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동서양 엑소시즘과 장르의 믹스 ‘클로젯’
<리뷰> 동서양 엑소시즘과 장르의 믹스 ‘클로젯’
  • 함상범 기자
  • 승인 2020.02.04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CJ엔터테인먼트
▲ ⓒCJ엔터테인먼트

[일요시사 취재2팀] 함상범 기자 = 국내서 연기력과 스타성을 겸비한 대표적인 두 배우 하정우와 김남길이 신작 <클로젯>서 처음으로 뭉쳤다. 장르는 공포다. 두 배우 모두 공포 장르에서는 첫선을 보인다. 블록버스터급 텐트폴 영화서 주로 얼굴을 비춰온 하정우는 오랜만에 비교적 규모가 작은 작품에 출연했다. 외연적으로 다소간의 신선함이 장착됐다. 

동서양에는 비슷하고 다른 형태로 퇴마라는 공통점이 있다. 서양서 공포의 용도로 옷장이 자주 활용되면서 민간 설화에 등장하는 어둑시니가 나온다. 동서양이 적절히 섞였다. <클로젯>은 악귀를 쫓아 퇴치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로 일반적으로 다소 거부감이 있는 장르다. 엑소시즘이 가진 빈틈을 보편적인 사람의 이야기로 메우려고 한다. 공포와 드라마도 적절히 믹스됐다.

▲스토리 : 딸이 사라졌다

건축가이자 기러기 아빠 상원(하정우 분)과 딸 이나(허율 분)은 교회의 큰 저택으로 이사를 간다. 교통사고로 아내(신현빈 분)를 잃은 충격이 벗어나기도 전이다. 가정을 도맡았던 아내가 죽자 상원은 허둥지둥 댄다. 이나는 말이 없어지고 어둡기만 하다. 상원도 갑작스럽게 호흡기 곤란 증세를 보인다. 

어떻게든 새 집에서 적응해보려는 때 이나가 변한다. 말수도 많아지고 웃음기도 제법 늘었다. 그런데 이상하다. 정신병적 증세가 희미하게 나타난다. 때가 많이 탄 인형을 들고다니는가 하면 기괴한 그림도 그린다. 아빠한테 말 버릇도 사납고 소리도 지른다.  

이나가 큰 프로젝트에 방해가 된다고 느낀 상원은 이나를 어린이 캠프에 보내려고 한다. 그러던 중 이나가 온데간데없이 사라진다. 실종신고를 하고 찾아다니는데, 한 남자가 나타난다. 퇴마사 허 실장(김남길 분)이다. 그는 사라진 이나를 찾아낼 거라고 호언장담한다. 왠지 못 미더운 허 실장. 상원은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허 실장을 따른다. 
 

▲ ⓒCJ엔터테인먼트
▲ ⓒCJ엔터테인먼트

▲주제 의식 : 아픔이 낳은 아픔

미스터리 공포와 함께 동서양의 오컬트가 적절히 믹스된 작품이지만, 후반부로 치달을수록 드마라의 성격이 강해진다. 귀신이 찾은 아이들은 대부분 부모로부터 학대나 방치를 통해 외로움을 강하게 느꼈다. 아픔이 또 다른 아픔을 낳듯, 한 많은 귀신은 외롭고 힘든 아이들을 유괴한다. 

주인공 상원도 마찬가지다. 바깥으로만 돌다 보니 아이와 친해지는 법을 모른다. 부녀 사이에 남보다 못한 거리감이 느껴진다. 일과 가정을 모두 돌보기엔 여러모로 부족한 상원은 결국 남에게 아이를 맡기려 한다. 그 마음을 눈치채자 아이는 아예 아빠로부터 완전히 모습을 감춘다. 뒤늦게 반성한 아버지는 아이를 찾아내기 위해 온 몸을 바친다. 

오컬트를 통한 공포가 가진 판타지를 보편적인 감정을 가진 드라마로 메운 형식이다. 덕분에 한 번도 본 적 없는 귀신의 인간 유괴 현장이 현실감 있게 전달된다. 아픔이 있는 아이들에게 귀신이 찾아간다는 설정을 통해 자연스럽게 경각심을 준다. 또 초반부 성격을 가늠하기 힘든 무당의 영상과 기괴한 소품들, 갑작스럽게 180도 다른 얼굴을 보이는 이나의 모습, 무서운 형체의 귀신보다 무서운 건 인간의 잘못된 신념이라는 메시지 역시 이 영화의 미덕으로 보인다.  

▲연출: 기발한 아이디어

이 영화의 매력은 설정이다. 인간이 사는 육계와 귀신이 사는 이계의 주파수가 맞으면 양쪽 공간을 이동할 수 있다는 구성이다. 공포 영화의 커다란 레퍼런스인 벽장이 양쪽 공간을 오갈 수 있는 통로가 된다. 

아울러 촛불이나 밀짚 인형 등 예전 도구와 함께 귀신의 존재를 확인할 수 있는 최신형 장비가 등장한다. 무당과 어둑시니, 벽장이라는 동서양의 공포 소재를 섞은 것처럼, 옛 것과 새 것을 자연스럽게 녹인 점도 영리한 판단으로 여겨진다. 

무언가가 툭툭 튀어나올 때 놀라움이 강렬해 공포를 좋아하는 영화 팬들에게는 즐거운 시간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드라마적인 요소가 강해지는 후반부에는 눈물이 나올 수도 있다.

후반부 어른의 잘못된 판단으로 인해 가엾게 목숨을 잃은 어둑시니의 마음을 엄마의 선한 마음으로 해결된다는 점은, 다소 진부하지만 자연스럽다. 미스터리 영화치고는 친절한 편인 만큼 감상하는 데 크게 어려운 점은 없다. 
 

▲ ⓒCJ엔터테인먼트
▲ ⓒCJ엔터테인먼트

▲연기: 하정우‧김남길만큼 눈에 띈 허율

<클로젯>의 중심 줄기는 하정우와 허율, 김남길이 이끌어간다. 상원은 비교적 소극적인 자세로 시키는대로 행동에 임하는 인물이다. 강렬한 색감의 인물을 주로 묘사해온 하정우는 상원을 통해 다소 무미건조한 색을 적절히 표현한다. 하정우는 강하지 않은 캐릭터도 수준 높게 표현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퇴마사로서 매사에 적극성을 띠는 허 실장 역의 김남길은 다채로운 얼굴을 선보인다. 철이 덜든 말썽꾸러기 같은 눈빛이 인품의 베이스다. 중간중간 노잼 개그도 잘 던지며 대체적으로 행동이 가볍다. 하지만 귀신이 나타났을 때는 한껏 무거운 표정을 드러내는데 장면마다 힘이 전달된다.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구현해낸다.

엄마를 잃고 실의에 빠진 모습과 귀신에 홀려 높은 텐션을 보여주는 이나를 표현한 허율의 퍼포먼스는 경이로울 정도다. 큰 폭의 차이를 보이는 두 캐릭터를 연기함에도 전혀 어색함이 없다. 500:1을 뚫을 정도로 강렬한 연기력이다.

총평

오컬트 마니아로 알려진 김광빈 감독의 입봉작 <클로젯>은 상업 영화로서 생명력을 가진 공포영화로 불리기에 적합하다. 무서운 소재를 베이스로 보편적인 드라마적 요소와 배우들의 힘 있는 연기가 돋보인다. <변신> <0.0MHz> 등 지난해 개봉한 공포영화들이 최악의 평을 받은 가운데, 이 분야서 돋보이는 재능이 나온 것은 공포 마니아들에게는 희소식이 될 전망이다.


<intellybeast@ilyosisa.co.kr>
 

개봉: 2020.2.5
등급: 15세 관람가
상영시간: 98분
제작사: 퍼펙트 스톰, 월광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
한줄평: 부드러운 공포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