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강정커플 박해진-조보아, 선 동거 후 교제?
<포레스트> 강정커플 박해진-조보아, 선 동거 후 교제?
  • 김민지 기자
  • 승인 2020.02.06 09:30
  • 호수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포레스트 (사진 : KBS 2TV ‘포레스트’ )
▲ 포레스트 (사진 : KBS 2TV ‘포레스트’ )

[일요시사 취재2팀] 김민지 기자 = <포레스트> 박해진-조보아가 물안개가 자욱한 이른 아침 숲속에서, 심장을 덜컥이는 ‘심.사.까.(심심한데 사귈까) 고백’ 엔딩을 펼쳐 설렘을 폭발시켰다.

지난 5일 방송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포레스트> 5, 6회분은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 7.0%를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7.6%까지 치솟으며 수목드라마 1위 왕좌를 이어갔다.

이날 방송에서는 강산혁(박해진), 정영재(조보아)가 산골 동거에 돌입한 가운데 막무가내 연애 시작을 예고했다. 소방직공무원 시험에서 높은 성적을 거두며 특수구조대원이 된 강산혁은 헬기 담수 훈련 중 냇가에서 위험에 처한 정영재를 매뉴얼대로 구해줬던 상태. 이후 강산혁은 매뉴얼보다 현장 경험을 중시하는 봉대용(류승수)에게 훈련 중 영화를 찍었다며 눈엣가시가 됐고, 이어 레펠 훈련 중 허공에 매달린 채 버려지는 굴욕을 당했다. 또한 늦은 밤 비상 출동 때 숙소가 멀어 늦게 도착한 것에 대해, 당장 캐비닛을 빼라며 삼진 아웃을 당하자 강산혁은 아침이 밝자마자 바로 특수구조대와 가까운 집을 찾아 나섰다.

그 사이 정영재는 환자를 받지 않기 위해 노력하는 박진만(안상우)에게 보란 듯이 미령 병원에 푹신한 의자와 신형 판독기 등을 들여놨고, 장소가 어디가 됐든 의사로서 도리를 다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고단한 하루를 마치고 관사로 퇴근한 정영재는 곧바로 옷을 벗어던졌고, 건빵 한 컵을 들고 정원으로 가 노래를 크게 틀고 춤을 추며 스트레스를 날렸다. 그러나 이때 정원 반대편 관사로 이사를 들어온 강산혁이 샤워 후 선베드에 누워 클래식을 듣고 있었던 것. 눈이 마주친 두 사람은 서둘러 각자의 방으로 가 샤워 가운을 입고 거실로 나왔고, 공동 거실 규칙들을 체결하면서 한 지붕 두 주택 동거를 시작했다.

다음날 강산혁은 VVIP 자격으로 서울 명성 병원 이사장 출판 기념회에 참석했고, 그곳에서 어느 군중 틈에도 끼지 못하고 있는 정영재를 발견했다. 이에 강산혁은 자리를 뜨려고 하는 정영재의 어깨를 감싼 후 이사장과 정영재 전 남친인 차진우(허지원) 커플 앞에 서서 한집에 살고 결혼할 예정이라고 정영재를 소개했다. 하지만 강산혁 돌발 행동에 화가 난 정영재는 함께 집으로 가자는 강산혁의 제안에도 홀로 떠났고, 밤늦게 집으로 돌아와 가볍게 웃고 넘어가면 유리한 일이라고 말하는 강산혁에게 사는 게 쉬워서 좋겠다며 눈물을 글썽인 채 분노를 폭발시켰다.

이후 이른 아침 미령 숲속 산책을 나선 정영재는 물안개가 자욱한 호수를 발견, 발걸음을 옮기던 중 강산혁을 발견했다. 이어 모든 것을 체념했다는 듯 강산혁에게 “우리 사귈래요? 할 일도 없는데”라며 영혼 없는 고백을 했고, 강산혁 역시 무미건조하게 “이런 못된 짓을 여러 번 해온 것 같은데... 이번엔 책임을 져야 할 거야”라고 대답했다. 신비로운 배경과 서로에게 미묘한 눈빛을 건네는 ‘강정 커플’의 모습으로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폭발시켰다.

한편 KBS 2TV 수목드라마 <포레스트>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