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전문점의 무한변신
커피전문점의 무한변신
  • 강병오 FC창업코리아 대표
  • 승인 2020.01.20 09:46
  • 호수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커피만 팔아서 돈 되나요?

최근 10년간 가장 많이 성장한 업종 중 하나인 커피전문점. 올해는 중간 가격대 커피가 부상하고 베이커리, 샌드위치, 베이글 등 다양한 디저트 메뉴를 융합한 카페가 주목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고가 커피는 ‘스타벅스’의 독주가 이어질 것이다. 작년 초부터 크게 성장했던 아메리카노 한 잔 1500원 이하 저가 커피는 작년 하반기부터 한풀 꺾이기 시작했다. 올해는 편의점 커피와 커피벤딩머신의 공세에도 타격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 커피전문점 창업시장은 아메리카노 3000원 내외의 중간 가격대 커피가 중심이 될 전망이다. 
 

1위 브랜드 ‘이디야커피’는 올해도 여전히 지방 상권을 중심으로 크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작년 180여개 점포를 개설, 600호점을 넘기며 2위 자리를 굳힌 ‘커피베이’는 올해 300개 가맹점 개설을 목표로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그밖에 싱글오리진커피 콘셉트로 차별화를 이룬 ‘셀렉토커피’가 최근 몇 년간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올해도 성장이 주목되는 브랜드다.

포화

중간 가격대 커피전문점은 포지션이 좋다. 커피원두 품질도 보장되면서 편안히 앉아서 즐기기에 가격도 적당하기 때문이다. 국내 커피산업이 발달하면서 커피원두 품질도 향상됐고, 원두 유통도 원활해지면서 더 좋은 품질의 원두를 보다 저렴하게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 창업 전문가들은 최근 10여년간 커피가 대중화되면서 커피 고유의 맛과 향을 즐기려는 수요가 많이 늘었다는 점과, 국내 커피산업 발달로 경쟁이 심해지면서 커피원두 공급가격의 거품도 많이 제거됐기 때문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이 같은 소비 트렌드에 적합한 ‘고급 커피원두를 합리적 가격으로’ 판매하는 중간 가격대 커피는 올해도 선전이 예상된다.

1500원 이하 저가 커피 지고
3000원 내외 중간 가격 뜬다

점포 수익성을 높여주는 특색 있는 디저트 메뉴를 취급하는 카페 창업도 증가할 것이다. 경쟁력 있는 킬러 디저트 메뉴를 내세워 커피전문점과의 차별화를 시도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수제 샌드위치 카페 샌드리아는 점포에서 직접 빵을 굽고, 신선한 야채와 다양한 속재료로 즉석에서 만드는 수제 샌드위치와 최고급 커피원두 콜라보 콘셉트로 인기다. 

고객은 각자 입맛대로 총 80여가지 샌드위치와, 맛과 향이 그윽한 커피를 동시에 즐길 수 있다. ‘카페 라떼떼’는 정통 수제 베이글로 차별화에 성공했다. 사실 그동안 베이글 카페가 많았지만 냉동 베이글이라 고객 니즈를 충족시키지 못했다. 카페 라떼떼는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했다. 신선한 생지로 매장에서 직접 구워 내놓는 수제 베이글 시스템을 구축한 것이다. 유럽 스타일의 베이글로 쫄깃쫄깃하고 부드러운 맛이 특징이다. 베이글과 함께 케익, 브레드, 머핀 등 다양한 디저트 메뉴는 기존 카페의 장점에 미래 트렌드까지 갖추며 융합 트렌드를 주도하는 아이템으로 손색이 없다. 
 

수제 베이커리 카페 ‘마크빈’은 천연발효빵으로 맛과 건강을 모두 고려한 웰빙 빵을 내세우고 있다. 100% 수제로 매장에서 직접 구워 내놓는 콘셉트로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면서 유명세를 타고 있다. 천연발효빵으로 건강에도 좋지만 소화가 잘 된다는 입소문이 나면서 젊은 층뿐 아니라 중장년 고객도 많다. 웰빙 트렌드에 맞고 맛과 품질을 높인 수제 베이커리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단순히 디저트를 넘어서 식사대용으로도 인기를 더해가고 있기 때문이다. 

24년 역사의 본사 직영공장에서 최첨단 시설과 철저한 재료관리, 위생적인 공정으로 당일 제조한 생지 등 식재료를 각 가맹점에 당일 배송해 주는 것이 장점이다. 각 점포에서는 냉장 생지를 발효시켜 직접 구워서 내놓기 때문에 구수한 냄새와 함께 신선한 즉석 베이커리를 즐길 수 있다. 베이커리 메뉴는 크루아상류, 소프트류, 유럽빵, 샌드위치 등 50여 가지나 된다. 

베이커리, 샌드위치, 베이글 등 
다양한 디저트 융합한 카페 주목

수제버거 ‘마미쿡’은 치즈버거와 스테이크버거를 내세워 카페 고객과 창업자들을 끌어들이고 있다. 대부분 90초대 냉동가열 패티 방식으로 조리하는 일반 햄버거에 비해, ‘엄마의 마음’을 담아 신선한 생고기 패티를 5~ 10분간 조리해 만든 수제 햄버거는 맛과 육즙이 살아있다고 자신한다. 냉동육이 아닌 천연 소고기 패티를 쓰고 감자 또한 매장에서 직접 잘라서 튀기는 등 신선함을 앞세운 콘셉트로 소비자들의 발길을 멈춰 세운다. 두툼한 스테이크 패티와 매운 소스 맛이 일품이다. 주문 즉시 튀겨내기 때문에 맛이 뛰어나며 부드러운 육즙이 살아있다. 반면, 주메뉴 가격은 3000원대로 저렴하다. 최고 인기 메뉴인 ‘마마통살버거’도 3400원이다. 

차별화

간편식 수요를 견인하는 1· 2인 가구수 비율이 해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맞벌이 가구 증가 또한 간편식 수요증가에 한몫 하고 있다. 최근 창업시장에 나타나는 간편식 전문점의 특징은 ‘건강’이라는 키워드를 중시하고 있다는 점이다. 창업 목적은 무엇보다 수익성에 있다. 또한 우리나라 창업자들은 체면을 중시하는 경우가 있어 투자수익률은 낮지만 남 보기에는 좋은 업종을 선택하기도 한다. 근자에 커피전문점이 급성장한 이유다. 커피전문점 경쟁이 심화되면서 수익성을 높일 수 있는 카페 창업 아이템도 많이 등장하고 있는 것이다. 

카페는 고객과 창업자 모두 니즈를 충족하고 있는 아이템이다. 소비자는 메가 트렌드인 ‘웰빙’과 ‘간편식’ 그리고 몇 년 전부터는 ‘가성비’와 ‘가심비’를 중시하는 경향이 강하다. 이처럼 간편식, 웰빙, 가성비, 가심비, 수익성, 카페 등의 창업 키워드에 딱 맞는 브랜드로 주목받고 있는 것이 바로 디저트 카페다. 올해 성장이 예상되는 까닭이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