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적선사 최초 여성’ 전경옥 선장
‘국적선사 최초 여성’ 전경옥 선장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12.27 15:37
  • 호수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전경옥 선장 ⓒ현대상선
▲ 전경옥 선장 ⓒ현대상선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대한민국 국적선사의 첫 여성 선장이 탄생했다.

현대상선은 승선 경력 11년차 전경옥씨를 여성 선장으로 임명한다고 밝혔다.

선장은 모든 승무원을 지휘·통솔하고 선박의 안전운항과 선적 화물을 관리하는 최고 책임자다.

전 선장은 2005년 2월 한국해양대학교 해양경찰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해 3등 항해사로 현대상선에 입사했다.

첫 여성 기관장에 이어
승선 경력 11년 베테랑

이후 2006년 2등 항해사, 2008년 1등 항해사로 승진했다. 현대상선에 입사한 이후 벌크선서 1년 근무한 것 외에는 계속 컨테이너선만 타왔다.

전 선장은 현재 중동 항로인 KME 노선에 투입된 8600TEU급 컨테이너선 ‘현대 커리지’ 호에 승선해 있다.

전 선장은 “해양대학교에 여성이 입학한 지 거의 30년이 된 시점에 첫 여성 선장이 탄생했다”며 “바다가 여전히 여성에게는 좁은 문이지만 이번 일을 계기로 성별로 기회 자체를 박탈하거나 차별하는 관행이 깨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국 해운업계 사상 최초로 국적선사 첫 여성 선장과 기관장을 임명한 현대상선에는 총 8명의 여성 해기사가 일하고 있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