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EBS 방송사고 설왕설래
<와글와글NET세상> EBS 방송사고 설왕설래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12.23 10:36
  • 호수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어린이 방송 어른들이 망쳤다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인터넷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 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주는 EBS 방송사고에 대한 설왕설래입니다.
 

▲ EBS &lt;보니하니&gt; MC 이의웅과 채연
▲ EBS <보니하니> MC 이의웅과 채연

재미있는 애니메이션과 창의력, 인성을 향상시켜주는 프로그램 EBS 1TV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 매주 월∼금요일 오후 6시, 16년 넘게 어린이들의 친구 역할을 톡톡히 해온 방송이 어른들의 그릇된 행동으로 큰 위기를 맞았다.

그게 장난?

문제는 지난 10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서 벌어졌다. 이날 ‘당당맨’ 최영수는 MC인 그룹 버스터즈의 채연이 팔을 붙잡자 손길을 뿌리치며 주먹을 휘두르는 듯한 동작을 했다. 

‘먹니’ 박동근이 채연에게 욕설하는 영상도 공개됐다. “하니(채연)는 좋겠다. 의웅이(보니)랑 방송해서. 잘 생겼지. 착하지. 리스테린 소독한 X, 독한 X”이라며 성희롱 의미가 담긴 욕설을 했다. ‘리스테린’은 유흥업소서 자주 쓰이는 성적인 은어로 알려졌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의 비난이 쏟아졌다. 교육방송서, 그것도 2004년생 미성년자인 채연에게 성인 출연자들이 한 행동과 말에 분개했다. EBS 측은 자초지종을 설명했지만 네티즌들의 황당함과 분노는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결국 최영수와 박동근은 EBS서 출연이 정지됐고, 제작 책임자인 유아어린이 특임국장과 유아어린이 부장은 보직 해임됐다. EBS 홈페이지와 유튜브 등 SNS 채널서 다시보기·하이라이트 클립 영상은 모두 삭제됐으며, 오는 29일까지 방송을 중단하기로 했다.

EBS는 “제작 시스템 전반에 걸쳐 철저한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주먹질에 욕설…보니하니 논란
사장까지 사과해도 비난 쏟아져

급기야 김명중 EBS 사장까지 고개를 숙였다. 김 사장은 지난 13일 EBS 뉴스서 “EBS를 믿고 사랑해준 시청자들께 큰 실망을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며 “누구보다도 상처를 받았을 피해자와 가족들께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 어린이·청소년 출연자 보호를 위해 구체적이고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해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렇다면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의 생각은 어떨까. 다양한 의견은 다음과 같다. 
 

‘펭수로 상한가 치다가…’<zkwm****> ‘그동안 남자 출연자들 장난이 심하다 했다. 드디어 선을 넘으셨군∼’<busg****> ‘유튜브 영상 보니 진짜 장난이 아니네요. 안 보신 분들 보세요. 구속돼도 이상하지 않습니다’<madf****>

‘업소 용어 가르치는 EBS’<kiro****> ‘EBS가 이렇게 수준이 떨어질 줄 몰랐다’<quit****> ‘영상 보니까 풀스윙으로 치더구먼. 근데 그게 장난이라고 하면 믿겠니? 풀스윙 주먹질을 장난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뭐하는 사람들임?’<sono****>

‘아이들 대상 프로그램인데…아무리 친한 사이라도 저렇게 폭력적인 행동은 잘못한 거 아닌가? 그리고 미성년자한테 이상한 소리 했다는데…악의가 없었을지 몰라도 아이들 보는 프로그램인데 당연히 말, 행동 조심해야지’<nara****> ‘리스테린…와∼어이없어. 평생 처음 들어본 말이야. 뜻도 이제 알았다. 교육방송에서 별걸 다 알려주네’<s952****>

“리스테린 소독…”
교육방송 맞아?

‘힘내 하니야’<dldm****> ‘어린 나이에 이런 것을 감내해야 하는 채연양에게 정말 미안하고 앞으로 모든 일 잘 되길 바란다는 말을 해주고 싶네요’<thai****> ‘국밥집에서 엉덩이 스쳐도 난리인데 교육방송에서…’<only****> ‘솔직히 미성년자 화장 곱게 시키고 하는 것도 맘에 안 들던데…’<ohk1****>

‘아무리 사회 시스템이 이상하게 돌아가도 교육방송의 주목적은 아이들의 순수한 마음과 그 나이 또래의 시선에 맞춰야죠. 자주 보는 아이들이 나쁜 것 먼저 배울 텐데…정말 한심하네요’<nana****> ‘가해자도 피해자도 없는 상황인데 제3자가 불편해서 만든 이슈 아닌가?’<g2p8****> ‘아이들이 친구 괴롭히는 거 보고 배운다’<dhkd****>

‘어른이 어른답게 행동해야 하는데 어른으로써 부끄러울 뿐입니다. 이번 기회에 EBS가 인기 편승에만 집착하지 말고 진정한 교육방송으로서 자정을 했으면 좋겠네요’<kiik****>

큰 위기

‘EBS 사장님, 잘하셨습니다. 어떤 방송국처럼 차일피일 변명 만들고 사과하고 그냥 넘어가는 게 아니라 이렇게 확 뒤집어엎어야죠. 대한민국 아이들의 미래를 어느 정도 담당하고 있는 게 교육방송이라는 사실 늘 맘에 새겨주세요’<jjsm****>
 

<pmw@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보니하니 논란, 방심위 제재는?

EBS <생방송 톡!톡!보니하니> 논란에 대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는 방송심의 규정으로는 제재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방심위 관계자는 “논란된 영상은 유튜브 영상이기 때문에 방송심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유튜브 콘텐츠는 통신심의로 제재할 수는 있는데 유통 중인 경우에만 제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상파, 종편 방송을 심의하는 방심위는 문제의 영상은 유튜브 콘텐츠라 제재 대상이 아니고 현재 유튜브 영상이 삭제돼 문제 삼을 정보가 없다는 입장이다.

단, 해당 영상이 유통되면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이 아닌 정보통신심의에 관한 규정을 적용해 살펴볼 수 있다. <민>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