과 관련해 이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을 고소하기도 했다.

최종윤·김원이·윤준병·천준호·박상혁은 박원순 서울시장과 함께 시정을 돌본 인사들이다.

경기 하남에 출마해 경선을 통과한 최종윤은 서울시 정무수석비서관 출신으로 지난해 12월 그가 북콘서트를 열었을 당시 박 시장 부인인 강난희 여사가 참석해 눈길을 끈 바 있다. 

마찬가지로 전남 목포에 출마해 경선을 뚫은 김원이는 서울시서 정무부시장을 역임했다. 박 시장은 그의 정무부시장 퇴임식에 참석해 “김원이 (전) 부시장이 그리워질 것 같다”며 “다음에 서울시로 올 때는 서울시가 국정감사를 잘 받을 수 있도록 만들어달라”고 그의 출마에 힘을 실어줬다.

전북 정읍·고창 지역에 출마한 윤준병은 민주당으로부터 단수공천을 받았다. 서울시 행정부시장 출신인 그 역시 북콘서트서 박 시장의 축전을 받았다.

박 시장은 당시 “(윤 전 부시장은)정말 일을 잘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고향인 정읍·고창이 이 분을 통해 많은 발전을 거뒀으면 하는 의미서 정치인이 될 것을 적극 추천했다”며 그를 지지했다.

천준호는 민주당 서울 강북갑 지역 경선을 통과했다. 지난 2011년 열린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박원순 후보 캠프 시민유세단장을 시작으로, 박 시장 기획보좌관, 비서실장을 역임하며 박 시장을 지근거리서 보좌했다. 이 때문에 그는 박 시장의 ‘정치적 아들’로 불린다.

대권 가기 위한 전초전
공천 결과 극명한 온도차

경기 김포을의 박상혁은 경선서 우려곡절을 겪었다. 그는 앞서 ‘1차 컷오프’됐다가 재심을 거쳐 경선에 참여,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법조인 출신인 그는 서울시 시설관리공단 법률고문으로 서울시와 인연을 맺은 뒤, 2016년부터 서울시 정무보좌관을 지내며 박 시장과 손발을 맞췄다. 

박원순계 현역 의원들의 약진도 두드려졌다. 남인순·박홍근·기동민 의원이 그 주인공이다. 박 시장과 가까운 민주당 남인순 최고위원은 서울 송파병 지역에 단수공천을 받았다. 그는 지난 6·13지방선거 당시 박원순 캠프의 실무 총책임자인 상임선대본부장을 맡아 헌정 사상 최초의 3선 서울시장 달성에 일조했다.

서울 중랑을이 지역구인 민주당 박홍근 의원도 박 시장의 측근으로 꼽힌다. 지난 2011년 박원순 캠프서 서울 중랑지역 선거책임을 맡아 당선에 기여한 바 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지난 2014년에는 박 시장의 두 번째 선거서도 캠프에 합류해 당선에 공헌했다.

서울 성북을 지역구의 기동민 의원 역시 민주당의 공천을 받았다. 그는 지난 2011년 박 시장 1기 정무수석비서관·정무부시장으로 발탁되며 박 시장과 인연을 맺었다. 

그는 지난 20대 총선 당시 출마를 선언하며 “박 시장과 함께하며 새로운 소통과 협치의 시대를 열었다고 감히 자부한다. 시민들의 소소한 삶의 변화에 주목하는 새로운 10년의 기초를 박 시장과 함께 만들었다”고 강조한 바 있다.

반면 이재명계는 계파의 존립을 위협받을 정도로 대거 공천서 탈락했다. 핵심 인사 7명 중 정성호·김영진 의원만 공천장을 받았다. 

경기 양주가 지역구인 정성호 의원은 이 지역 단수공천을 받았다. 그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사법연수원 동기(18기)로 19대 대선 당시 이재명 캠프 총괄본부장을 역임하며 이 지사에게 힘을 실어줬다. 

두 사람은 ‘호형호제’하는 사이로 유명하다. 그는 지난해 3월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서 “내가 이재명계가 아니고 이재명이 내 계보라고 해야 맞다. 내가 이 지사의 정치적 멘토에 가깝다”고 말한 바 있다.

김영진 의원 역시 자신의 지역구인 경기 수원병에 단수공천됐다. 이 지사의 중앙대 후배로 지난 19대 대선 당시 이재명 캠프에 일찌감치 들어가 조직·정책 업무를 도맡는 등 각별한 인연을 자랑했다. 지난 6·13지방선거 때는 경기도지사로 나선 이재명 캠프서 활동하며 당선에 기여했다. 

그 외 이재명계로 분류되는 이종걸·유승희 의원, 김용 전 경기도 대변인, 임근재 전 경기도 경제과학진흥원 경제부문 상임이사, 조계원 전 경기도 정책수석이 탈락의 쓴맛을 봤다.

학살

정치권에선 이들의 희비를 가른 요인으로 ‘친문 표심’을 꼽는다. 민주당은 이번 공천서 권리당원의 의견을 50% 반영했다. 즉 민주당 주류의 여론이 적극 반영될 수 있는 구조다. 상대적으로 비문 색이 옅은 박원순계가 친문 권리당원의 지지를 받은 반면, 비문 색이 강한 이재명계는 그러지 못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이를 반영하듯 이번 공천서 청와대 출신들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