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살기 힘든 나라 설왕설래
<와글와글NET세상> 살기 힘든 나라 설왕설래
  • 박민우 기자
  • 승인 2020.01.28 09:57
  • 호수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점점 늙어가는 대한민국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인터넷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 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 주는 살기 힘든 나라에 대한 설왕설래입니다.
 

우리나라 주민등록 인구가 그대로다. 반면 고령화 추세는 더욱더 빨라졌다. 평균연령은 42.6세로 상승. 14세 이하 유소년층과 15∼65세 생산 가능인구는 줄고, 65세 이상 고령층은 늘었다.

인구 줄고

최근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따르면 2019년 말 기준 주민등록 인구는 모두 5184만9861명으로 집계됐다. 전년도 말보다 0.05%(2만3802명) 늘어난 데 그쳤다. 정부가 주민등록 인구통계를 공표하기 시작한 2008년 이후 최저치에 해당한다.

주민등록인구 증가율은 2009년 0.47%(증가인원 23만2778명)에서 2010년 1.49%(74만2521명)로 올랐다가 이후 계속 하락 추세다. 2018년 0.09%(4만7515명)로 처음으로 0.1% 이하로 떨어졌다가 이번에 다시 역대 최저 증가율 기록을 갈아치웠다.

성별 주민등록 인구는 여자가 50.1%, 남자는 49.9%였다. 50대 이하에서는 남자 인구가, 60대 이상에서는 여자 인구가 더 많았다.

평균연령은 42.6세로, 2008년 통계 공표 시작 이래 가장 높았다. 주민등록인구 평균연령은 2008년 37.0세서 꾸준히 높아져 2014년(40.0세)에 40세, 2018년(42.1세)에는 42세를 넘었다. 연령계층별로 보면 생산 가능인구인 15∼64세가 전년도보다 19만967명 감소했고, 0∼14세 유소년인구는 16만1738명이 줄었다. 

작년 주민등록인구 5185만명
0.05% 늘어 역대 최저 증가율

이에 비해 고령인구인 65세 이상은 37만6507명 증가, 802만6915명이나 됐다. 유소년인구(646만6872명)와 격차는 156만명으로 2018년(102만명)보다 크게 벌어졌다. 연령계층별 비중은 15∼64세 72.0%, 65세 이상 15.5%, 0∼14세 12.5% 순이었다. 

연령대별로 40대 이하는 모두 인구가 감소했고 50대 이상은 증가했다. 연령대별 분포는 40대(16.2%)와 50대(16.7%)가 전체 인구 3분의 1가량을 차지했다. 60대 이상이 22.8%였고, 10대 이하 17.6%, 30대 13.6%, 20대 13.1%이다.

지역별로는 시·도 중에서 서울, 부산, 대구, 전북, 대전, 전남 등 12곳의 인구가 감소했다. 반면 경기, 세종, 제주, 인천, 충북 등 5곳은 인구가 늘었다. 시·군·구 중에선 경기 부천, 인천 부평, 경기 성남 등 163개 곳에서 인구가 줄고 경기 화성, 시흥, 용인 등 63곳은 증가했다. 
 

지역별 평균연령이 전체 평균보다 낮은 시·도는 세종(36.9세), 광주·경기(40.8세), 울산(40.9세), 대전(41.3세) 등 7곳이었다. 전남(46.2세), 경북(45.6세), 강원(45.3세), 전북(44.9세), 부산(44.5세) 등 10개 시·도는 지역 평균연령이 전체평균을 웃돌았다.

그렇다면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의 생각은 어떨까. 다양한 의견은 다음과 같다. ‘애 낳으면 20만원 준다고? 그걸 정책이라고?’<lemm****> ‘흙수저들이 인생을 살면서 할 수 있는 최고의 복수는 애를 낳지 않는 것이다. 자식에게 가난을 대물림 하는 것은 죄악이다. 자식을 금수저 기득권층의 노예로 살게 만들지 마라. 개천에서 용 나던 시대는 일찌감치 끝났다’<habi****>

‘그동안 한국의 기성세대가 출산정책에 있어 무지하고 어리석었다’<kgh1****> ‘많이 가진 놈들이 많이 좀 낳아라!’<cbh8****> ‘대한민국은 희망이 없다 아이 낳고 기르며 사교육비로 무진장 돈 써댔는데 막상 대학 졸업시켜도 제대로 된 일자리 없지, 겨우 취직했나 싶으면 세금폭탄∼’<ashp****>

65세 이상 인구 800만명 돌파
평균연령 42.6세…고령화 가속

‘출산율 정책보다는 결혼 장려 정책을 해야 함’<abc7****> ‘올해 28살 남자 대학원생입니다. 슬슬 장가갈 준비하라고 합니다. 장가 갈 생각 없고, 애 낳을 생각은 더더욱 없습니다’<lys9****> ‘나홀로 산다. 집 없이 세금 안내고 여행 다니며 맛난 거 먹고…’<jf36****>

‘사교육이나 없애라. 낳으면 뭐하냐? 허리가 휘청거리는데’<mihe****> ‘지하철 타면 노인만 바글바글∼’<cola****> ‘이 모든 게 극심한 빈부격차로 생긴 문제다. 집도 절도 없고 직장도 변변치 않는 이런 사람들이 무슨 애를 낳고 살 정신이 있겠는가. 부자들이나 애 많이 낳아 잘 살아라.’<ahnn****>

‘기성세대가 나라를 이렇게 만들어 놓았으니 그 자식 세대는 이런 현실에서 결혼도 자식 낳아 기르는 것도 힘들지 않을까? 헬조선이 그냥 웃자고 하는 이야기는 아니다’<cycl****> 

‘젊은이들은 더 이상 결혼을 당연하다고 여기지 않아요. 혼자 살기도 버거운데 누군가를 책임질 수가 없으니까요. 더구나 아이를 낳겠다는 결심은 더욱 힘들어요. 아이는 그냥 자라지 않아요. 그런데도 기존 세대는 다음 세대에게 양보하지 않아요. 집값을 더 올려 받고 정년을 더더 늘리려 하죠’<cong****>

‘슬프면서 열 받는다’<pt41****> ‘후진국을 제외한 세계적인 추세다. 한국만 그런 것처럼 호들갑 좀 떨지 말자’<delm****>

노인 늘어

‘고령화는 막을 수 없는 시대의 흐름이다. 인구밀도 세계 5위인 나라에서 출산을 많이 해서 고령화를 막자는 건 말도 안되는 소리다. 인구감산의 시대를 어떻게 연착륙시킬 것인가를 생각해야 한다’<sju1****>


<pmw@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실버시대 유망 업종은?

우리나라가 고령사회로 진입하면서 실버산업의 급성장이 예상된다.

이에 따라 정부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는 고령친화산업 16개 전략품목을 선정·육성하고 있다. 

이 시장 규모는 2012년 27조3800억원서 연평균 13% 성장해 올해 약 73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중 고령식품산업 시장 규모는 2012년 6조 수준이었으나 2018년 13조6800억원까지 증가했고, 올해는 17조6300억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민>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