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가 있는 겨울 음식 ③벌교 꼬막과 장흥 매생이
이야기가 있는 겨울 음식 ③벌교 꼬막과 장흥 매생이
  • 자료제공 : 한국관광공사
  • 승인 2020.02.17 10:15
  • 호수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지금 제일 맛있는 겨울 바다의 선물
▲ 데친 참꼬막, 꼬막전, 꼬막회무침, 꼬막된장찌개, 꼬막탕수육 등이 한 상에 나오는 벌교 꼬막정식
▲ 데친 참꼬막, 꼬막전, 꼬막회무침, 꼬막된장찌개, 꼬막탕수육 등이 한 상에 나오는 벌교 꼬막정식

겨울바람이 제법 차다. 목덜미를 스치는 바람에 가시가 달린 듯, 절로 목이 움츠러든다. 겨울바람이 차가울수록 겨울 바다는 오히려 맛이 깊어진다. 기름진 갯벌에서 조개는 통통하게 살이 오르고, 바닷물고기는 튼실해지며, 차가운 물속에서 해초는 연하고 부드러워진다. 지금이 아니면 맛보지 못할 바다의 겨울 진미가 있으니, 바로 꼬막과 매생이다. 냉장·냉동 기술이 발달해 사시사철 먹을 수 있다지만, 제철에 먹는 맛에 비할 바 아니다.
 

▲ 꼬막이 넘쳐나는 벌교시장
▲ 꼬막이 넘쳐나는 벌교시장

꼬막 하면 떠오르는 곳이 벌교다. 부드러우면서도 쫄깃한 맛이 일품인 꼬막은 지금이 가장 맛 좋고 많이 날 시기다. 지난 주말에 찾은 벌교에는 꼬막 자루가 장거리에 수북이 쌓여 있었다.

 

▲ 우리가 흔히 먹는 새꼬막(왼쪽)과 즙이 많은 참꼬막(오른쪽)
▲ 우리가 흔히 먹는 새꼬막(왼쪽)과 즙이 많은 참꼬막(오른쪽)

소설 <태백산맥>의 배경

꼬막은 세 종류가 있다. 우리가 흔히 먹는 새꼬막은 ‘똥꼬막’이라고도 한다. 껍데기에 난 골의 폭이 좁고 표면에 털이 있다. 제사상에 오르기 때문에 ‘제사 꼬막’으로도 불리는 참꼬막은 고급 꼬막이다. 껍데기가 두껍고 골이 깊다. 새꼬막은 배를 이용해 대량으로 채취하고, 참꼬막은 갯벌에 1인용 ‘뻘배(널)’를 밀고 들어가 직접 캔다. 완전히 성장하는 데 새꼬막은 2년, 참꼬막은 4년 걸린다. 값도 참꼬막이 새꼬막보다 5배 정도 비싸다. 새꼬막은 쫄깃해서 무침이나 전으로, 즙이 많은 참꼬막은 데쳐서 먹는다. 피꼬막은 새꼬막이나 참꼬막보다 2~3배 이상 크다. 
 

▲ 아이들이 좋아하는 꼬막탕수육
▲ 아이들이 좋아하는 꼬막탕수육

벌교에서 꼬막을 먹는 대중적인 방법은 꼬막정식을 파는 식당에 가는 것이다. 한 집 건너 하나가 꼬막정식 식당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1인당 2만원 정도면 꼬막을 배불리 먹을 수 있다. 데친 참꼬막, 꼬막을 듬뿍 넣고 부친 전, 갖은 채소를 곁들인 매콤하고 새콤한 회무침, 새꼬막을 푸짐하게 넣은 된장찌개 등이 나온다. 나중에 공깃밥을 주문해 참기름 한 숟가락 둘러 비벼도 별미다. 꼬막탕수육은 아이들이 좋아한다. 식당 주인은 꼬막을 넣고 끓이다가 거품이 나면 바로 건져야 맛있다고 귀띔한다. 껍데기가 벌어질 때까지 꼬막을 삶으면 질겨진다고.
 

▲ 벌교역 앞으로 조성된 ‘소설태백산맥문학기행길’
▲ 벌교역 앞으로 조성된 ‘소설태백산맥문학기행길’

벌교는 소설 <태백산맥>의 배경이 된 곳이다. 벌교역 앞으로 ‘소설태백산맥문학기행길’이 있다. 2011년 조성된 이 거리에는 피아노학원, 문방구 등이 개화기 건물 속에 들어섰다. 사람들이 가장 먼저 찾는 곳은 구 ‘보성여관’(등록문화재 132호)이다. 일제강점기에 지은 목조건물로, 판자벽에 함석지붕을 올렸다. <태백산맥>에서는 ‘남도여관’으로 등장했으며, 빨치산 토벌대장 임만수와 대원들의 숙소로 사용됐다. 보성여관은 복원 사업을 거쳐 2012년 카페와 숙박 시설로 다시 태어났다.
 

▲ 구 보성여관은 일제강점기에 지은 목조건물이다.
▲ 구 보성여관은 일제강점기에 지은 목조건물이다.
▲ 소설 &lt;태백산맥&gt;의 무대가 된 현부자네집
▲ 소설 <태백산맥>의 무대가 된 현부자네집

보성여관 옆 ‘삼화목공소’는 1941년에 지은 건물로, 지금은 목수 왕봉민 씨가 운영한다. 1955년 선친이 운영하던 목공소를 물려받았다. 골목을 따라 조금 가면 화폐박물관으로 운영되는 보성 구 벌교금융조합(등록문화재 226호) 건물이 있다. <태백산맥>에서는 금융조합장 송기묵과 현 부자네 집안사람인 남도여관 주인 현준배가 염상진 부대의 손에 죽는다. ‘태백산맥문학관’ ‘소화의집’ ‘현부자네집’ 등 <태백산맥>의 무대를 답사해도 의미 있을 듯싶다.
 

▲ 매생이를 채취하는 어민
▲ 매생이를 채취하는 어민

부드러우면서도 쫄깃한 맛인 꼬막
가늘고 부드러워 바다 향 진한 매생이

벌교 옆 장흥에서는 매생이가 한창이다. 매생이는 장흥과 완도, 고흥 등에서 나지만, 올이 가늘고 부드러우며 바다 향이 진한 장흥 내전마을 매생이를 최고로 친다. 내전마을에서는 모두 24가구가 매생이밭 35ha를 일군다. 다른 바다 작물처럼 매생이 역시 나는 기간이 점점 줄어들었다. 예전에는 12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채취했지만, 올해는 2월 중순까지만 채취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바다가 따뜻해졌기 때문이다. 십수년 전만 해도 김을 양식하는 주민은 매생이를 ‘웬수’로 여겼다. 김발에 매생이가 붙는데, 매생이가 섞인 김은 반값도 못 받기 때문이다. 이제는 매생이와 김의 자리가 바뀌었다.
 

▲ 젓가락으로 건져 먹는 매생이탕
▲ 젓가락으로 건져 먹는 매생이탕

남도 사람들은 매생이를 주로 탕으로 먹는다. 옛날에는 돼지고기와 함께 끓였다는데, 요즘은 대부분 굴을 넣고 끓인다. 방법은 간단하다. 민물에 헹군 매생이에 물을 붓고, 굴과 다진 마늘을 넣고 끓인다. 소금이나 조선간장으로 간하고, 참기름 한두 방울과 참깨를 뿌린다. 오래 끓이면 매생이가 녹아 물처럼 되기 쉬우니, 한소끔 끓자마자 불을 꺼야 한다. 장흥 토박이들은 “매생이탕에 나무젓가락을 꽂았을 때 서 있어야 매생이가 적당히 들어간 거예요. 매생이는 젓가락으로 건져 먹어야죠”라고 설명한다. 정남진장흥토요시장에 매생이탕과 매생이떡국을 내는 식당이 여럿이다.
 

▲ 매생이전도 별미다.
▲ 매생이전도 별미다.

최근 들어 매생이가 많이 알려져 홍어나 과메기처럼 ‘전국 음식’이 됐다. 서울 같은 대처 음식점에서도 간간이 맛볼 수 있다. 일부 식당에선 매생이로 만든 칼국수, 부침개, 달걀말이 등을 낸다. 뜨끈한 매생이탕을 한술 떠서 입안에 넣는 순간, 바다 내음이 가득 퍼진다. 안도현 시인은 이 맛을 “남도의 싱그러운 내음이, 그 바닷가의 바람이, 그 물결 소리가 거기에 다 담겨 있었던 바로 그 맛”이라고 표현했다.
 

▲ 정남진편백숲우드랜드 산책로
▲ 정남진편백숲우드랜드 산책로

요즘 장흥에서 가장 떠오르는 여행지는 ‘정남진편백숲우드랜드’다. 장흥군이 억불산 편백 숲에 조성했으며, 숙박 시설과 산책로 등을 갖췄다. 편백숲을 걸으며 상쾌한 피톤치드 향을 가득 마시다 보면 도심에서 쌓인 스트레스가 사라지는 느낌이다.
 

▲ 고즈넉한 겨울 정취가 느껴지는 보림사 경내
▲ 고즈넉한 겨울 정취가 느껴지는 보림사 경내

정남진편백숲우드랜드

우리나라에 선종이 제일 먼저 들어온 ‘보림사’에도 가보자. 가지산 자락에 울려 퍼지는 범종 소리가 아름답기로 유명하다. 김영남 시인은 보림사의 범종 소리를 듣고 ‘참빗’이라는 시를 쓰기도 했다. ‘먼 보림사 범종 소리 속에 / 가지산 계곡 솔새가 살고, / 그 계곡 대숲의 적막함이 있다. / 9월 저녁 햇살도 비스듬하게 세운. // 난 이 범종 소리를 만날 때마다 / 이곳에서 참빗을 꺼내 / 엉클어진 생각을 빗곤 한다.’

 

<여행 정보>
 
당일 여행 벌교꼬막정식거리→정남진장흥토요시장

1박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벌교꼬막정식거리→소설태백산맥문학기행길 
둘째 날: 보림사→정남진편백숲우드랜드→정남진장흥토요시장  

관련 웹 사이트 주소
- 보성문화관광 www.boseong.go.kr/tour
- 장흥문화관광 www.jangheung.go.kr/tour
- 보성여관 https://boseonginn.org
- 정남진편백숲우드랜드 www.jhwoodland.co.kr

문의 전화
- 보성군청 문화관광과 061)850-5214

- 장흥군청 문화관광과 061)860-0224
- 보성여관 061)858-7528
- 정남진편백숲우드랜드 061)864-0063

대중교통
- 벌교꼬막정식거리 [버스] 서울-보성, 센트럴시티터미널에서 하루 1회(15:10) 운행, 약 4시간40분 소요. 보성버스터미널 정류장에서 순환01번·순환02번 농어촌버스 이용, 벌교역 정류장 하차. 벌교꼬막정식거리까지 도보 3~5분. 
*문의: 센트럴시티터미널 02)6282-0114 고속버스통합예매 www.hticket.co.kr
- 정남진장흥토요시장 [버스] 서울-장흥, 센트럴시티터미널에서 하루 7회(08:00~16:50) 운행, 약 5시간 소요. 장흥시외버스터미널 정류장에서 농어촌버스(장흥-부춘, 장흥-섭곡) 이용, 정남진장흥토요시장 정류장 하차. 
*문의: 센트럴시티터미널 02)6282-0114 고속버스통합예매 www.hticket.co.kr

자가운전
- 벌교꼬막정식거리: 경부고속도로→천안 JC에서 광주·전주·세종 방면→논산 JC에서 광주·익산 방면→익산 JC에서 장수·완주·순천 방면→완주 JC에서 순천·남원 방면→동순천 IC에서 여수·광양항 방면→신대교차로에서 목포·보성·여수 방면→해룡교차로에서 목포·보성·순천만 IC 방면→순천만 IC에서 벌교·순천만습지 방면→금치재교차로에서 광주·벌교·낙안읍성민속마을 방면→회정교차로에서 광주·낙안·낙안읍성민속마을 방면→벌교꼬막정식거리
-정남진장흥토요시장: 경부고속도로→천안 JC에서 광주·전주·세종 방면→공주 JC에서 당진·서천 방면→서공주 JC에서 서천공주고속도로 서천·서공주 방면→동서천 JC에서 서해안고속도로 당진·목포 방면→죽림 JC에서 서영암 IC·남악 방면→서호학산 IC에서 순천 방면→장흥 IC에서 장흥 방면→장흥IC교차로에서 보성·장흥 방면→장흥교오거리에서 법원·검찰청·경찰서 방면→장흥칠거리에서 토요시장1길 방면→정남진장흥토요시장 

숙박 정보
- 춘운서옥(한국관광 품질인증업소): 보성군 보성읍 송재로 211-9, 010)8786-1114, www.cwhanok.com
- 보성여관: 보성군 벌교읍 태백산맥길, 061)858-7528, https://boseonginn.org
- 보성다비치콘도: 보성군 회천면 충의로, 061)850-1114, www.dabeach.co.kr
- 스파리조트안단테: 장흥군 안양면 수문용곡로, 061)862-2100, www.andanteresort.com
- 정남진편백숲우드랜드: 장흥군 장흥읍 우드랜드길, 061)864-0063, www.jhwoodland.co.kr

식당 정보
- 거시기꼬막식당(꼬막정식): 보성군 벌교읍 계두길, 061)858-2255
- 정가네원조꼬막회관(꼬막정식): 보성군 벌교읍 조정래길, 061)857-9919, www.bgkomak.com
- 장도웰빙꼬막정식(꼬막정식): 보성군 벌교읍 시장1길, 061)858-9300, www.jangdowellbeing.com 
- 끄니걱정(매생이탕·한우구이): 장흥읍 토요시장2길, 061)862-5678 
- 만나숯불갈비(장흥삼합): 장흥읍 물레방앗간길, 061)864-1818

주변 볼거리
정선: 대한다원
장흥: 천관산문학공원, 남포마을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