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이는’ 국회의원 후원 백태
‘속 보이는’ 국회의원 후원 백태
  • 최현목 기자
  • 승인 2020.03.09 11:50
  • 호수 126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누이 좋고∼ 매부 좋고∼

[일요시사 정치팀] 최현목 기자 = ‘누이 좋고 매부 좋고’. 코로나 사태 속에도 국회의원들의 품앗이는 여전했다. 기업인·유명인들의 후원도 예년과 같았다. 변한 것은 국회의원에 대한 총 후원금 액수다. 이는 2018년 대비 28%나 줄었는데 그 이유는 무엇일까.
 

▲ (사진 왼쪽부터)기동민(더불어민주당)·정·여영국(정의당) 의원
▲ (사진 왼쪽부터)기동민(더불어민주당)·정진석(미래통합당)·여영국(정의당) 의원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2019년도 국회의원 후원회 후원금 모금 내역’을 공개했다. 해당 자료에 따르면 295명의 국회의원(이우현·이완영·최경환·황영철·염용수 의원은 의원직 상실로 제외)이 지난 한 해 동안 모금한 액수는 약 354억원이다. 2018년도(국회의원 298명)의 약 494억원보다 28%가 줄었다.

관행 여전

이는 선거가 영향을 미친 결과다. 2019년도 모금 한도액을 초과한 국회의원 후원회는 90개다. 이는 2018년도의 34개보다 크게 늘어난 수치다. 그럼에도 총 모금액은 줄었다. 국회의원 1인 후원금 한도액은 1억5000만원이다. 그러나 선거가 있는 해에는 그 두 배인 3억원까지 모을 수 있다. 2019년도는 3년 만에 전국단위 공직선거(2017년 대선, 2018년 지방선거)가 없었던 해다. 

정당별 총 모금액은 더불어민주당(129명, 이하 민주당)이 가장 많다. 169억4000만원이다. 정의당(6명)은 1인당 평균 모금액 부문서 전체 1위를 차지했다. 정의당 국회의원 1인당 평균 1억5000만원을 모았다. 이는 전체 평균인 1인당 약 1억2000만원보다 약 3000만원이 더 많다. 

세부 내역을 보면, 친한 국회의원들 간 ‘품앗이’ 관행이 여전했다.

민주당 이철희 의원은 같은 당 기동민 의원에게 500만원을 후원했다. 두 사람은 지난 2017년 3월 안희정 대선캠프서 한솥밥을 먹었던 바 있다. 당시 이 의원은 캠프 총괄실장, 기 의원은 안희정 후보 비서실장으로 활동했다.

민주당 김태년 의원은 같은 당 최운열 의원에게 500만원을 후원 받았다. 최 의원은 김 의원의 후원회장을 맡고 있다. 

정의당 여영국 의원은 현역 국회의원 3명에게 후원금을 받았다. 같은 당 심상정·김종대 의원,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그들이다. 금액은 각 500만원이다.

여 의원과 손 의원은 함께 손발을 맞춘 경험이 있다. 여 의원은 지난달 5일 손 의원을 초청해 ‘중앙동 새로고침 도시재생 주민간담회’를 개최, 창원의 새로운 도시 디자인과 도시재생을 논의했다. 

당시 여 의원은 손 의원에 대해 “국회 본회의장 옆지기로 계신 손 의원님, 지난 보궐선거 때도 많은 도움을 주셨는데 이번에도 큰 도움을 받았다. 고맙다”고 밝혔다. 손 의원은 민주당 박완주 의원에게도 500만원을 후원했다.

정치권의 품앗이는 오랜 관행이다. 지난해에도 수많은 현역 국회의원이 동료 의원에게 후원금을 보냈다. 정치권은 품앗이 후원이 과거 계파의 수장이 자신을 따르는 의원에게 후원하는 식이었다면, 최근 서로 동료로서 챙겨주는 식으로 바뀌었다고 말한다.

품앗이 후원은 서로 세액·소득공제 혜택을 받는다는 실체적 이점도 지녔다.

‘보은’의 의미를 담은 후원금도 있다. 전·현직 지방의원이 현역 국회의원에게 후원금을 건넨 사례다. 윤권근 대구 달서구의원은 달서병 당협위원장이었던 미래통합당(이하 통합당) 강효상 의원에게 370만원을 기부했다. 

세액·소득공제 혜택 노렸나?
싸이 아버지, 이영애 이름도…

추경자 함안군의원은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이하 한국당) 엄용수 전 의원에게 500만원을 보냈다. 지난해 11월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의원직을 상실한 엄 전 의원의 지역구는 경남 밀양시·의령군·함안군·창녕군이었다.

2018년 지방선거 당시 한국당에 경주시의원 공천을 신청했던 이명수 스카이스포렉스 대표는 통합당 김석기 의원에게 500만원을 기부했다. 김 의원의 지역구는 경북 경주시다. 한국당 시절 사무총장을 역임했던 통합당 박맹우 의원에게는 김동칠 전 울산 남구의원이 500만원, 김근기 한국당 경기도당 운영부위원장이 400만원을 전달했다. 

현역 국회의원에 대한 전·현직 지방의원의 후원은 해마다 논란의 대상이다. 현역 국회의원이 지방선거 등에서 공천권을 행사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이러한 관행은 현재진행형임이 확인됐다.

이름만 들어도 알만한 ‘유명인’의 후원도 눈길을 끈다. 유명 한복 디자이너인 박창숙씨는 현 정부 국무총리로 취임한 민주당 정세균 의원에게 500만원을 후원했다. 지난 2013년 박씨는 국회서 국회의원을 모델로 패션쇼를 연 바 있다. 당시 정 의원은 모델 신분으로 무대에 올랐다.
 

▲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나경식 기자
▲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나경식 기자

유명미술학원 ‘창조의 아침’ 박정원 원장은 민주당 홍영표 의원에게 440만원을 후원했다. 두 사람은 이리고 동문으로 알려졌다. 배우 이영애씨는 통합당 정진석 의원에게 500만원을 기부했다. 정 의원은 이씨의 남편인 정호영씨의 삼촌이다. 

가수 싸이의 부친인 박원호 디아이 대표는 민주당 우상호·오제세 의원, 통합당 안상수·이종구 의원에게 각 400만원을 쾌척했다. 

기업인의 후원도 줄을 이었다. 윤세영 태영그룹 명예회장은 민주당 원혜영 의원, 한국당 나경원 의원에게 각 500만원을 후원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통합당 정진석 의원에게 500만원을 기부했다. 최 회장과 정 의원은 고려대 동문이다. 

윤상현 한국콜마 대표는 같은 이름의 윤상현 의원에게 500만원을 후원했다. 윤 의원은 허승범 삼일제약 부회장으로부터도 400만원을 후원 받았다. ‘굽네치킨’ 자회사 크레치코의 김재곤 대표는 통합당 홍철호 의원에게 500만원을 쾌척했다. 홍 의원은 굽네치킨의 창업자다.

김광일 MBK파트너스 대표는 민주당 홍익표 의원, 통합당 나경원 의원, 무소속 김관영 의원에게 각 500만원을 전했다. 

친인척도…

친인척의 후원도 이어졌다. 통합당 강석호 의원에게 500만원을 건넨 강제호 삼일 부회장은 강 의원의 동생이고, 마찬가지로 500만원을 보낸 강승엽 스톨베르그앤드삼일 전무는 강 의원의 아들이다. 통합당 성일종 의원에게 500만원씩을 기부한 성우종 도원이엔씨 대표, 성석종 럭스피아 대표는 성 의원의 형이다. 통합당 민경욱 의원은 사촌인 민경삼 전 SK와이번스 단장으로부터 500만원을 후원 받았다.


<chm@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후원금 ‘0원’ 누구?

‘2019년도 국회의원 후원회 후원금 모금 내역’서 더불어민주당 서형수 의원의 후원금이 0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국회의원 중 최하위인데 서 의원이 후원계좌를 닫았기 때문이다.

앞서 서 의원은 21대 총선 불출마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월13일 장관급인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서 의원을 임명했다. <목>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