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창업시장 결산
2019 창업시장 결산
  • 강병오 FC창업코리아 대표
  • 승인 2019.12.30 09:29
  • 호수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착한 프랜차이즈 빛났다

2019년 프랜차이즈 시장은 ‘착한 프랜차이즈’로 넘쳐났다. 부도덕한 산업이라는 국민의 따가운 시선에서 벗어나려는 노력이 눈에 띄게 증가했다. 창업기부터 사회적 책임을 안고 출발한 기업도 있었지만, 처음에는 욕 안 먹기 위해 사회공헌활동을 시작했다가 시간이 지나면서 차츰 기업의 일상이 된 사례도 많았다. 올 한 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 활동이 그 어느 해보다도 활발하게 진행됐던 프랜차이즈 산업의 미담을 열거해본다.

‘ESG 경영’은 국내 다른 산업과 비교해 프랜차이즈 산업에서 보다 높은 실천율을 보인다. 그 대표적인 기업이 ‘한솥도시락’(이하 한솥)이다. 한솥도시락은 ESG 경영을 실천하는 기업으로 이름을 날리고 있다. ESG 경영이란 환경보호(Environment)·사회공헌(Social)·윤리경영(Governance)의 약자로, 이는 UN에서 2015년 공포한 SDGs(지속가능개발목표)에 부응하여 기업차원에서 실천이 요구되는 경영이다. 

윤리경영

한솥은 1993년 창업 때부터 줄곧 사회공헌활동과 윤리경영을 실천해왔으며, 26년간 지속적으로 ESG경영에 매진해왔다. 이러한 공을 인정받아 한솥은 지난 7월18일(뉴욕시간), 뉴욕 유엔 본부에서 UN지원 SDGs협회가 발표한 ‘글로벌 지속가능한 브랜드 40’ (The 100 Most Sustainable Brands 40 2019)에 선정되어 한솥도시락 제품과 브로셔 등이 뉴욕 유엔 본부 1층에 전시된 바 있다. 

또 지난 9월에는 한솥이 국내 외식 프랜차이즈 업계 최초로 유엔 지속가능개발목표(SDGs)정상회의 가속화 행동 플랫폼에 파트너로 등재되기도 했다. 최근에는 유엔 경제사회이사회 특별협의지위기구 UN지원SDGs협회가 발표한 ‘2019 UN지속가능개발목표경영지수(SDGBI)’ 국내지수에서 최우수그룹에 해당하는 10위에 선정됐다. 이는 식품기업으로는 유일하게 10위권에 선정되는 것이며, 국내 프랜차이즈 업계뿐 아니라 식품 업계의 전체의 지속가능경영 선도 역할도 하게 되었다는 의미다.
 

사회공헌 활동과 윤리경영을 실천하고 있는 ‘커피베이’도  더 나은 미래를 위한 ‘고, 그린(Go, Green) 캠페인’을 펼치며 ‘노(No) 플라스틱’을 선언하면서 ESG 경영을 선도하고 있다. 커피베이는 올해 창업 10주년을 맞아 전 직원이 모여 고, 그린 캠페인을 고안하고 그 첫 발걸음으로 노 플라스틱을 선언했으며, 매장 내 사용하는 부자재를 친환경으로 변경하는 것을 1차 목표로 세웠다. 가산직영점, 이마트의왕점, 홈플러스간석점 등 3개 직영점부터 시범 도입해 비용과 운영의 노하우를 쌓고자 하며, 순차적으로 전 직영점 모두 진행할 계획이다.

본사 전 직원도 노 플라스틱에 앞장서고 있다. 사무실 내에서 일회용 컵을 전혀 사용하지 않고 있으며, 1인 1텀블러 사용을 실천중이다. 또한 지난해부터 ‘일회용품 감량 및 재활용 촉진을 위한 종합 대책’의 일환으로 환경부와 자발적 협약을 맺고 일회용품 줄이기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협약을 통해 커피베이는 텀블러 사용에 따른 혜택을 제공하고, 재활용이 어려운 유색 종이컵 대신 인쇄를 최소화한 흰색 종이컵을 전면 도입하는 활동을 포함 친환경 사회 구현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

올 한 해 프랜차이즈 기업의 사회공헌활동 사례가 연일 지상에 오르내렸다. 가맹점과의 상생은 기본이고, 기업의 잉여이익을 사회적 약자와 나누려는 움직임도 활발했다. 특히, 최근 인구에 회자되는 ‘착한 기업’들은 사회공헌 활동을 일시적인 마케팅 전략으로만 쓰는 것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진정성 있게 실천하고 있다는 점에서, 프랜차이즈 산업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제고시키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가장 활발하게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는 프랜차이즈 기업 중 하나는 중견 외식전문 프랜차이즈 기업 (주)훌랄라이다. 지난해 훌랄라는 김병갑 회장과 최순남 부사장 부부가 모두 1억원 이상 고객 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 경기 100호, 101호 회원으로 가입하면서 세간의 이목을 끌었다. 

그로 인해 훌랄라는 기업의 사회적 모범을 보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외식업 경기상황이 요즘 같이 어려운 현실에서 외식 기업으로서 결코 쉽지 않은 일이라는 것이 업계의 평가다. 

욕 안 먹으려 시작했다가…
사회공헌 활동 활발히 진행

훌랄라 김병갑 회장은 글로벌 구호단체 NGO인 월드비전(World Vision) ‘밥  피어스(Bob Pierce) 아너 클럽’에 위촉되기도 했다. 밥피어스 아너 클럽은 월드비전의 창시자인 밥피어스를 기리는 최고 권위의 클럽으로 지속적으로 고액의 기부금을 낸 사람에게 감사패를 증정한다. 김병갑 회장은 10년간 월드비전을 통해 매년 고객의 기부금을 낸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2월26일 밥피어스 아너 클럽에 위촉된 것이다. 

그동안 훌랄라는 월드비전을 통하여 식수난을 겪고 있는 아프리카 10개국에 10개의 우물파기를 진행해왔으며, 2016년부터는 지역을 바꿔 아시아지역의 캄보디아 프레비히아에 2개의 우물파기 사업을 진행하는 등 지금까지 10년째 총 10개의 우물파기 사업을 진행하였다. 지난해 9월29일 발생한 인도네시아 지진 및 쓰나미 긴급구호 사업에 기부금 1190만원을 전달하기도 했다. 

이 밖에도 훌랄라는 상생과 기부 등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다. 기업 이념 자체가 ‘상생과 글로벌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사회공헌’의 적극 실현이다. 훌랄라의 사회공헌 활동이 돋보이는 것은 지속적으로 진정성 있게 활동을 추진해왔기 때문이다. 시간이 갈수록 횟수도 증가하고, 그 강도도 점점 세지고 있다. 훌랄라는 작년과 올해 용인 칼빈대학교 학생 20명에게도 장학금을 지급했다. 

훌랄라 본사가 있는 용인시 소재 칼빈대학교와 MOU를 체결하고, 향후 10년간 장학금 및 발전기금을 지원함으로써 지역 사회 발전에 적극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독거노인, 장애인 결식아동 지원 등도 지속적으로 진행해오고 있다. 가맹점 자녀 대학 신입생에게도 장학금을 지급함으로써 상생과 동반성장 정책을 이어가고 있다. 

외식문화 기업 ‘원할머니보쌈 ·족발’도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다. 지난 9월19일 13년째 매월 진행하고 있는 ‘생월잔치’를 어르신들을 모시고 진행했다. 생월잔치는 유락종합사회복지관과 함께 지난 2006년부터 꾸준히 진행하고 있는 원앤원의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이다. 
 

청계 8가에서 시작한 작고 소박한 보쌈집 시절부터 한결같이 원할머니보쌈·족발을 찾아준 어르신들에게 보답하고, 나눔의 경영이념을 실천하고자 매월 지역 내 홀로 사시는 어르신들을 모시고 보쌈과 부침이 등의 식사와 케이크를 준비하여 소박한 생신상을 대접하고 있다. 

원할머니보쌈·족발은 매년 노인의 날이 있는 10월에는 ‘청계천 은빛 사랑나눔’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원할머니보쌈 관계자는 “1975년 청계 8가 황학동에서 시작해 어려웠던 시절 지역 주민들이 보여주었던 넉넉한 인심과 인정을 늘 잊지 않고 있다”며, “앞으로도 기업시민으로서 어려운 이웃들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밖에 ‘교촌치킨’‘맘스터치’ 등 국내 대표 프랜차이즈 기업들 중심으로 사회공헌활동이 점점 더 증가하고 있다. 분야도 다양해지고 횟수도 늘어나고 있으며 그 강도도 세지고 있다. 특히 각 업계의 리딩 브랜드들이 앞장서서 적극 참여하고 있다는 점은 프랜차이즈 산업의 질적인 성숙을 위해서 매우 바람직한 현상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평가다. 

결국 프랜차이즈는 고객과 가맹점, 그리고 본사가 모두 만족해야 발전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이기 때문에, 가맹본부는 가맹점과 상생하고 고객의 가치를 높이는 전략을 펼쳐야 영속적인 브랜드가 될 수 있다. 나아가 사회적 약자에 대한 배려로 착한 기업의 반열에 올라서야 고객들로부터 변함없는 사랑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마케팅 전략?

이와 같이 기업의 사회적 책임 활동은 선택이 아닌 필수인 시대가 됐다. 특히 생활밀착형 서비스 사업이 대부분인 프랜차이즈 산업은 ESG 경영 및 사회공헌활동을 활발히 전개하는 것이 더더욱 필요하다. 이제 소비자도 친환경 착한 기업의 상품과 서비스를 선택함으로써 ‘착한 소비’를 하려는 움직임을 본격적으로 보이기 시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