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스타강사와 사이비 설왕설래
<와글와글NET세상> 스타강사와 사이비 설왕설래
  • 박민우 기자
  • 승인 2020.02.10 10:38
  • 호수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강의하다 갑자기 웬 하늘 얘기?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인터넷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 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 주는 스타강사와 사이비에 대한 설왕설래입니다.
 

▲ 이지영 강사 ⓒ이투스
▲ 사회탐구 영역의 스타 강사 이지영씨 ⓒ이투스

‘이투스교육’ 소속 사회탐구 영역 강사 이지영씨가 학생을 대상으로 포교활동을 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관련 세미나서 강연하는가 하면 수업 중에도 에둘러 언급해 논란이 되고 있다.

후일담

이투스교육 등에 따르면 이씨는 주기적으로 천효재단 행사에 참석해 세미나와 콘퍼런스 등 6차례 강연에 나섰다. 논란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나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등을 통해 불거졌다. 관련 세미나 후기를 전하며 포교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이씨는 지난해 8월부터 ‘천효 세미나’를 진행해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미나 주제는 포스트 자본주의, 선한 영향력, 정신의 성장 등이다. 해당 세미나에 참석했다는 후기가 확산되면서 학생들을 대상으로 포교 활동을 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온라인에 확산된 세미나 후기엔 이씨가 강연 중 ‘귀신’ ‘기’ ‘신격화’ ‘외계인’ ‘순환치료’ 등의 단어들이 언급됐다.

행사를 마련한 천효재단은 홈페이지에 “인류가 하늘 앞에 진정으로 효도할 수 있도록 하는 사명을 수행하기 위해 설립됐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에 ‘천효 정신’을 알리고 의료재단, 학술재단, 교육재단, 종교재단으로 세계를 목표로 뻗어나가는 사명을 수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블로그나 홈페이지 등에 ‘하늘의 사명을 따른다’는 표현을 자주 적었던 이씨는 지난 2일 유튜브 영상을 업로드하고 “대한민국은 사상과 양심과 종교와 토론의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라며 “새로운 생각, 새로운 사상, 새로운 철학을 논의하고 찾아보는 시도가 사회를 변화시킨다”고 밝혔다.

마르크스의 공산주의 개념을 설명하며 “새로운 사상”이라고 의미 부여하며 자신의 재단을 소개하고 새로운 사상과 연결짓기도 했다.

이투스 이지영 천효재단 포교 논란
관련 세미나 강연…수업 중 언급도

이씨는 빼어난 외모와 입담으로 학생들 사이서 ‘스타 강사’로 유명하다. 사회탐구영역 온라인 유·무료 누적 수강생 수가 250만명에 달한다. 그는 서울대 사범대학 윤리교육과를 졸업한 후 동 대학원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세화여고 교사를 거쳐 교육방송(EBS) 강사로 활약하면서 유명세를 얻었다. 2012·2014년 EBS에서 사회·문화, 생활과윤리 최우수 강사상을 수상하고, 2018년엔 공로상을 수상했다. 2018년부터는 이투스에 영입돼 강의 중이다. 이투스 측은 “소속 강사의 개인적인 부분이기 때문에 별도의 입장은 없다”고 밝혔다.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의 생각은 어떨까. 다양한 의견은 다음과 같다. 

‘참 실망스럽네요’<nam1****> ‘부정은 안 했네’<brak****> ‘하늘에 효도를 한다고? 일반적인 기독교 교리가 아니다. 딱 봐도 뭔가 이상하다’<skyh****> ‘기독교는 기에 대해 말하지 않는다’<cred****>
 

▲ 강사 이지영씨가 천효재단 행사에 참석해 강연하고 있다. ⓒ천효재단 홈페이지
▲ 강사 이지영씨가 천효재단 행사에 참석해 강연하고 있다. ⓒ천효재단 홈페이지

‘하늘이 내 편인데…라는 말씀을 자주하셨다. 그냥 학생들 힘내게 하기 위한 동기부여 정도로 하시는 말씀인 줄 알았는데…’<tt16****> ‘학생들에게 스타강사 영향력 엄청나다. 근데 그걸 이용해서 사이비 포교활동이라… 거기에 피해 입은 학생들도 한둘씩 나오고 있다니…’<0655****> ‘해당 세미나에 참석했고, 한때 저 분 인강을 들었던 대학생입니다. 처음에는 순수하게 인류의 미래에 관한 강연을 하신다고 하기에 들으러 갔다가 상식적으로 말도 안 되는 얘기만 하셔서 충격 먹고 나왔습니다’<hyeg****>

귀신, 기, 순환치료…
요상한 단어들 언급

‘그냥 종교는 혼자 믿으세요’<dogi****> ‘공부도 할 만큼 하신 분이…’<pold****> ‘똑똑한 것과 현명한 것은 다르다’<mami****> ‘애들이나 잘 가르쳐라! 본분을 망각하지 말고∼’<rnjs****> ‘세상이 많이 어지럽긴 어지럽구나!’<khs1****> ‘종교의 자유는 보장되지만 그 자유를 교묘히 이용해서 아무 것도 모르는 사람들의 등골 빼먹는 자유는 아무도 보장한 적이 없다’<idsw****>

‘순진한 학생들은 선생님이라는 존재가 하는 말에 휘둘리기 쉽다. 정치나 종교 신념에 대한 것은 그래서 선생이 학생한테 함부로 뭐라고 하면 안 되는 것’<good****> ‘학생들에게 본인이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걸 누구보다 본인이 더 잘 아실 텐데, 아실 만한 분이 왜 그러시나요? 강사를 접고 종교활동을 혼자서 하시든지, 그런 걸 학생들에게 하는 이유는 뭐죠?’<syyd****>

‘뭔가 열심히 했던 사람이 종교에 빠지면 답이 없더라’<pine****> ‘강의할 때마다 남들한테 인생 조언하던데… 자기 인생은 어쩌다∼’<alwa****>

피해담도?

‘사이비가 세상서 제일 똑똑합니다. 감언이설의 달인이죠. 거르세요. 그냥 의심이 되면 거르면 됩니다. 괜히 코 끼여서 좋을 거 하나도 없습니다. 국가서 인정한 종교들은 다 이유가 있는 겁니다. 생각할 것도 없습니다’<wca0****>
 

<pmw@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천효 정신?

천효재단은 ‘천효 정신’을 내세운다. 재단은 천효 정신에 대해 “하늘(天) 앞에 효(孝)를 다하는 것으로, 인간이라면 마땅히 해야 하는 도리이자 상식”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늘은 모든 존재의 근원 된 존재이고, 인간은 그러한 하늘의 아들·딸이다. 세상의 부모와 자식의 관계가 그러하듯이 인간은 자신의 존재의 근원인 하늘 앞에 감사한 마음으로 효를 다하고, 하늘은 자식과 같은 인간에게 생명과 무한한 사랑을 준다”고 주장했다. <민>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