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시사 송구영신 특집 일요초대석> ‘노래로 나누는 가수’ 강민주
<일요시사 송구영신 특집 일요초대석> ‘노래로 나누는 가수’ 강민주
  • 장지선 기자
  • 승인 2019.12.30 10:10
  • 호수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잘되고 베푼다? 지금 당장 다가가세요!”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찬바람 부는 계절이다. 몸과 마음이 추운 사람들에겐 특히 혹독한 시기다. 이들에게는 따뜻한 도움의 손길이 필요하다. 작은 나눔은 훈훈한 사회의 시발점이 된다. 가수 강민주는 주변에 나눔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봉사 전도사. <일요시사>가 연말연시를 맞아 강민주가 전하는 온기를 조명했다.
 

▲ ▲ 트로트 가수 강민주가 &lt;일요시사&gt;와 인터뷰를 갖고 있다. ⓒ문병희 기자
▲ 트로트 가수 강민주가 <일요시사>와 인터뷰를 갖고 있다. ⓒ문병희 기자

지난 6일 집에 들어서자마자 네 마리 강아지가 일제히 짖기 시작했다. 핑키·공주·하나·두나라는 이름의 강아지들은 온 집안을 돌아다니며 낯선 방문객을 경계했다. 강민주는 기자를 향해 달려드는 강아지를 진정시키느라 여념이 없었다. 그녀의 조카가 강아지들을 방으로 데리고 들어간 뒤에야 조용해졌다.

고난의 연속

인터뷰는 그 후 한참 뒤에야 시작됐다. 강민주는 주방서 과일과 차를 준비하느라 한동안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인터뷰 도중에도 연신 칼을 들고 과일을 깎아 접시를 채웠다. 사진 촬영이 끝나자마자 바닥으로 내려앉은 그녀는 품에 파고드는 강아지들을 쓰다듬으며 지나온 삶을 천천히 풀어놓았다.

1987KBS신인가요제서 대상을 받고 1989년 본격적으로 방송생활을 시작한 강민주는 데뷔한 지 30년이 넘는 트로트계의 중견가수다. 데뷔 전에는 밤무대 가수로 활동하면서 긴 무명시절을 겪었다. 어렸을 때부터 꿈이 가수였던 그녀는 초등학교(당시 국민학교) 시절 군내 노래대회에 나가 오빠 생각으로 3등을 했다. 부상으로 받은 공책 150권은 전교생이 나눠 가졌다.

어린 시절은 고난의 연속이었다. 어머니는 일찍 세상을 떠났고 아버지는 가장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 막내인 강민주를 두고 언니와 오빠들은 제각기 살 길을 찾아 뿔뿔이 흩어졌다. 강민주는 당장 중학교도 다니지 못할 상황에 처했다. 그런 그녀에게 도움의 손길이 있었다. 당시 웅변으로 이름을 날리던 강민주를 자산가 한 명이 돕겠다고 나선 것.

돈이 없어서 학교도 못 다닐 형편이었는데, 그 분의 도움으로 그래도 졸업은 할 수 있었던 거죠. 그때 느낀 감사함이 커요. 언젠가 나도 크면 누군가를 도와주는 사람이 돼야겠다고 다짐했어요.”

시작은 2012KBS 재능나눔 봉사단 단원으로 활동하면서부터다. 강민주는 처음 봉사단으로 활동할 때는 그래도 KBS라는 타이틀이 있으니까 내가 여기 있으면 뭔가를 받을 수 있겠구나라는 얄팍한 마음이 있었어요. 보답을 바란 거죠라며 그런데 활동을 하다 보니 나는 주러 갔는데 받아오는 일이 많아진 거예요라고 회상했다.

“평생 좋은 일만 하고 싶어요”
데뷔 30년 베테랑 트로트 가수

그에겐 여주교도소서의 공연이 전환점이 됐다. 이전에도 공연을 가긴 했지만 단체 소속으로 봉사를 간 건 이날이 처음이었다. 공연이 거듭되면서 강민주는 봉사에 중독되는 느낌을 받았다고 전했다. 사람들이 왜 좋은 일을 하는지, 봉사를 하는지 깨닫게 된 계기가 됐다. 같이 활동한 봉사단원들의 열정과 착한 마음씨는 강민주의 마음에 큰 불씨를 남겼다.

목포교도소에 갔던 경험도 빼놓을 수 없다. 다른 교도소는 실내서 공연을 진행하는 반면, 목포교도소는 수형자들이 운동장에 타원형으로 앉아 공연을 즐길 수 있게 했다. 실외 공연인 만큼 긴장감은 더욱 고조된다. 이날 공연서 강민주는 무대서 내려가 수형자들과 악수를 하고 포옹을 나눴다.
 

▲ ‘봉사 전도사’로 활약하고 있는 트로트가수 강민주씨 ⓒ문병희 기자
▲ ‘봉사 전도사’로 활약하고 있는 트로트가수 강민주 ⓒ문병희 기자

무서운 생각은 들지 않았어요. 서로 눈을 마주치고 안는 동안 제가 안아준 기억이 이 사람이 출소한 이후 좋은 일을 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정신지체 아동들을 위한 공연을 펼쳤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강민주는 주최하는 분들은 혹시 무슨 일이 생길까봐 아이들을 일일이 제지했어요. 하지만 무대서 일어나는 일은 제가 컨트롤할 수 있기 때문에 그러지 말라고 했죠. 아이들은 흥이 정말 많아요. 손잡고 함께 노래하는 걸 좋아해요라고 말하며 웃었다.

콘서트 수익금도 전액 기부했다. 지난달 11일 강민주는 데뷔 30년 만에 처음으로 콘서트를 열었다. 올해 초 지인들과의 모임 자리서 가볍게 나왔던 말이 정말 성사된 것이다. 지인들이 콘서트에 대한 이야기를 먼저 꺼내기 전까지 강민주는 그에 대해 생각을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고 털어놨다.

콘서트를 할 자격이 있는 걸까 끊임없이 걱정했어요. 나만을 위해 콘서트에 와주시는 분들이 과연 있을까 하는 생각도 계속 들었고요. 객석을 채우지 못할 것 같다는 두려움도 컸어요. 텅텅 빈 객석을 보면 정말 상처받을 것 같아서 중간에 하지 말까하는 생각도 엄청나게 많이 했습니다.”

결과는 대성공이었다. 서울 양재동 더K호텔 아트홀서 강민주, 사랑 하나 이별 둘이라는 타이틀로 진행한 단독콘서트는 강민주만을 위한 팬들로 가득 찼다. 국민MC 김병찬 아나운서가 사회를 보고 김정택 단장 오케스트라와 호흡을 맞췄다. 가수 배동성, 마라토너 이봉주 등 가까운 지인들이 강민주를 위해 한달음에 달려왔다.

2012년 봉사단 활동 시작으로 
첫 콘서트 수익도 전액 기부해

트로트 예능 <미스트롯>에 출연해 강민주의 곡 회룡포를 부른 강혜민도 콘서트장을 찾았다. 강민주는 TV에 출연해 자신의 곡을 부르는 15세 소녀 강혜민을 보고 먼저 연락을 취해 할머니와 함께 만났다. 강민주는 이 자리서 강혜민의 고등학교와 대학교 등록금을 일체 후원하기로 약속했다.

얼마 전에 혜민이한테 문자가 왔어요. 고등학교에 수석으로 입학했다고 하더라고요. 그 문자를 보는데 정말 너무 기분 좋았어요. 제가 의미 있는 일을 하고 있다고 느꼈습니다.”

콘서트 수익금의 일부는 한중친선협회 홍보대사를 맡으면서 알게 된 중국의 심장병 어린이 2명을 위한 수술비로 전해졌다.
 

▲ 인터뷰 도중 활짝 웃어보이는 트로트가수 강민주 ⓒ문병희 기자
▲ 인터뷰 도중 활짝 웃어보이는 트로트가수 강민주 ⓒ문병희 기자

한중치맥축제 홍보대사로 발탁돼 중국 칭다오서 공연을 한 적이 있어요. 당시 돈이 없어서 수술을 못 받는 어린이들을 보게 됐어요. 콘서트를 하면 수익금으로 그 애들의 수술을 도와주겠다고 결심했죠.

서울 양재동에 오랫동안 거주한 그녀는 소방대원들에게 애틋한 마음을 갖고 있다. 어려운 환경에 살고 있는 소방대원들의 자녀들을 돕기 위해 콘서트 수익금의 일부를 들고 소방서를 찾았지만 마음만 받겠다는 답이 돌아왔다. 그녀는 남은 수익금 중 1000만원을 모교인 광천고에 기부했다. 양재동에 살고 있는 고등학생 2명도 현재 강민주의 후원을 받고 있다.

베푸는 삶

강민주는 평생 좋은 일만 하며 살고 싶다고 했다. 그녀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내가 먼저 잘되고 난 뒤에 남을 돕겠다고 생각하잖아요? 하지만 저는 지금 당장 조금씩 시작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작년보다 올해, 올해보다 내년, 이렇게 조금씩 더 베풀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라고 말을 맺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