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갑다, 의찬이 아빠” 탤런트 김찬우
“반갑다, 의찬이 아빠” 탤런트 김찬우
  • 박민우 기자
  • 승인 2020.02.06 09:43
  • 호수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탤런트 김찬우 ⓒSBS
▲ 탤런트 김찬우 ⓒSBS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불청외전-외불러>에 <순풍산부인과> 추억의 스타 탤런트 김찬우가 새 친구로 등장해 실검 올킬은 물론, 2049 시청률이 껑충 뛰면서 화요 예능 1위를 차지했다.

지난달 28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은 가구 시청률 7.9%, 7.4%(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로 동시간대 및 화요 예능 1위에 올랐다. 

특히 시청자가 보고 싶어한 원조 청춘스타, ‘탑골 조정석’ 김찬우 소환에 2049 시청률이 3.7%로 껑충 뛰어올라 올해 최고 2049 시청률 기록을 세웠다.

또 김찬우, 박준형의 22년 만의 반가운 재회는 분당 최고 시청률인 8.8%까지 치솟았다.

<불청외전-외불러>
추억의 스타 등장

이날 김찬우는 “공황장애가 심해서 방송을 안했다”며 몰랐던 속사정을 털어놓았다.

그는 “20년 정도 재발했다가 완치했다가 반복했다. 나도 왜 생겼는지 모르지만 유전적인 것도 있다”며 “<순풍 산부인과> 때도 약을 먹으면서 찍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특히 터널을 못 들어간다. 터널서 차 세우고 뛰어나온 적도 있다. 그래서 죽을 뻔했다”고 덧붙여 박준형을 놀라게 했다. 

그는 “지금은 약을 먹고 괜찮아졌다” “많이 보고 싶었다. GOD로 떴을 때, 또 탈퇴했을 때도 만나봐야지 했는데, 내가 쉬니까 (연락을)못하겠더라”며 그리움을 드러냈다.

박준형 역시 “처음 연예인과 같이 일한 게 <순풍 산부인과>였으니까 형이 너무 그리웠다”고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