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장 수로 살펴보는 프랜차이즈 ‘채선당’
매장 수로 살펴보는 프랜차이즈 ‘채선당’
  • 자료제공 : 창업경영신문
  • 승인 2020.01.20 09:44
  • 호수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가맹점사업법에 의해 작성되는 정보공개서에 의하면, 채선당 매장 수는 총 209개다. 프랜차이즈 매장은 직영점과 가맹점으로 구성되는데, 이들 매장을 통해서 고객과의 소통, 거래가 이루어지는 사업 형식이 바로 프랜차이즈다. 다만 스타벅스처럼 100% 직영점으로 운영되는 브랜드는 프랜차이즈 사업으로 분류되지 않는다.

채선당 전체 209개 매장 가운데 가맹점이 207개를 차지한다. 나머지 2개 매장이 직영점이다. 직영점 수에 대해 전문가마다 의견이 다를 수 있지만, 보통은 직영점 수가 많을수록 사업아이템 경쟁력에 상당한 자신감이 있다고 보는 경우가 많다. 직영점이 많다는 것은 그만큼 수익성에 자신이 있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프랜차이즈 매장 수와 관련해서 꼭 살펴봐야 하는 것이 바로 가맹사업 개시일이다. 채선당은 ‘2004년 12월21일’부터 가맹사업을 시작한 것으로 표시된다. 프랜차이즈 매장 수는 단순 비교보다는 가맹사업 영위 기간과 비교해서 따져볼 때 더 중요한 의미를 갖기 때문이다.

창업자는 또한 프랜차이즈 매장 수가 어떠한 변화를 보이고 있는가를 꼭 살펴봐야 한다. 정보공개서에서는 최근 3년 동안 매장 수 변화를 반드시 표시하도록 하고 있는데, 매장 수가 꾸준히 늘고 있는지, 아니면 정체되어 있는지, 혹시나 매장이 줄고 있는지를 꼭 따져볼 필요가 있다.

2016년 262개
2017년 219개
2018년 209개

채선당은 최근 3년 동안 2016년 262개, 2017년 219개, 2018년 209개 등의 변화를 보이고 있다. 가맹사업이 얼마나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는지 여부를 어느 정도는 파악할 수 있는 것이다. 만약 납득할 수 없는 변화가 있다면 가맹본부에 그 이유를 문의해야 한다.

프랜차이즈 정보공개서에는 매장 수가 지역별로 어떤 변화를 보이는지도 표시하도록 하고 있다. 이 또한 매우 중요한 정보가 될 수 있다. 특히 창업을 희망하는 지역에 직영점 또는 가맹점이 얼마나 있는지, 어떤 변화를 보이고 있는지 꼭 따져볼 필요가 있다.

프랜차이즈 매장 수와 관련해 또 하나 중요한 정보는 가맹점 변동 현황이다. 가맹사업법은 정보공개서에 최근 3년간 가맹점 수 변동 현황을 표시하도록 강제하고 있다. 이 정보는 프랜차이즈 가맹사업 충실도를 판단하는 매우 중요한 정보가 된다.

채선당은 최근 3년 동안 28개 가맹점이 신규로 개설되었고, 106개 가맹점이 폐점됐다. 57개 가맹점은 ‘명의변경’ 건수로 표시되어 있다. 가맹점 양도양수 등을 통해서 가맹점주가 바뀌었다는 뜻이다.

가맹점 수 변동에 대해 창업자들은 보통 당해연도 숫자에만 주목하는 경향이 있다. 그보다 최근 3년 동안 변화를 함께 보는 것이 중요하다. 가맹사업법에서 최근 3년간 변동상황을 표시하도록 강제하고 있는 이유다.

명의변경 건수의 경우 채선당 창업방식과 연관해서 생각해 볼 수 있다. 바로 인수창업 방식이다. 즉 채선당 가맹점을 내고자 할 경우 완전히 새로운 매장을 만들 수도 있지만, 기존에 운영되던 가맹점을 인수해서 창업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그런 창업자도 최근 3년 동안 57명에 이르렀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