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예감> 배우서 가수로 차수연
<스타예감> 배우서 가수로 차수연
  • 박민우 기자
  • 승인 2020.03.11 15:13
  • 호수 126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중견배우의 새로운 도전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드라마, 영화, 뮤지컬계서 탄탄한 실력으로 인정받아온 중견배우 이미숙이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차수연이란 이름으로, 연기자가 아닌 가수로 변신한 것.
 

첫 싱글 ‘바람 부는 날’
못 이룬 첫사랑의 추억

첫 싱글 ‘바람 부는 날’은 젊은 날 이루지 못한 첫사랑의 추억을 그리워하는 곡이다.

차수연만의 애절한 보이스가 더해져 곡의 완성도를 높였다는 평이다.
 

요즘 트로트계서 한창 주가를 올리고 있는 혜진이(‘선물’ ‘넘버원’ ‘연약한 여자’), 김양(‘공부해라’), 숙행(‘가시리’), 서정아(‘함양 그곳에’), 배진아(‘거기 잠깐’) 등을 프로듀싱한 EuReKa(유레카)의 작품이다.

이름 바꾸고
마이크 잡아

차수연은 “그리운 사랑을 노래하는 가수가 되고 싶다”며 “앞으로 꾸준한 앨범 활동과 방송 및 공연 등 다양한 활동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