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가족의 재탄생, “새로운 가족 생겼다” 14살부터 엄마였는데…또?
<인간극장> 가족의 재탄생, “새로운 가족 생겼다” 14살부터 엄마였는데…또?
  • 김민지 기자
  • 승인 2020.01.24 03:01
  • 호수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사진: KBS1)
▲ (사진: KBS1)

[일요시사 취재2팀] 김민지 기자 = '인간극장' 가족의 재탄생 편이 여전히 회자되고 있다.

지난달 방송된 KBS1 '인간극장'에서는 박경순 씨 가족의 삶을 다룬 '가족의 재탄생' 편이 방송돼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렸다.

해당 방송에서는 그녀에 대해 "박경순 씨는 태어나고 자란 대부도서 14살, 남편을 만나 아들 딸을 낳아 키우기 시작했다. 이후 남편은 세상을 일찍 떠나 아이들을 홀로 키워냈다"라고 전했다.

박경순 씨는 홀로 14살의 엄마가 된 채 힘겨운 삶을 살았지만 현재 연하의 남편을 만나 자녀들에게 어린 아빠를 만들어주기까지 했다.

또한 그녀는 어촌 생활을 시작한 아들에게 도움이 되기 위해 여수에서 일손을 돕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더욱 눈길을 끌었다.

그녀의 감동적인 삶을 본 시청자들은 이에 대해 "새로운 가족을 탄생시킨 박경순이 존경스럽다", "아직까지도 감동적이라 다시 보고싶다" 등 호평을 보내고 있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