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천우의 시사펀치> 코로나도 정쟁거리냐!
<황천우의 시사펀치> 코로나도 정쟁거리냐!
  • 황천우 소설가
  • 승인 2020.03.09 10:17
  • 호수 126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최근 대구 중구·남구가 지역구인 미래통합당(이하 통합당) 곽상도 의원이 코로나와 관련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 부부의 조기종식 발언, 정상생활 권유, 중국발 입국 비호의 결과가 참담하다. 나라를 팔아먹은 매국노(賣國奴) 이완용과 함께 나라를 태워버린 화국노(火國奴) 문재인으로 역사에 기록되길 바랍니까?’라고 기록했다.

문 대통령이 나라를 태워버릴 수도 있다는 의미서 화국노(火國奴)로 지칭한 모양인데, 이를 어떻게 받아들여야할지 실로 난감하다. 화(火)는 ‘불’을 의미하는 명사로, 더하여 화국(火國)은 ‘불나라’를 의미하는데 거기에 노(奴)를 덧붙였으니 말이다.

여하튼 곽상도의 의도대로 ‘태워버린’으로 표현하자면 화(火)가 아닌 ‘불을 사르다’라는 의미서 소(燒)를 사용해 소국노(燒國奴)라 해야 이치에 들어맞는다. 이를 감안하면 곽 의원은 가장 기초적인 한자도 제대로 모르는 게 아닌가 하는 의심이 일어난다.

그런데 이번 건만이 아니다. 며칠 전 일이다. 대구·경북 지역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함에 따라 정부서 지역 사회의 확산 방지를 위해 ‘대구 코로나19 대응 범정부특별대책지원단’을 가동한다는 보도자료에 내놨던 반응이다. 

당일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부가 보도자료를 통해 마치 대구서 처음 코로나가 발병한 것처럼 대구 코로나라는 명칭을 사용했다’며 심지어 문 대통령에게 ‘중국의 바지 사장이 아닌가’라고 강도 높게 질타했다.

이 정도면 점입가경이다. ‘대구 코로나19 대응 범정부특별대책지원단’이란 제목은 소설가인 필자가 바라볼 때 전혀 문제없다.

‘대구 코로나19’는 대구서 코로나가 최초로 발병했다는 의미가 아니라 ‘대구의 코로나19 확진자’를 의미하고 또 코로나는 중국 우한서 최초로 발병했음은 세상이 모두 알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필자뿐만 아니다. MBC, <경향신문> <영남일보> 등 유력 언론서도 기사 제목에 ‘대구 코로나19’라 언급하고 있다.

그런데 과도할 정도의 곽상도의 반응을 살피면 무식한 놈이 용감하다는 말이 절로 떠오를 정도다. 이와 관련해 통합당 황교안 대표도 “정부가 사용한 ‘대구 코로나’, 이 명칭은 대구 시민에게 씻어내기 힘든 아픔을 남겼다”고 비판했었음을 밝힌다. 

코로나 사태가 발생하자 통합당은 마치 물 만난 고기마냥 문재인정권을 몰아세우기에 여념이 없다. 그중에서 가장 기막힌 반응, 황 대표가 초지일관 주장하는 ‘중국인 전면 입국 금지’에 대해 살펴볼까 한다.

황 대표는 마치 중국인 코로나 확진자가 입국함으로 인해 이 땅에 현 사태가 발생했다고 확신하고 있는 듯 보인다. 천만에다. 특정 종교, 즉 신천지 신자들로 인해 이 나라가 쑥대밭이 된 게다. 

그런데 황 대표는 그런 신천지에 대해서는 “어떤 특정 집단에 대한 대책보다도 전국적인 사태”라며 “다른 사람에게 책임을 떠밀어서는 안 된다”고 말할 정도다. 이 반응을 살피면 도대체 황 대표의 머릿속에는 무엇이 들어있는지 궁금하다. 

인류는 유사 이래 수많은 전염병을 겪어왔다. 코로나가 기세등등하지만, 역시 일시적일 수밖에 없다. 그런데 그로 인해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하자니, 이 나라와 중국의 관계를 몰라도 너무 모른다는 생각을 떨칠 수 없다.

이에 더해 황 대표는 방향을 잘못 설정했다. 이른바 신천지에 대해 호의적으로 비쳐질 수 있는 반응을 내놓은 부분이다. 이에 대해서는 길게 이야기하지 않겠다. 다만,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신천지에 대해 확고하게 각을 세우는 모습을 보면 아차하는 생각이 절로 일어나리라 본다.

※ 본 칼럼은 <일요시사>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