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계 전지훈련 메카 열전
동계 전지훈련 메카 열전
  • JSA뉴스
  • 승인 2020.02.03 10:22
  • 호수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날씨 좋고 지원 팍팍

[JSA뉴스] ‘스포츠 메카를 꿈꾸는 각 지자체가 전지훈련 선수단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먼저 전북 고창이 동계훈련지로 명성을 쌓아가고 있다. 지난달 13일부터 열흘간 전국 중·고등 럭비부가, 20일부터 40일간은 고등 야구부가 고창스포츠타운서 전지훈련을 한다. 고창 지역에서는 지난 6일부터 프로축구 유소년팀과 중등 야구부 선수 60여명이 동계 전지훈련을 했다.

[고창]

군은 동계 전지훈련에 나서는 선수단을 위해 체육시설을 무료로 개방하고 마실 물과 간식을 지원하고 있다. 선수단의 지역 방문으로 숙박시설과 음식점, 관광지 등이 활성화돼 지역경기가 되살아나고 있다.

이에 상인들은 각종 혜택을 제공하며 전지훈련 선수단을 맞이하고 있다. 또 스포츠마케팅 민관추진위원회 숙박·요식업 분야에서는 선수들에게 숙소와 식사를 저렴하게 제공하고 있다.

군은 연중 온화한 기후 특성과 공설운동장, 풋살장, 실내체육관, 수영장 등 훈련에 필요한 시설을 갖추고 있다. 하반기에는 전지훈련 전용 트레이닝센터가 완공되고 최신식 탁구·배드민턴 전용구장과 축구장이 연차적으로 들어설 예정이다.

군은 올해 엘리트체육 전국 대회(3월 중·고배드민턴대회, 8월 대통령기 탁구대회, 8월 초등태권도대회, 11월 대학태권도대회) 등 총 12개의 전국 규모 체육대회가 펼쳐져 지역경제 활성화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구]

강원 양구군도 스포츠마케팅에 올인한다. 올해 20여종목에 걸쳐 110개 이상의 대회와 80여 팀의 전지훈련을 유치해 250억원의 경제효과를 보겠다는 목표를 세우며 연초부터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미 84개의 대회 유치를 확정했으며 전지훈련도 이달에만 20개팀을 유치해 이 가운데 14개팀이 현재 양구서 훈련 중이다.

양구서 전지훈련 중인 팀은 KBL농구 유스엘리트 팀, 꿈나무 유도선수단 등 5개 종목 14개팀에 이른다. 2월까지 9200여명의 선수단이 양구서 전지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다.

지자체 훈련 유치사업 본격 추진
선수 ·가족 수천명 방문해 북적

[진주]

경남 진주시는 2월까지 동계 전지훈련 중점기간으로 설정하고 유치활동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전지훈련 유치사업은 축구, 야구, 태권도, 조정, 육상 등 전국에 소재하고 있는 학교운동부와 실업팀, 국가대표팀 등의 전 종목을 대상으로 진주시에 소재한 종목별 경기장서 운동할 수 있도록 홍보하고 있다.

현재 1500여명의 선수들이 전지훈련에 참가하고 있다. 전지훈련 유치사업을 위해 숙박비 지원, 방문격려, 지도자 간담회, 관광지 무료입장을 추진하고 있다.
 

▲ ▲

시 관계자는 남강과 진양호반의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다양한 체육시설, 병의원 시설을 갖춘 동계전지훈련의 최적지로 선수단이 훈련에 전념할 수 있다최상의 체육시설 관리와 아낌없는 행정적 지원으로 항상 찾고 싶은 든든한 베이스캠프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원]

전북 남원 역시 전지훈련 장소로 손꼽히고 있다. 축구와 복싱, 테니스 등 종목을 가리지 않고 찾고 있다.

시는 훈련 기간 동안 선수단 및 학부모들의 추위를 막을 수 있는 몽골텐트와 난로를 설치하는 등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또 체육시설 및 각종 편의시설을 제공하는 등 선수단이 최상의 컨디션서 전지훈련을 진행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전지훈련으로 숙박시설 및 음식점 이용, 특산품 쇼핑 등 10억원 이상의 지역경제 유발효과를 기대한다”며 전지훈련 팀 유치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리산권 스포츠 중심도시로 위상을 확고히 굳혀가겠다고 밝혔다.

[보은]

충북 보은군에도 동계 전지훈련 열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보은군에 따르면 12월 두 달간 짧게는 10일에서 길게는 60여일간 전체 8900여명이 보은서 구슬땀을 흘릴 예정이다. 제주관광대·청원중 야구팀, 구로FC 축구팀 등 6팀도 보은군으로 전지훈련을 계획했지만, 훈련 기간 중복으로 수용 시설이 부족해 참여하지 못했다.

방태석 보은군 스포츠산업과장은 추운 날씨에 보은을 찾아준 선수단이 지역에 활기를 불어넣었으면 좋겠다선수들이 기량을 마음껏 갈고닦을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지역경제 활성화 한몫
수용시설 모자랄 정도

[산청]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의 고향인 지리산 자락 경남 산청군도 동계 훈련지로 인기를 누리고 있다. 산청군은 2월까지 축구 등 90여팀 2200여명의 스포츠인들이 산청서 전지훈련을 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 60여팀 2000여명에 비하면 증가폭이 크다.

군은 동계 전지훈련팀을 유치하기 위해 적극적인 스포츠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산청을 찾는 전지훈련팀은 축구장, 테니스장 등 체육시설과 체력단련장, 수영장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숙박·음식점 알선 등 각종 인센티브를 제공해 호응을 얻고 있다.
 

공설운동장과 남부체육공원, 덕산체육공원 등 전 지역에 걸쳐 다양한 체육시설을 보유하고 있어 훈련도 용이하다.

군 관계자는 전지훈련팀은 선수와 가족, 코치진도 함께 머무르기 때문에 산청군 홍보는 물론 관광 비수기인 겨울철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된다앞으로도 전지훈련팀을 위한 다양한 지원책과 스포츠마케팅으로 전지훈련팀 유치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