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투어가 긴장하는 이유
PGA투어가 긴장하는 이유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20.03.02 09:43
  • 호수 126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새로운 프로골프투어 열린다

월드골프그룹(WGG) 주관
스타 선수들의 생각은?

미국 뉴욕에서 설립된 월드골프그룹(WGG)이라는 단체가 2년 뒤인 오는 2022년 프리미어골프리그(PGL)를 시작한다는 최근 보도자료를 주요 매체에 돌렸다. PGL은 총상금 2억4000만달러(약 2800억원)를 내걸고 8개월 동안 18개 대회를 치른다는 계획이다. PGA 투어 총상금 4억달러(약 4700억원)의 절반가량이지만 개최 대회 수가 절반 이하라서 대회당 상금 규모는 더 크다.

대회 수↓

PGL 대회는 특히 150여명 안팎의 선수가 출전하는 PGA 투어 대회와 달리 48명의 선수만 출전한다. 선수 개인에게 돌아가는 상금은 PGA 투어 대회보다 훨씬 많을 수밖에 없다. PGL 대회 우승 상금만 500만달러(약 59억원)에 이른다. PGA 투어 메이저대회 우승상금의 두 배가 넘는다.

시즌 17번째 대회에서 시즌 상금왕이 결정되고 마지막 18번째 대회는 팀 대항전으로 치른다. 선수는 팀 구단주 자격을 부여해 최종전 수익금을 나누어 가질 기회를 준다. WGG는 세계 정상급 선수 48명을 빼내려는 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설명 자료에서 ‘팬과 선수, 방송사 모두 딱 원하는 방식이라서 반드시 성공하리라 확신한다’면서 ‘정상급 선수라면 마땅히 누려야 할 보상을 받게 될 것’이라고 장담했다.
 

PGL 설립에는 뉴욕 월스트리트의 투자 은행이 뒷돈을 대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라스베이거스 스포츠 도박업체들도 투자할 뜻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강력한 경쟁자의 등장 가능성에 PGA 투어는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PGA 투어는 PGL 창립 움직임에 대한 질문을 받자 “실제로 존재하든, 허상이든 관계없이 다른 투어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PGL 창립이 성사되지 않을 것이라는 희망이 섞인 언급이다.

제이 모나한 PGA 투어 커미셔너는 최근 선수위원회 위원 16명을 따로 만나서 “PGL과 PGA 투어 양쪽 다 뛰는 건 용납하지 않겠다”고 강경한 태도를 보이며 PGL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냈다. 유럽프로골프투어 역시 “우리 일에 집중할 뿐 신경쓰고 싶지 않다”는 짜증이 묻어나는 반응을 보였다.

2022년 프리미어골프리그(PGL) 출범 예고
우승 상금 59억에 달해…PGA 대회의 2배

협회들과 달리 선수들은 동요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골프닷컴’은 “선수들에게 가장 큰 동기는 돈”이라면서 “PGA 투어 피닉스오픈이 열리는 기간에 많은 정상급 선수가 (초청료를 주는) 사우디아라비아 대회에 출전하지 않느냐”며 새로운 프로골프투어의 등장이 얼마든지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익명을 요구한 PGA 투어 선수는 “정상급 선수 48명에게는 8개월 동안 18개 대회를 치르고 큰돈을 받아 가라는 제안은 입맛 당기는 유혹이 분명하다”면서 “대회 스폰서나 방송사도 정상급 선수 48명의 출전이 보장되는 대회라면 선뜻 돈을 내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를 비롯한 상당수 정상급 선수들은 지난해 연말부터 WGG 측이 연락해 새로운 프로골프투어 합류 제안을 해왔다고 밝혔다.
 

PGA 투어에 대항하는 새로운 프로골프투어는 1990년대 중반 그레그 노먼(호주)이 앞장서서 만들었던 월드골프투어가 대표적인 사례지만 충분한 돈을 끌어들이지 못해 실패했다. 필 미컬슨은 PGL 주요 인사들과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열리는 ‘사우디 인터내셔널’ 개막을 하루 앞둔 지난 1월30일 프로암 라운드를 했다. 프로암에서 선수와 재계 인사들이 함께 라운드하는 것은 흔한 일이지만, 이 인사들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와 경쟁을 예고한 PGL 설립을 주도하는 단체인 ‘월드골프그룹’(WGC)의 일원이라는 점에서 주목을 받는다.

미컬슨은 <스코츠맨>과의 인터뷰에서 “프리미어골프리그에 대해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는 흥미로운 시간이었다”면서 관심을 나타냈다. 이어 “어떤 것이 팬들을 위해, 스폰서를 위해 좋은 것인지 좀 더 생각해보겠다”고 덧붙였다.

반면 로이 매킬로이는 “PGL 출범은 흥미롭지만 참여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수십년간 쌓아온 PGA 투어의 전통을 잃고 싶지 않다”고 불참 의사를 분명히 했다.

상금↑

골프팬의 눈길을 끄는 것은 ‘황제’ 타이거 우즈의 참전 여부다. 우즈는 이와 관련한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하지만 사우디 인터내셔널이 초청료만 300만달러를 제시했음에도 불구하고 그는 참가하지 않았다. 우즈가 참가했다면 WGG 관계자들과 동반 라운드를 했을 것이라는 추측이 가능하다. 우즈는 “다른 대회와 일정이 겹친다”는 이유를 내세웠지만, PGL에 관한 거부반응을 우회적으로 드러낸 것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