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우즈' 라운드당 1억씩 벌었다
'타이거 우즈' 라운드당 1억씩 벌었다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20.01.13 10:10
  • 호수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지난 1996년 프로로 전향한 타이거 우즈는 최근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조조 챔피언십에서 통산 82승, PGA투어 최다승 타이기록을 세웠다. 그동안 벌어들인 PGA투어 통산 상금은 1억 2045만9468달러로 한화 약 1409억9780만7294원이다.

미국 골프채널은 “프로 전향 후 우즈는 지금까지 총 345개 대회에 출전했는데, 통산 상금을 345로 나누면 4억4000만원 정도의 상금을 벌어들인 것이 된다. 18홀, 한 라운드를 마칠 때마다 평균 약 1억1000만원을 벌었다”고 보도했다. 물론 이는 초청료와 광고 수입료 등을 제외한 금액이다. 이는 상금보다 훨씬 많은 액수다.

“자연과 어울려 살고 싶다”
은퇴 후 소박한 계획 밝혀

타이거 우즈는 지난 8월 포브스의 발표에 따르면 우즈는 2017-2018시즌 투어챔피언십 우승과 2018-2019시즌 4월 마스터스에서의 우승상금 등으로 990만달러를 벌었는데, 각종 광고와 홍보 브랜드 사용료 등으로 이에 5배가 넘는 무려 5400만달러를 번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12월 포브스 발표에 따르면 우즈가 벌어들인 돈은 15억달러(약 1조6890억원)이고, 순 자산은 8억달러(9000억원)으로 추산했다.

골프계에 한 획을 그으며 매해 재산을 불려나가고 있는 우즈는 은퇴 후 자연과 어울려 살고 싶다는 다소 소박한 계획을 전했다.

우즈는 지난해 11월12일 호주 라디오 방송 ‘트리플M의 핫 브렉퍼스트’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사냥과 낚시를 좋아한다. 특히 물에서 노는 것도 좋아하는데, 작살로 물고기 잡는 것도 즐긴다. 사냥 여행이나 낚시 여행, 다이빙 등을 즐길 것”이라고 했다. 이어 “F***ing이라는 욕설을 섞어 자연과 함께 하는 것이 최고”라며 “성향상 많은 사람들과 함께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그래서 자연이 좋다. 골프 역시 자연 속에서 이뤄지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