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인제약 ‘수상한 광고회사’ 실체
명인제약 ‘수상한 광고회사’ 실체
  • 김정수 기자
  • 승인 2020.01.15 09:58
  • 호수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딸 회사 숨기고 일감 팍팍

[일요시사 취재1팀] 김정수 기자 = 최근 명인제약의 이가탄 광고가 도마에 올랐다. 허위 및 과장광고라는 지적이 나온 것. 광고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곳은 명인제약의 자회사다. 과거 명인제약은 회장 자녀의 개인회사에 광고 일감을 몰아준다는 의혹을 받았다. 사측은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광고 자회사를 설립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내부거래와 관련해 별다른 변화가 없다는 비판도 있다.
 

▲ 명인제약 중앙연구소
▲ 명인제약 중앙연구소

명인제약은 ‘이가탄’으로 유명한 중견 제약사다. 창업주는 이행명 회장으로 종근당 영업사원으로 업계에 발을 들였던 그는 지난 1984년 명인제약을 설립했다. 이 회장은 오늘날까지도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허위? 과장?

명인제약은 최근 허위·과장 광고로 도마에 올랐다. 의료단체는 이가탄의 광고를 문제삼았다. 골자는 효능을 입증할 만한 근거가 부족하다는 것. 명인제약은 TV 광고를 통해 지난해 3월 국제학술지(BMC Oral Health)에 게재된 임상시험서 이가탄의 탁월한 효과를 입증했다고 강조했다. 해당 임상시험은 명인제약 측에서 연구비와 연구 설계, 통계 분석 등을 지원했던 연구였다.

첫 4주 동안에는 실험군만, 나머지 4주는 대조군과 실험군 모두 이가탄을 복용했는데 실험군이 대조군보다 2.5배의 GI 개선 효과를 보였다. 이 같은 임상시험 결과를 토대로 명인제약 측은 “이가탄이 치주염증을 의미 있게 감소시켰다”는 결론을 내렸다.

반면 바른의료연구소(이하 연구소)는 지난달 23일 “해당 임상시험은 이가탄의 효과를 입증하기에 턱없이 부족한 부실한 연구”라고 꼬집었다. 논문은 치은염 지수(GI)에 대한 연구로 지수가 높을수록 잇몸상태가 나쁨을 의미한다. 실험은 만성 치주염 환자 100명을 대상으로 3개 의료기관서 8주간 진행됐다. 이들은 절반씩 실험군과 대조군으로 나뉘었다.

연구소는 “처음부터 이가탄을 복용한 실험군의 GI는 치료 시작 전 1.19점서 1.02점으로 감소했지만, 대조군의 GI는 1.01점서 0.90점으로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개선 효과를 보이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만성 치주염에 대한 효능을 입증하기 위해서 4주 늦게 이가탄을 복용했더라도 처음부터 복용한 이들과 비슷한 수준의 개선 효과를 보였어야 했다는 것이다.

이가탄 효과 여부 두고 민원 제기
광고비 지출 업계 1위, 매출 17%

연구소는 실험군과 대조군의 잇몸상태를 언급하기도 했다. 연구소는 “연구 시작 전 대조군의 GI는 평균 1.00점이었고, 실험군의 평균은 1.19점이었다”며 “두 그룹 간 상태가 처음부터 달랐기 때문에 GI 수치 변화를 비교하는 것만으로는 효능을 입증했다고 보긴 어렵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명인제약의 이가탄 광고를 허위·과장 광고로 보고, 식품의약안전처에 민원을 넣었다. 광고물 제작을 담당하는 곳은 ‘명애드컴’이라는 회사로 명인제약서 100% 출자해 설립된 곳이다.

명애드컴은 통합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을 비롯해 브랜드 마케팅, 광고기획 및 제작, 온라인 및 뉴 미디어 개발, 프로모션 및 이벤트, 디자인 등을 영위한다. 지난해 3월 첫 발을 뗀 명애드컴은 다소 독특한 설립 배경을 가지고 있다.
 

▲ 이행명 명인제약 회장
▲ 이행명 명인제약 회장

애초 명인제약의 광고 업무는 지난 2005년 설립된 ‘메디커뮤니케이션’서 담당했다. 이 회장의 두 딸이 각각 52%, 48%의 지분을 보유한 곳으로 사실상 개인회사와 다르지 않다.

명인제약은 광고에 상당한 비중을 두고 있다. 지난해 ‘광고선전비’는 291억원으로 전체 매출의 17%를 차지하는데 이는 업계 1위다. 문제는 메디커뮤니케이션이 명인제약의 광고 업무를 그대로 받아가는 만큼 이 회장 자녀들이 상당한 일감을 챙겼다는 점이었다.

메디커뮤케이션의 실적은 매년 상승했다. 2014년부터 2018년까지 메디커뮤니케이션의 매출은 ▲31억원 ▲37억원 ▲51억원 ▲78억원 ▲82억원 등으로 수직상승했다. 영업이익 역시 ▲14억원 ▲21억원 ▲29억원 ▲42억원 ▲47억원 등으로 크게 올랐다.

자녀 광고회사에 일감 몰아주기
100% 자회사로 선회, 거래 여전

하지만 명인제약과 메디커뮤니케이션의 감사보고서 어디에도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할 수 없다. 명인제약 등은 ‘특수관계자’로 감사보고서 주석에 적시돼야 한다. 내부거래 항목이 배제된 만큼 일각에선 고의적으로 은폐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현행 일감 몰아주기 규제 대상은 자산 5조원 이상의 대기업을 향하고 있는데 명인제약은 제재 범위에 포함되지 않는다.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명인제약은 명애드컴을 새로운 광고대행사로 지정했다. ‘자녀 일감 몰아주기’ ‘편법 증여’ 등의 의혹에 대처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명애드컴이 명인제약서 100% 출자한 곳이라는 점을 미뤄볼 때 이전 내부거래 상황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해석이다.
 

명인제약은 지난 2008년 상장을 추진했지만 잠정 중단했다가 10년 만에 다시 상장 준비에 들어갔다. 지난해 하반기 코스피 상장을 목표로 두고,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안진회계법인을 지정감사인으로 선임받았다. 명인제약은 국제회계기준에 의한 2018년 재무제표 감사를 통해 적정 의견을 받았다.

명인제약은 이를 토대로 NH투자증권을 주관사로 선정했지만 국내 주식시장의 부진을 감안, 유보 결정을 내렸다. 다만 상황이 호전될 시 곧바로 상장을 재추진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진다.

은폐 의혹

명인제약의 최대주주는 이 회장과 특수관계인(95.32%)으로 적시돼있다. 지난해 회사는 매출액 1705억원, 영업이익 544억원, 당기순이익 423억원의 실적을 냈다. 영업이익률과 당기순이익률은 각각 31.90%, 24.84%를 기록했다. 명인제약의 재무상태서 가시적 변화를 보인 곳은 부채비율이다. 지난 2017년 명인제약의 부채비율은 20.20%서 지난해 15.62%로 낮아졌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