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김성수 의원, 불과 4개월 남기고…
더불어민주당 김성수 의원, 불과 4개월 남기고…
  • 박민우 기자
  • 승인 2020.02.06 09:24
  • 호수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정세균 총리 비서실장으로 내정된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 정세균 총리 비서실장으로 내정된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차관급인 총리 비서실장에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 비례대표 김성수 의원을 내정했다.

지난 29일 총리실에 따르면 정 총리는 ‘협치 내각’ 구성에 역할을 해달라며 김 의원에게 제안했고, 김 의원은 이를 받아들였다.

4·15 총선에 불출마하는 것으로 이미 마음을 굳힌 김 의원은 비례 의원직을 사퇴했다.

총리 비서실장으로 내정된 김 의원은 MBC 기자 출신으로 정치부장과 보도국장, 목포MBC 사장을 역임했다.

국무총리 비서실장으로 내정
허윤정 전 정책위원회 승계

2014년 새정치민주연합에 들어와 수석대변인을 지낸 뒤 20대 국회에 비례대표로 입성했다.

민주당 공정언론특별위원회 총괄간사,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 등을 맡았다.

인사 검증 절차로 인해 정식 출근까지는 빠르면 20일, 늦으면 한 달 반 정도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의 사퇴로 민주당 허윤정 전 당 정책위원회 보건복지전문위원이 비례대표를 승계하게 됐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