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금희 작가, 이상문학상 수상 거부
김금희 작가, 이상문학상 수상 거부
  • 박민우 기자
  • 승인 2020.01.17 15:52
  • 호수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김금희 작가 ⓒ문학동네
▲ 김금희 작가 ⓒ문학동네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김금희 작가가 이상문학상 수상을 거부했다.

김 작가 외에도 수상자로 선정된 최은영, 이기호 작가 등이 수상을 거부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이상문학상은 소설가 이상의 작가정신을 계승하고 한국 소설계 발전을 위해 1977년 출판사 문학과사상사가 제정한 문학상이다.

대상과 우수상 작품을 엮어 매년 1월 수상 작품집을 발간한다. 

2020년 제44회 이상문학상 우수상 수상자로 통보받은 김 작가는 문학과사상사에서 ‘수상작 저작권을 3년간 출판사에 양도하고 작가 개인 단편집을 실을 때도 표제작으로 내세울 수 없다’는 조항을 담은 계약서를 받아 수상을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김 작가는 지난 4일 “어제 모 상의 수상후보작이 됐다는 전화를 받고 일차적으로 기쁜 마음이었다. 그런데 오후에 계약서를 전달받고 참담해졌고 수정 요구를 했지만 끝내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SNS에 글을 올렸다.

3년 저작권 양도 조항 문제
문학과사상사 “삭제할 것”

이어 “거기에는 내 단편의 저작권을 3년간 양도한다는 내용이 있었다. 심지어 내 작품의 표제작으로도 쓸 수 없고 다른 단행본에 수록될 수 없다. 문제를 제기하자 표제작으로는 쓰게 해주겠다고 했는데 글쎄, 내가 왜 그런 양해를 구하고 받아야 하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문학과사상사는 대상 작품에 대해 3년 저작권 양도를 요구했으나 지난해부터 우수상까지 저작권 양도 범위를 확대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학과사상사는 6일로 예정됐던 수상작 발표와 기자간담회를 취소한 상태다. 

최은영 작가 역시 수상을 거부했다.

이기호 작가는 “사실 나에게도 연락이 왔었다”며 “우수상이라는데 3년 동안 저작권 양도 이야기를 하기에 가볍게 거절했다”고 지난 6일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렸다. 

문학과사상사는 문제가 된 규정을 삭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