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드라이프 유령회사 정체
프리드라이프 유령회사 정체
  • 김정수 기자
  • 승인 2020.01.15 09:58
  • 호수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또…’ 비자금 의혹

[일요시사 취재1팀] 김정수 기자 = 국내 상조업계 선두주자 프리드라이프가 ‘비자금 조성 의혹’으로 잡음이 일고 있다. 프리드라이프 회장은 횡령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1년 반 동안 복역했던 바 있다. 눈길이 가는 건 회사가 ‘페이퍼컴퍼니 의혹’을 동시에 받고 있다는 것. 프리드라이프가 도마에 오르내리는 까닭은 무엇일까.
 

▲ 박현준 프리드라이프 회장
▲ 박현준 프리드라이프 회장

프리드라이프는 보람상조와 함께 국내 상조업계 양대산맥을 이룬다. 박헌준 회장은 보험회사에 종사하다 지난 2002년 현대종합상조를 설립했다. 회사는 2008년 ‘서울시청 공무원 장례서비스 대행업체’로 선정되며 성장가도를 달렸다. 약 5년 뒤 현대종합상조는 사명을 프리드라이프로 변경했다. 박 회장은 프리드라이프를 국내 정상급 상조업체로 키워낸 ‘자수성가형 기업인’으로 꼽힌다.

겹악재

최근 프리드라이프는 ‘비자금 조성’과 ‘페이퍼컴퍼니’ 의혹으로 뒤숭숭한 모양새다. 판결에 따라 후폭풍은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또 프리드라이프 브랜드 이미지 전반에 대한 타격이 불가피한 형국이다.

관련 업계와 JTBC 보도 등에 따르면 프리드라이프 전직 임원 A씨는 박 회장을 횡령 혐의로 수사해달라며 경찰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프리드라이프서 13년간 근무한 A씨에 따르면 자신의 이름으로 비자금 계좌가 운영됐다. 계좌 개설 과정서 A씨는 해당 자금이 장례 지도사들의 복리후생비로 사용될 것이란 설명을 받았다. 하지만 돈은 모두 박 회장에게 전달됐다는 주장이다.

지난 2008∼2011년 동안 해당 계좌를 거친 돈은 약 11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A씨는 금융감독원의 감시망을 피하기 위해 300만원씩 소액으로 전달했다고 전했다.

A씨는 구체적인 입출금 내역을 경찰에 제출했고 비자금은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사측은 A씨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이 사건은 현재 서울남부지법서 1심 재판 중이다.

박 회장이 ‘돈 문제’를 두고 논란이 된 건 사실 처음이 아니다. 박 회장은 약 9년 전인 지난 2010년 10월 말, 횡령혐의로 구속기소된 바 있다. 박 회장은 회사 자금 130여억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았다. 당시 검찰은 프리드라이프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박 회장은 부당 계약, 수당·급여 허위 지급, 공사대금 과다계상, 협력업체 및 장례지도사 보증금 유용 등을 통해 회사 자금 130억여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았다. 박 회장은 결국 1년6개월간 징역살이를 했다.

프리드라이프는 이 외에도 페이퍼컴퍼니 설립 의혹을 받고 있다. 의심을 받는 회사의 이름은 ‘현대의전’이다. 프리드라이프 전직 임원들은 현대의전이 ‘장례지도사들의 퇴직금을 주지 않기 위해’ 설립됐다고 주장했다. 퇴직금은 약 30억원이었다.

“내 이름으로 비밀계좌 운영”
전 임원, 경찰에 진정서 제출
회사 측 “언론플레이” 일축

보도 등에 따르면 한 전직 임원은 “회사 입장서 금액이 상당하다 보니 퇴직금을 주지 않기 위해 편법으로 페이퍼컴퍼니를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프리드라이프서 장례지도사로 일했던 한 직원은 “회원이나 상주 등에게 전화할 때 ‘프리드라이프 팀장’이라고 하지, ‘현대의전’이라고 말하지 않는다. 모든 건 프리드라이프였다”고 말했다.

현대의전의 서류상 주소지가 프리드라이프 교육원이라는 점도 간과하기 어려웠다. 현대의전은 경기도 파주시 소재의 장례업체다. 현대의전의 법인 및 부동산 등기부등본에 따르면 회사는 지난 2015년 10월 설립됐다. 자본금은 5억원으로 출발했다. 현대의전 부지나 건물은 모두 프리드라이프 소유의 부동산이었다.
 

▲ ▲

현대의전의 주요 사업은 프리드라이프와 100% 가깝게 일치한다. ‘후불제 장례 서비스업’ ‘장례 용역제공서비스업’을 제외한 나머지가 같다.

등기 임원은 모두 5명이다. <일요시사> 취재 결과 이들은 프리드라이프 관계자들이었다. 현직에 종사하고 있는 이들도 주주로 이름을 올렸다. 현대의전 전임 대표이사는 신모씨다. 그는 박 회장 장녀의 남편이다. 현재는 현대의전 등기 임원에서 제외됐다.

현대의전의 연혁은 금융감독원 공시시스템을 통해 어렴풋이 짐작할 수 있다. 현대의전은 한라상조의 2015년 감사보고서에 처음 등장한다. ‘관계기업’으로 적시된 현대의전은 이듬해 한라상조 감사보고서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당시 한라상조의 최대주주(93%)는 프리드라이프였다. 하지만 프리드라이프가 한라상조 지분을 전량 매각, 두 회사는 독자노선을 걷게 됐다. 이후 현대의전은 프리드라이프 감사보고서로 자리를 옮겼다. 공시상 현대의전은 프리드라이프의 종속기업이다. 프리드라이프는 현대의전 지분 53%를 보유 중이다.

현대의전은 최근 4년간 급격히 성장했다. 최근 4년간 매출은 6억원, 80억원, 94억원, 104억원 등으로 수직상승했다. 17배 가까이 뛴 것이다. 다만 그 정도의 영업이익은 보지 못했다. 같은 기간 현대의전은 565만원, 4억원의 적자를 보다가 3억원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지만, 다시 2억원 손실로 돌아섰다.

같은 기간 자산총액은 5억원, 18억원, 17억원, 16억원이었고, 부채총액은 3850만원, 18억원, 13억원, 14억원 등으로 나타났다.

프리드라이프 관계자는 <일요시사>와의 통화서 현대의전과 페이퍼컴퍼니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 관계자는 “(현대의전)주주들은 프리드라이프 (장례)지도사들”이라며 “상생프로젝트라는 좋은 뜻에서 만든 회사”라고 해명했다. 

“사실무근”

이 관계자는 페이퍼컴퍼니 의혹의 배경인 연수원에 대해 “현대의전과 함께 있는 것”이라며 한 건물서 함께 사용 중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보자에 대해 “현재 사측과 소송 중에 있다”며 “언론플레이로 소송을 유리하게 이끌어가려는 것이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