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박해진, 소방관 역할 위해 강도 높은 실제 소방관 훈련 도전
<포레스트> 박해진, 소방관 역할 위해 강도 높은 실제 소방관 훈련 도전
  • 김민지 기자
  • 승인 2020.02.10 12:31
  • 호수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포레스트 박해진 (사진: 마운틴무브먼트)
▲ 포레스트 박해진 (사진: 마운틴무브먼트)

[일요시사 취재2팀] 김민지 기자 박해진 주연의 KBS2 수목드라마 <포레스트>(극본 이선영 연출 오종록 제작 IHQ 공동제작 스타포스, 가지컨텐츠)의 아찔한 촬영현장이 베일을 벗었다.

극중 미령 119 특수구조대 소방관으로 분해 화재현장, 낭떠러지, 헬기 레펠 하강 등 수많은 장면을 촬영한 배우들의 생생한 현장 사진이 공개된 것.

<포레스트>는 현실적인 욕망을 지닌 인물들이 각자 행복하지 않은 기억으로 입은 마음의 상처를 ‘숲’이라는 공간에 모여들면서 치유해 나가고 행복의 본질을 깨닫는 내용을 그린 작품이다. 극중 박해진은 냉철한 M&A 전문가에서 119 특수구조대원이 되는 강산혁 역할을 맡아 직접 소방관 연기에 나선다.

실제로 박해진과 극중 미령 119 특수구조대로 분한 배우들은 강원도 산골을 누비며 촬영에 임했다. 모든 촬영은 실제 소방관들의 참여하에 안전하게 진행됐지만 대부분의 장면이 많은 체력을 요하는 촬영이었다.

이에 가파른 바위 사이를 오가며 진행된 촬영으로 체력이 고갈된 박해진은 틈틈이 아이스크림 등으로 당을 보충하며 촬영을 진행했다. 이렇듯 장시간 산에서 촬영하다 보니 박해진과 소방관 역할의 배우들은 마치 실제 소방관인 양 끈끈한 우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박해진은 “길고 험난한 촬영 속에서 서로에게 든든한 의지가 되어 준 미령 119 특수구조대 역할의 배우들과 소방관분들 덕에 어려운 현장에서도 힘내서 촬영을 이어갈 수 있었다”라며 동료들에게 공을 돌리는 겸손함을 드러냈다. 

특히, 박해진의 소속사 후배로 구조대의 막내로 분한 김은수와 양철식 대원으로 분한 금광산은 촬영 내내 박해진의 오른팔, 왼팔로 촬영내내 서로 의지하며 촬영기간 내내 현장의 비타민이 되주었다는 후문이다.

박해진은 소방관 역할을 위해 강도 높은 체력 단련에 이어 실제 소방관들이 받는 훈련에도 나서는 등 극중 역할에 현실감을 주기 위한 세심한 노력을 아끼지 않아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포레스트>는 매주 수목 밤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