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 예측 사이트’ 믿어도 되나 
‘로또 예측 사이트’ 믿어도 되나 
  • 구동환 기자
  • 승인 2020.02.10 14:05
  • 호수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위조 당첨에 속아 ‘나도 혹시?’

[일요시사 취재1팀] 구동환 기자 =‘일확천금’의 지름길은 무엇일까. 숫자 6개만 맞춘다면 수십억원을 한 손에 쥘 수 있는 게 로또복권이다. 특정한 사이트에서 서민을 대상으로 로또복권 번호를 예측해준다고 유혹하고 있다. 번호를 예측해주는 사이트에 대해 살펴봤다.  
 

“로또야 맞아라”. 경기가 불황일수록 로또복권(이하 로또) 판매량을 늘어나고 있다. 서민들은 불안정한 미래에 당첨이 되길 희망하고 있다. 로또는 정부가 허가한 복권 중에서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814만분의 1

로또 1등 당첨은 꿈이자 희망이다. 번호 6개만 맞추면 수십억원의 당첨금을 수령할 수 있기 때문이다. 1등 당첨자가 자주 나온다고 말하는 ‘로또명당’서 매주 금요일 저녁만 되면 복권을 사기 위해 길게 늘어선 줄을 보는 건 어느 덧 일상이 돼 버렸다. 

하지만 이들의 바람과는 달리 로또 1등 당첨의 확률은 거의 제로에 가깝다. 1등 당첨 확률은 814만5060분의 1로 0.0000123%에 불과하다. 길거리를 지나가다 벼락을 맞을 확률보다도 낮은데 1억원어치를 사더라도 확률은 1%에 불과하다. 

2018년 로또 판매액과 판매량은 모두 역대 최고다. 종전 판매액 최고 기록은 한 회차당 구매금액이 2000원이던 2003년의 3조8242억원이었다. 판매량은 2017년이 최고였는데 지난 2018년에 이 두 기록이 모두 경신됐다.

삶이 팍팍해지면서 로또 판매량이 증가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깊어진 불황 속 ‘땀보다는 요행’에 기대며 사는 우리 서민들의 팍팍한 삶의 단면을 보여주고 있다. 로또 구매자들은 45개의 번호 중에서 6개 번호를 선택해야 한다. 이들은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번호를 신중하게 고른다.  

그러다 보니 구매자들은 로또번호를 무작위로 선택하는 것보다 좀 더 확률이 높은 방법을 찾게 되는데 실제로 로또 관련 서적도 출간됐다. 숫자 패턴을 통해 가장 근사치의 확률 분포도를 안내하는 책, 엑셀로 로또번호 분석 방법 등을 심층적으로 검증해 활용할 수 있는 책 등이 시중에 팔리고 있다. 

이처럼 로또 구매자들에게 당첨 번호는 매우 중요하다. 일부 사이트에선 번호를 예측해준다며 구매자들을 유혹하고 있다. 하지만 이 사이트들은 대부분 검증이 되지 않았다는 점에 주의해야 한다.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 수탁사업자 ‘동행복권’은 최근 로또 1등 당첨 예상 번호를 제공한다거나 가짜 1등 당첨 로또 용지를 게시하는 다수 업체에 대한 소비자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로또 당첨 예상 번호를 제공한다는 업체들은 대부분 소비자들로부터 가입비로 수십만원을 받고 당첨 예상 번호를 제공하지만, 그들이 제공한 번호가 당첨확률이 높다는 통계나 근거는 없다. 

사실상 6개 당첨번호 분석 불가
허위 1등 공개한 9개 업체 공개

동행복권은 소비자의 권익 보호를 위해 공식 홈페이지에 로또복권 892회차 허위 1등 당첨 로또복권 용지를 게시한 9개 업체 명단을 공개했다. 적발된 업체는 로또박사, 해피로또, 로또코리아, 진주로또, 로또인, 스피드로또, 로또명가, 로또명인, 로또팀 등 9개 업체이다. 이들 업체는 인터넷 사이트에 게시한 1등 당첨 로또복권 용지는 해당 회차에 발매되지 않았거나 그 구매일에 판매된 복권 중 1등 당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동행복권 관계자는 “로또복권은 매 회차 독립된 확률로 시행되며 당첨번호를 분석, 예측할 수 없다”며 “허위 1등 당첨 티켓을 제조해 이를 촬영 및 게시하는 ‘경우 표시·광고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제3조 제1항’을 위반한 행위로 처벌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당첨번호 추천 사이트서 허위로 당첨 티켓을 공개해 소비자의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며 “이용에 주의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번에 적발된 로또 당첨번호 추천 사이트들은 모두 892회차에 발매되지 않은 티켓을 사이트에 공개했고, 몇몇 업체는 구매 일시에 판매된 티켓 중 ‘1등 당첨 티켓 없음’으로 확인된 당첨 용지를 사이트 내 게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외에도 당첨 예상 번호를 발송해준다는 광고로 중년층을 유혹한다. 솔깃한 유혹에 넘어간 이들은 자신의 휴대전화 번호를 입력하면 매주 예상 번호가 전송된다. 주기적으로 5만원 내외로 결제된다. 일부 피해자들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결제가 이뤄져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김현중 연세대 응용통계학과 교수는 <아시아경제>와의 인터뷰서 “로또 번호의 당첨 확률은 어떤 상황서도 814만분의 1이며, 당첨 가능성이 높은 번호나 낮은 번호 등의 분석은 45개 번호가 반드시 동일 횟수만 나와야 한다는 전제조건하에서만 성립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로또는 비조건부 독립 확률로 매회 45개 각 번호가 13.33%로 일정한 당첨 확률을 갖는다. 즉 고정수나 제외수는 애초에 성립이 불가능하다. 당첨확률을 높이는 방법은 많이는 사는 것 외엔 없다”고 지적했다. 

서민들 등쳐

3년 전 이와 유사한 사례가 벌어졌던 적이 있다. 지난 2017년 로또 당첨 예측 사이트 14곳의 운영자가 사기 혐의로 경찰에 적발된 바 있다. 이들은 허위 당첨자의 인터뷰를 사이트에 게시하며 ‘회원분들도 포기하지 마시고 로또를 꾸준히 구매하면 행운이 찾아올 것’이라는 식의 광고를 했다. 하지만 당첨자의 이미지는 편집 프로그램을 통해 조작된 위조 사진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