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를 위한 박물관 ①연천 전곡선사박물관
어린이를 위한 박물관 ①연천 전곡선사박물관
  • 자료제공 : 한국관광공사
  • 승인 2020.01.06 10:08
  • 호수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우주선을 타고 시간 여행
▲ 독특한 외관이 인상적인 전곡선사박물관
▲ 독특한 외관이 인상적인 전곡선사박물관

추운 겨울이다. 방학을 맞은 아이들은 “이불 밖은 위험해!”라며 움츠러든다. 따뜻한 집도, 롱 패딩도 없던 선사시대 사람들은 추위를 어떻게 견뎠을까? 호기심을 보이는 아이 손을 잡고 연천 전곡리 유적(사적 268호)에 위치한 전곡선사박물관으로 향한다. 

전곡리 유적은 1978년 미군 병사 그렉 보웬이 아슐리안형 주먹도끼를 발견하면서 알려졌다. 전기 구석기시대 문화를 주먹도끼 문화권과 찍개 문화권으로 분류하던 종전 세계 고고학계의 학설을 뒤엎은 사건이었다. 동북아시아 최초로 전곡리에서 주먹도끼가 발견되며 아시아 지역의 인류 진화가 뒤처지지 않았음을 입증했다.
 

▲ 아슐리안형 주먹도끼가 발견된 연천 전곡리 유적 입구
▲ 아슐리안형 주먹도끼가 발견된 연천 전곡리 유적 입구

독특한 외관

전곡리 유적과 ‘전곡선사박물관’은 구석기시대 생활상을 보여주는 중요한 장소다. 유적 관람은 유료, 박물관은 무료이며 두 곳은 입구는 다르나 유적 후문을 통해 연결된다. 날씨가 좋은 계절에는 유적까지 함께 돌아보기에 좋지만, 겨울에는 실내 박물관이 매혹적이다. 전곡선사박물관은 독특한 외관이 눈길을 끈다. 기다란 곡선형 건물은 국제 설계 공모를 거쳐 프랑스 건축 팀이 설계했다. 외형은 원시 생명체인 아메바와 미래 지향적인 우주선 모양이고, 스테인리스 판을 덮은 외벽은 뱀 비늘을 모티프 삼아 빛을 받으면 반짝거리도록 설계됐다.

 

▲ ‘원시인 루시 현대인을 만나다’ 조형물과 전곡선사박물관이 어우러진 풍경
▲ ‘원시인 루시 현대인을 만나다’ 조형물과 전곡선사박물관이 어우러진 풍경

건물 규모가 커서 한눈에 들어오지 않는다. 조금 떨어져서 보려고 산책로에 들어선다. 마른 억새와 풀이 무성한 야외는 선사시대 분위기다. 매머드나 구석기인 조형물이 분위기를 더한다. 풀밭 사이로 반짝이는 은빛 건축물이 선사시대에 불시착한 우주선 같다. 마침 옆으로 ‘원시인 루시 현대인을 만나다’라는 조형물이 눈에 띈다. 현대에 사는 우리가 우주선을 타고 선사시대에 도착한 상상을 해본다.
 

▲ 박물관 입구가 지하 1층이다.
▲ 박물관 입구가 지하 1층이다.

지하 1층, 지상 2층으로 구성된 박물관 내부는 전시 특성에 맞게 동굴처럼 설계했다. 입구가 지하 1층이다. 야외에서 입구로 이어져, 표시가 없으면 지하 1층이라고 느끼지 못한다. 지하 1층에는 안내데스크와 3D영상실이 있고, 상설전시실과 고고학체험실(인터스코프) 등 주요 관람 시설, 카페테리아, 뮤지엄 숍은 대부분 1층에 있다. 관람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월요일과 1월1일, 설날·추석 당일은 휴관한다.
 

▲ ‘전곡 구석기나라 여권’은 뮤지엄 숍에서 발급한다.
▲ ‘전곡 구석기나라 여권’은 뮤지엄 숍에서 발급한다.

고고학, 선사시대, 주먹도끼처럼 먼 옛날이야기에 아이들이 과연 얼마나 관심을 보일까? 박물관은 이런 부모의 우려를 아는 듯, 여러 가지 재미난 장치를 마련했다. 대표적인 예가 ‘전곡 구석기나라 여권’이다. 여권을 발급하면(유료) 아이들이 좀 더 재미나게 박물관을 관람할 수 있다. 여권은 뮤지엄 숍에서 판매한다. 여권을 사면 제일 먼저 여권용 사진을 찍는다. 이 사진을 바탕으로 여러 차례 구석기인으로 변신한다. 사진 촬영을 마치고 RFID 칩이 내장된 카드를 받으면 구석기 시간 여행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 인류의 진화 과정을 보여주는 정교한 모형이 행진하듯 늘어섰다.
▲ 인류의 진화 과정을 보여주는 정교한 모형이 행진하듯 늘어섰다.

동북아시아 최초 주먹도끼 발견된 곳
구석기시대 생활상 보여주는 장소

상설전시실에 들어서면 중앙의 메인 전시물에 시선을 빼앗긴다. 인류의 진화 과정을 보여주는 정교한 모형이 행진하듯 늘어섰다. 초기 인류 화석 중 하나인 사헬란트로푸스차덴시스(별칭 투마이)부터 학창 시절에 달달 외운 오스트랄로피테쿠스, 호모에렉투스, 호모사피엔스 등이다. 세계적인 복원 예술가 엘리자베스 데인스의 손을 거친 전시물은 머리카락 한 올, 주름 하나까지 섬세해 금방이라도 살아 움직일 듯하다.
 

▲ 본인의 사진과 고생대 인류의 모습을 합성해보는 체험이 흥미롭다.
▲ 본인의 사진과 고생대 인류의 모습을 합성해보는 체험이 흥미롭다.

“옛날에는 사람이 진짜 저렇게 생겼다고요?” 아이들이 고개를 절레절레 흔든다. 그러면서도 자신이 저 시대에 살았다면 어떻게 생겼을까 궁금한 모양이다. 여권과 카드를 들고 체험 코너로 향한다. 시대별로 설치된 터치스크린에 RFID 카드를 대면 미리 찍어둔 본인의 사진과 고생대 인류가 합성된 사진이 나온다. ‘너무 이상하게 생겼다’는 충격도 잠시. 투마이, 오스트랄로피테쿠스 등으로 변한 자신을 보며 즐거워한다. 다양한 사진 꾸미기 기능까지 있어 그야말로 아이들의 취향을 저격한다.
 

▲ 제한 시간 내에 미스터리 상자의 비밀번호를 추론하는 프로그램도 있다.
▲ 제한 시간 내에 미스터리 상자의 비밀번호를 추론하는 프로그램도 있다.

해설사와 함께하는 가이드 투어, 전곡리 유적 이야기를 쉽게 풀어낸 3D 영상 등이 알찬 관람을 도와준다. 제한 시간 내에 박물관에서 미스터리 상자의 비밀번호를 추론하는 성인 대상 프로그램(유료)도 인기다.
 

▲ 인터스코프에서 즐기는 VR 체험
▲ 인터스코프에서 즐기는 VR 체험

인터스코프는 종전 체험 시설을 새롭게 디자인했다. 박물관에 우주선 테마를 결합해 공간을 꾸미고, 고인류 VR존과 냉동 미이라 ‘외찌’ 체험존 등 체험형 전시물을 배치했다. 극심한 환경오염 때문에 지구를 떠나 화성에 정착한 인류가 수천 년 뒤 자연 복원된 지구를 탐사하는 상상 속 이야기를 담아 흥미롭다.
 

▲ 야영장, 캐러밴, 산책로 등 다양한 휴양 시설을 갖춘 한탄강관광지
▲ 야영장, 캐러밴, 산책로 등 다양한 휴양 시설을 갖춘 한탄강관광지

전곡선사박물관과 가까운 한탄강관광지는 야영장, 캐러밴, 산책로, 한탄강어린이교통랜드, 물놀이장 등 다양한 휴양 시설을 갖췄다. 풍광 좋은 한탄강을 끼고 자리해 운치 있는 휴식을 선사한다. 임진물새롬랜드는 하수종말처리장을 공원으로 만들었다. 캠핑장과 산책로, 놀이 시설 등을 조성했는데,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테마로 꾸며 재미를 더한다.
 

▲ 하수종말처리장을 공원으로 만든 임진물새롬랜드
▲ 하수종말처리장을 공원으로 만든 임진물새롬랜드

연천에는 고구려의 흔적이 많다. 연천 당포성(사적 468호)은 절벽을 이용한 평지성이다. 호로고루, 은대리성과 함께 연천 지역 고구려 3대 성으로 꼽힌다. 상공에서 내려다보면 대지가 삼각형이고 성의 양쪽은 절벽이라, 평지와 연결되는 동쪽 성벽만 높게 축조했다. 지형을 활용한 고구려의 축성법을 살펴볼 수 있다.
 

▲ 연천 당포성은 절벽을 이용한 평지성이다.
▲ 연천 당포성은 절벽을 이용한 평지성이다.
▲ 고려조 네 왕의 제사를 지내던 숭의전
▲ 고려조 네 왕의 제사를 지내던 숭의전

고구려의 흔적

연천 숭의전지(사적 223호)는 조선 시대에 고려조 네 왕(태조, 현종, 문종, 원종)과 충신 16인의 위패를 모시고 제사 지낸 숭의전이 있던 자리다. 태조 이성계가 1397년 전각을 세우고, 고려 태조의 위패를 모신 게 숭의전의 시초다. 한국전쟁 때 전각이 모두 소실돼 1970~1980년대에 재건했다.

 

<여행 정보>
 
당일 여행 전곡선사박물관→임진물새롬랜드→연천 숭의전지→연천 당포성

1박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전곡선사박물관→연천 전곡리 유적→한탄강관광지

둘째 날: 임진물새롬랜드→연천 당포성→연천 숭의전지→연천고랑포구역사공원  

관련 웹 사이트 주소
- 전곡선사박물관 http://jgpm.ggcf.kr
- 연천군 문화관광 https://tour.yeoncheon.go.kr
- 한탄강관광지 http://hantan.co.kr

문의 전화
- 연천군청 관광과 031)839-2063
- 전곡선사박물관 031)830-5600
- 한탄강관광지 031)833-0030

대중교통 
지하철: 수도권지하철 1호선 소요산역 하차, 시청역 출발 기준 약 1시간20분 소요. 소요산역 정류장에서 39번·39-1번·53번· 53-1번 버스 등 이용, 전곡선사박물관앞 정류장 하차, 약 20분 소요. 
*문의: 서울교통공사 1577-1234, www.seoulmetro.co.kr

자가운전
세종포천고속도로→민락 IC→민락지하차도→민락교차로에서 동두천·양주 방면 오른쪽→신평화로→소요산교차로에서 안흥마을·안흥동 방면 오른쪽→신흥학교삼거리에서 도곡골 방면 좌회전→신천로에서 동안교 방면 우회전→강변로→연천·전곡 방면 우회전→하봉암로에서 평화로 방면 좌회전→평화로→사랑동삼거리에서 좌회전→전곡선사박물관

숙박 정보
- 조선왕가(한국관광 품질인증업소): 연천읍 현문로, 031)834-8383, www.chosun1807.com 
- 알멕스랜드(한국관광 품질인증업소): 왕징면 왕산로218번길, 010-5266-4017, www.almecsland.com
- 연천세계캠핑체험존: 전곡읍 선사로, 031)835-7100, http://hantan.co.kr 

식당 정보
- 망향비빔국수 본점(비빔국수): 청산면 궁평로, 031)835-3575
- 명신반점(짜장·짬뽕): 전곡읍 전곡역로, 031)832-2307
- 신라가든(옛날불고기돌솥정식): 청산면 평화로, 031)832-7666, https://sinlagarden.modoo.at

주변 볼거리
연천 호로고루, 재인폭포, 허브빌리지, 연천 경순왕릉, 임진강 주상절리, 한탄강지질공원 등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