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안서 내놓은 ‘애경 3남’ 채승석 논란
집안서 내놓은 ‘애경 3남’ 채승석 논란
  • 김태일 기자
  • 승인 2020.01.15 09:58
  • 호수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정신 언제 차릴래?” 파도 파도 끝이 없다

[일요시사 취재1팀] 김태일 기자 = 채승석 전 애경개발 대표가 ‘우유주사’로 불리는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채 전 대표는 장영신 애경그룹 회장의 셋째 아들로 한성주 전 아나운서와의 결혼과 이혼으로 대중들에게 익숙한 인물이다. 이번 마약투약 논란으로 인해 채 전 대표와 관련된 논란들이 재조명되는 모양새다.
 

▲ ▲ 애경 본사
▲ 애경 본사

채승석 전 애경개발 대표가 의료 외 목적으로 ‘우유주사’로 불리는 프로포폴을 투약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프로포폴은 수면마취제의 일종으로 마약류로 분리된다. 채 전 대표는 1994년 애경산업에 입사한 뒤 계열사 애드벤처 월드와이드AE와 애경개발 전무 등을 거쳐 2005년 애경개발 대표이사로 부임했었다. 미스코리아 출신 전 SBS 아나운서 한성주씨의 전 남편이다.

‘우유주사’
자진 퇴사

지난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는 채 전 대표의 프로포폴 투약 혐의를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재벌 2세들에게 프로포폴을 투약한다는 혐의가 제기된 서울 청담동의 한 성형외과를 수사하던 중 채 대표의 덜미를 잡았다. 

검찰은 채 전 대표를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사법처리할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채 전 대표는 수사가 진행된 직후 사의를 표명했으며 지난달 말 인사 시즌에 맞춰 모든 직책서 물러난 것으로 전해졌다.

애경그룹은 채 대표가 스스로 대표이사 직책에 대한 사의를 표명했으며 현재 사표가 수리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애경그룹 관계자는 “애경과 애경 오너들은 대주주와 경영진에 대한 엄격한 윤리 기준이 있으며, 대주주의 경우에도 예외란 없다”며 “실수를 인정함과 함께 즉각 채 대표의 사표를 수리했다”고 말했다. 이어 “채 전 대표가 맡은 사업이 한 해 동안 성공적 경영을 했다는 평가를 받았음에도 이런 일이 생겨 돼 안타까운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채 전 대표의 마약 투여 사건이 논란이 되자 채 전 대표를 둘러싼 여러 의혹들이 수면위로 떠올랐다. 지난 2015년 채 전 대표의 ‘돈세탁’ 의혹이 제기됐다. 자신의 현금을 운전기사 A씨의 통장 계좌에 입금했다가 자신의 통장으로 이체시켜 사용했다는 주장이 나온 것.

‘우유주사’ 투약 혐의…대표 직책 사퇴
돈 세탁과 땅 투기…지난 논란 수면 위로

또 제3자를 통해 운전기사 통장 계좌로 입금된 돈을 현금으로 인출해 채 전 대표에게 전달했다는 주장도 함께 제기됐다. 이 같은 과정을 통해 입출금된 금액은 A씨가 운전기사로 근무했던 6년여간 2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이한 점은 500만원 이하의 돈만 채 전 대표로 이체됐고, 500만원 이상의 돈은 제3자가 운전기사 A씨의 통장으로 입금, 이를 현금화한 뒤 채 전 대표에게 전달됐다는 점이다. 이 같은 돈은 채 전 대표가 돈이 필요한 경우에 바로바로 진행됐고, 그 주기도 들쑥날쑥했다는 게 운전기사 A씨의 주장이다.

이처럼 금액의 차이를 두고 이체와 현금화한 점에 대해 은행권은 ‘의심거래’로 지목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라고 보고 있다.
 

은행권에 따르면 2000만원 이상의 현금이 입금될 경우 은행은 고액현금 거래로 인식해 FIU(금융정보분석원)에 보고하게 되고, 소액이라도 제3자를 통한 거래가 반복될 경우 ‘범죄 수익 은닉 의심거래’로 지목, 금융권의 관리대상이 될 수 있다.

당시 운전기사 A씨에 따르면 채 전 대표는 실제로 지난 2008년 의심거래 의혹이 제기돼 S지청서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충격적인 폭로의 전말은 ‘채 전 대표가 A씨와의 약속을 지키지 않았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돈 세탁?
기사 폭로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채 전 대표와의 개인적인 친분이 있었다. 채 전 대표 친구의 소개로 인맥이 형성된 것. 이 과정서 A씨가 채 전 대표의 사생활을 정리해 준 점이 채 전 대표에게 크게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채 전 대표와의 인연을 맺을 후 갑작스레 채 전 대표의 운전기사 자리가 공석이 되면서 A씨가 이를 맡게 됐다. 특히 A씨는 채 전 대표의 사적인 영역까지 관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에 따르면 채 전 대표는 A씨에게 이것저것 제안을 하며 자신의 옆에 남아있기를 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급여 책정 부분에 대한 상의는 없었고, 제안한 사안에 대해서는 지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결국 학비 등을 대기 힘들 정도로 생활이 힘들어져 가정의 불화가 발생해 결국 이혼까지 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특히 A씨가 퇴사하는 과정서 ‘퇴직 위로금을 수령하고 애경개발에 추가적인 금전적인 요구를 하지 않을 것이며, 재직 시 알게 된 모든 사항을 제3자에게 제공하지 않을 것을 확약한다’는 내용의 확약서도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 채승석 애경 전 대표
▲ 채승석 애경 전 대표

이에 대해 당시 애경 측은 “오너의 개인적인 부분”이라며 “회사 입장에서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명예훼손 등의 이유로 법무법인 김앤장서 이와 관련된 사안을 담당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보다 전인 2014년에는 채 전 대표의 땅 투기 의혹이 불거지기도 했다. 애경그룹은 2013년 경기도 이천시 모가면에 위치한 온천리조트 ‘테르메덴’을 인수했다. 애경개발은 사실상 이 리조트의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었다. 

땅 투기?
의심 정황

이후 테르메덴은 서림리조트서 AK레저로 사명을 바꾸고 몸집 부풀리기에 나섰다. 2013년 중순 1차 증설을 위한 개발 계획을 이천시로부터 승인받았다. 리조트 주변 부지도 추가로 매입했다. 

AK레저는 2014년 9월12일 이천시 모가면 신갈리 일대 1만5300㎡(4600평)의 논(전)과 밭(답), 임야 등을 40억원에 매입했다. 매각을 위해 신탁회사에 맡겨뒀던 20만㎡(6만500평)의 임야도 귀속시켰다. 

문제는 채 전 대표가 리조트 주변의 농지를 대거 보유하고 있다는 점이었다. 채 전 대표는 2014년 9월12일 경기도 이천시 모가면 소고리 일대 농지 8377㎡(2534평)를 10억원에 매입했다. AK레저가 리조트 주변 부지를 집중적으로 매입한 시기와 정확히 일치했다.

테르메덴 리조트가 채 전 대표의 땅과 수백 m가량 떨어져 있다는 점에서 ‘알박기’ 의혹이 제기됐다. 당시 부동산 개발업자들은 “리조트가 추가로 개발되면 주변에 위치한 채 대표의 땅값도 자연스럽게 올라가지 않겠느냐”고 밝혔다.

당시 재계의 한 관계자는 “AK레저의 주주는 애경개발(69.1%)과 (주)서림(30.9%)이다. 애경개발이 서림의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는 만큼 애경개발의 100% 자회사나 마찬가지”라며 “오너 일가가 사전에 조율하지 않았다면 채 대표가 주변 농지를 매입할 수 있었겠느냐”고 반문했다.

한성주와의 인연 재조명
회사 “관련 없다” 일축

애경그룹 측은 “내부적으로 합의한 사항이며, 투기를 위해 농지를 매입한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그룹의 한 관계자는 “리조트를 인수하고 추가로 개발하는 과정서 자금이 많이 소요됐다”며 “자금 부담을 줄이기 위해 법인과 채승석 대표가 나눠서 부지를 매입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와 관련해 주목되는 점은 또 있었다. 등기부등본상 채 전 대표가 매입한 부지의 지목은 모두 논으로 표시돼있었던 것이다. 예외적으로 위탁 영농을 허락하고 있지만 현행 농지법은 원칙적으로 농민만 농경지를 가질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논과 밭을 소유하려면 까다로운 절차를 거쳐야 한다. 농지를 매입하는 사람은 우선 농업 경영 계획서를 지자체에 제출해야 한다. 읍·면장은 농사를 지을 여건이 되는지를 확인한 후 농지취득자격증명서를 발급하게 된다. 이 증명서를 등기소에 제출해야 소유권 이전이 가능하다.

주소가 서울 강남구 청담동인 채 대표가 어떻게 해서 농지취득자격증명서를 받을 수 있었는지 의문이 제기됐다. 당시 애경 측은 “오너 일이기 때문에 우리는 알 수 없다. 투기 목적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회사도 외면
내놓은 자식?

과거 한성주 전 아나운서와의 결혼도 재조명되고 있다. 부산 출신인 한 전 아나운서는 1994년 미스코리아에 출전해 ‘진’으로 당선된 이후 1996년 SBS 공채 아나운서로 6기로 데뷔했다. 두 사람은 1999년 결혼식을 올렸으나 10개월 만에 이혼을 선언했다. 두 사람의 이혼 이유는 사생활이라는 이유로 자세히 알려지지 않았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