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의 미래를 바꾸는 6가지 부모력
자녀의 미래를 바꾸는 6가지 부모력
  • 문화부
  • 승인 2020.01.06 10:01
  • 호수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조미상 / 더메이커 / 1만4000원

세상이 급변하면서 사회가 요구하는 인재상 역시 변하고 있다. 우리의 공교육 또한 창의융합교육을 표방하며 전체 시스템을 바꾸어가고 있다. 시대의 흐름에 맞춰 자녀교육도 혁신해야 한다는 것이 이 책의 내용이다. 저자는 다음처럼 6가지 관점에서 세상과 교육의 변화를 살펴보고, 우리의 자녀교육이 가야 할 길을 구체적으로 모색하고 있다. 
▲1부 점검해야 한다: 나는 20세기형 부모인가, 21세기형 부모인가 

이 책은 디지털 이주민이 디지털 원주민을 이끌어야 하는 현실을 부모가 분명히 이해하고 있어야 한다고 지적한다. 디지털 이주민인 부모의 경험과 기준에 맞춰 아이를 키운다면 어떻게 될까? 저자는 ‘내 아이가 나보다 더 진화한 세상에 태어난 디지털 원주민이라는 사실을 인정하고 아이 중심의 양육과 교육을 펼쳐야 한다’고 강조한다. 
▲2부 제대로 이해해야 한다: 디지털 혁명 사회 
이 책은 ‘이제 지식은 더는 개인의 소유물이 아니다’라고 단언한다. 단순한 지식을 습득하기 위한 공부는 더 이상 필요 없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인공지능 등의 기술에 비해 인간이 더 경쟁력을 가진 것은 무엇일까? 그 답을 찾기 위해서 우리는 ‘디지털 혁명에 관해 깊숙이 공부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3부 깨어 있어야 한다: 새로운 교육 패러다임의 등장 
새로운 교육 패러다임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거꾸로교실, 토론·토의 수업, 프로젝트 기반 수업 등의 등장은 사회의 변화에 따라 교육 역시 급변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저자는 ‘일방적인 가르침에서 학습자 중심으로, 정답을 찾는 결과 중심의 공부에서 해답을 찾아가는 과정 중심의 공부로, 입력의 공부에서 출력의 공부로’ 우리의 교육이 혁신하고 있음을 부모는 이해하고 있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4부 구분할 수 있어야 한다: 무엇이 진짜 공부인가 
그렇다면 본격적인 인공지능 시대를 살아가야 할 아이들에게 어떤 공부가 ‘진짜 공부’일까? ‘대량생산 시대’와 ‘인공지능 시대’에 필요한 공부는 분명히 다를 것이다. 저자는 ‘대량생산 시대에는 평균과 표준화가 중요했기에 정답을 암기하는 공부가 쓸모 있었다. 그러나 오늘날과 같은 개인 맞춤형 시대에는 유니크한 자질을 키우는 공부가 쓸모 있다’는 것을 다양한 예로 설명한다. 
▲5부 알고 있어야 한다: 무엇으로 미래 경쟁력을 키울 것인가? 
저자에 의하면 인공지능 시대에는 기억력 같은 능력은 가치가 떨어지고, 복잡 문제해결 능력, 감성지능 등은 가치가 올라가는 능력이라고 한다. 그렇다면 인공지능 등의 기계에 비해 사람이 가진 경쟁력은 무엇일까? 정답이 없는 시대, 초연결사회에 필요한 경쟁력은 무엇일까? 이제는 정해진 답을 찾는 표준화된 능력은 기계가 대부분 해내는 시대이기에 ‘내 안에 있는 강점을 찾아내고, 그 강점을 개발’하는 것이 진정한 경쟁력임을 강조한다. 
▲6부 잊지 말아야 한다: 부모는 퍼스트 멘토이자 영원한 멘토 
저자는 시대가 아무리 변해도 ‘부모는 퍼스트 멘토이자 영원한 멘토’라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역설하고 있다. 
이 책은 인공지능 시대에 아이들을 사회와 소통하는 인재로 키우고자 하는 부모들에게 실질적인 가이드가 되어줄 것이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