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기 창업 전략
불황기 창업 전략
  • 강병오 FC창업코리아 대표
  • 승인 2020.03.16 09:25
  • 호수 126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다 메뉴 소 판매’ 가격을 낮춰라!

서울 논현동 영동시장 먹자골목에 있는 ‘역전할머니맥주’ 매장은 연일 대박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금요일 오후 7시30분경, 주말인데도 코로나19 사태로 주변 상가는 대부분 썰렁했다. 그런데 딱 한 군데, 165㎡ 규모의 역전할머니맥주 매장은 만원이었고 대기 손님도 있었다. 꽉 들어찬 2030 젊은 남녀들은 코로나19의 공포도 잊은 듯 신나게 대화를 나누고 있었다. 그야말로 ‘나 홀로’ 대박이었다. 이 현상을 어떻게 설명해야 할까? 겨울이 아직 끝나지 않은 호프집 비수기인 데다 전국을 강타한 코로나 여파도 비껴가는 이곳의 힘은 과연 무엇일까? 
 

흔히 호프집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맥주 500cc 한 잔과 1만5000원~2만원 내외의 안주다. 마른안주, 치킨, 탕 및 볶음 요리 등 거의 대부분 안주 가격이 동일하다. 때론 인기 있는 치킨 브랜드 호프나 인테리어 차별화로 고객을 유인하기도 하지만, 가격만은 대부분 비슷한 것이 특징이었다. 그러한 고정 관념을 탈피한 것이 바로 ‘역전할머니맥주’다. 

살얼음 맥주

역전할머니맥주는 ‘가격은 낮추고, 메뉴는 쪼개는’ 전략으로 통하고 있다. 살얼음 맥주로 젊은층을 끌어들이고, 안주 메뉴 쪼개기로 가격을 대폭 낮추며 인기를 끌고 있다. 국내 유일하게 제조 특허 기술을 갖고 있는 살얼음 맥주로 차별화에 성공한 데다, 안주 메뉴 단가를 낮춰 가성비 좋은 다양한 안주를 제공하는 것이다. 

오징어입, 먹태 등 각 구워낸 마른안주와 소시지, 치킨, 튀김류, 오뎅 라면 등 국물 안주류  30여가지 메뉴를 갖췄다. 500cc 호프 가격은 3500원, 안주류 가격 또한 평균 7000~8000원이기 때문에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이로써 고객은 안주를 두세 개 시켜서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기존 치킨호프집에서는 안주의 객단가가 높아 추가 안주를 주문하기가 부담스러웠던 고객의 마음을 잘 간파한 전략이다. 

비수기인 데다 코로나 공포도 만연한데…
‘가격 낮추고 메뉴 쪼개는’ 전략 성공

물론 이렇게 하려면 메뉴 하나하나의 맛도 좋아야 한다. 역전할머니맥주는 맛 또한 경쟁력을 갖췄다. 특히 소주 안주 메뉴도 인기가 높아 소주 판매량도 꽤 많은 편이다. 이러한 메뉴 구성은 남성보다 섬세하고 개성이 강한 여성 고객에게 어필하고 있다. 고객의 60~70% 정도가 여성이 차지할 정도로 인기가 높다. 

역전할머니맥주는 매장 분위기 또한 주 고객층인 2030에 맞췄다. 어둠침침한 조명에 빠른 박자의 음악이 쿵쿵거린다. 마치 나이트클럽에 온 것 같은 분위기다. 이리저리 생활에 찌든 Z세대(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반 태어난 세대)들이 현실 도피처로 부담없이 쉽게 찾을 수 있는 분위기를 연출했다. 올여름, 역전할머니맥주가 얼마나 많은 젊은층을 사로잡고, 창업시장의 돌풍을 일으킬지 벌써부터 기대된다. 
 

인기 방송인 백종원씨가 운영하는 ‘백스비어’ 역시 메뉴를 쪼개고 가격을 낮춰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많은 점포가 지하 혹은 2층 이상으로 입점해 있지만, 백씨의 유명세를 보고 찾아오는 고객이 많다. 서울 지하철 사당역 먹자골목 상권에 위치하고 있는 지하 200㎡ 규모의 백스비어 매장은 피크타임이 되면 언제나 만원이다. 치킨, 피자, 스테이크, 튀김, 탕, 무침 요리와 값싼 맥주를 즐기려는 고객들로 넘쳐난다. 이 점포 역시 가격을 낮추고 메뉴를 다양하게 한 것이 인기 요인이다. 

500cc 호프 가격은 3900원이고 안주 메뉴의 가격은 4500원에서 1만5000원까지 다양하다. 주 메뉴가 1만원을 넘지 않는다. 메뉴의 품질은 백씨의 명성만큼 우수하다. 특히 백스비어는 수제맥주와 과일맥주를 3900원에서 4500원대로 저렴하게 판매하고 있어 여성 고객과 직장인 단체 회식 장소로 선호된다.

사실 메뉴를 쪼개고 가격을 낮춘 시도는 백스비어가 오래 전부터 먼저 시작했다. 역시 백종원이라는 평판을 들으면서 지금은 많은 점포가 ‘다 메뉴 소량 판매’로 가격을 낮추고 다양한 고객 맞춤 서비스를 하고 있는 것이다.  
 

중저가 와인카페 ‘오늘 와인한잔’도 젊은 여성층을 중심으로 인기가 높다. 이는 맛과 안주 메뉴의 다양성, 그리고 인테리어까지 젊은 여성 고객을 공략하는 데 성공했기 때문이다. 와인 한 병의 가격은 1만8000원에서 4만~5만원대까지 저렴한 편이다. 와인의 대표 안주인 ‘모듬치즈&크래커’를 1만2900원에 즐길 수 있다. 수제맥주 역시 3900~5900원으로 여성 고객들이 저렴하게 즐길 수 있다. 또한 오늘 와인한잔은 ‘와라와라’의 창업주 유재용 대표가 야심차게 추진하는 브랜드로 알려지면서 와인 프랜차이즈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브랜드이기도 하다.

변화와 혁신

변화와 혁신을 하지 않으면 생존할 수 없을 정도로 외식업 창업시장이 어렵다. 과거의 타성에 젖어 있으면 고객들이 하나둘 소리 소문 없이 떠난다. 메뉴를 쪼개면 객단가가 낮아질 것을 염려하는 점주도 있는 것 같다. 하지만 그런 걸 겁내서 변화하지 않으면 고객의 외면을 받기 쉽다. 요즘 고객들은 다양한 메뉴를 골고루 먹기 원한다. 부담없이 메뉴를 추가하고 시킬 수 있도록 하는 전략이 필요하다. 다 메뉴 소량 판매로 가격을 낮추는 것이 불황 시대의 생존전략임을 깊이 검토해야 한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