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희건설 ‘양지7지구 지역주택조합’ 본격 궤도에 올라
서희건설 ‘양지7지구 지역주택조합’ 본격 궤도에 올라
  • 김해웅 기자
  • 승인 2020.02.21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국내 최대 규모의 지역주택조합 사업으로 알려진 ‘양지7지구 지역주택조합’이 빠른 사업 추진으로 본격 궤도에 올랐다.

경기도 남양주시 오남읍 양지리 일원서 추진 중인 ‘양지7지구 지역주택조합’은 3개 단지로 구성돼있으며 1단지 1611세대, 2단지 1479세대, 3단지 1131세대 총 4221세대의 매머드급 대단지로, 대부분 중소형타입으로 높은 수요가 예상되고 있다.

특히, 양지7지구 지역주택조합은 대규모 단지에도 불구하고, 빠른 조합원 모집과 우수한 토지계약을 통해 지역주택조합 사업의 성공사례에 근접하고 있다.

조합원 모집은 1단지 1,276세대(79%), 2단지 1,199세대(81%), 3단지 967세대(86%)로 평균 82%의 조합원이 모집됐으며, 토지 계약 또한 1단지 93%, 2단지 83%, 3단지 96% 평균 90%의 토지매매계약을 체결하여 사업 막바지 단계에 접어들었다.

인·허가 단계에서는 현재 전략 환경 영향평가 본안 접수 준비 중에 있으며, 향후 지구단위계획 고시 및 조합설립인가 등을 통해 2021년 1월 착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 지역주택조합 사업…빠르게 사업 추진 진행 중
3개 단지 합쳐 3442가구로 매머드급 단지규모, 2021년 1월 착공 목표

그 외에도 사업지 도보 10분 거리에 오남역 개통(2021년 5월 예정)을 위한 공사가 진행 중이며, GTX-B노선 개통, 진접선 개통으로 교통 장점과 사업지 300m 내 양지초, 오남중, 오남고가 위치해 있어 교육환경 또한 우수한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또 왕숙신도시 조성 및 4호선 연장사업으로 인한 서울 접근성 개선 등으로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4000세대 규모의 미니 신도시 조성으로 높은 프리미엄을 기대하고 있다.

시공사 (주)서희건설 관계자는 “신속한 사업진행을 위해 토지확보 및 인허가 등 다방면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빠른 입주를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양지7지구 지역주택조합 주택홍보관은 경기도 남양주시 오남읍 양지리 690-8번지에 위치해 있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