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치 하먼, ‘미국의 50대 교습가’ 10연속 1위
부치 하먼, ‘미국의 50대 교습가’ 10연속 1위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19.12.23 09:43
  • 호수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골프전문 매체 <골프다이제스트>는 지난달 27일 인터넷판을 통해, 2년마다 발표하는 ‘미국의 50대 교습가’ 랭킹에 부치 하먼이 10번 연속 1위에 선정됐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지난 2000년부터 격년 주기로 티칭 프로들이 동료들을 평가하는 리서치를 진행하고 있는데 하먼은 동료 교습가들로부터 3130표를 받았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휴가를 이용해 부치 하먼에게서 레슨을 받는 등 명사들의 교습 신청이 끊이지 않는다. 또한 그는 4형제와 아들인 클로드 하먼 3세 등 가족들이 모두 교습 활동을 하고 있는 미국 엘리트 골프 가문의 적장자다.

2년 전 6위에서 2위로 뛰어오른 마이크 아담스가 1611표를 받아 여전히 2위를 지켰다. PGA의 명예의 전당에 오른 아담스는 개인 체형에 맞게끔 운동 패턴을 찾아주는 바이오스윙다이내믹(Bio Swing Dynamic) 시스템을 주창한 교습가다. 뉴저지 베드민스터 피들러스엘보우 골프장에서 근무하는 그의 교습료는 시간당 350달러로 부치 하먼의 5분의 1 정도다.

3위는 한국의 박희영 등을 가르쳤던 마이크 벤더, 4위는 전 세계 30여곳에 자신의 아카데미를 운영하는 데이비드 레드베터였다. 지난번 평가에서 7위로 내려간 탓인지 레드베터의 교습료는 시간당 750달러로 대폭 줄었다.

5위에는 다양한 선수들의 멘토격인 척 쿡이 각각 선정됐다. 세계 골프랭킹 1위 브룩스 켑카(미국)의 코치이자 부치 하먼의 아들인 클로드 하먼 3세는 12위에서 6위로 뛰어올랐다. 부치의 동생인 빌 하먼의 순위는 22위에서 30위로 내렸다.

“최근 교습 트렌드는 
생체학 이용한 레슨”

스윙의 X,Y 팩터 이론을 주창한 짐 맥린이 4위에서 7위로 내려갔고,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의 네 번째 코치였던 션 폴리는 8위, 마지막 코치였던 크리스 코모가 9위로 뛰어올랐다. 조던 스피스의 코치 카메론 매코믹은 5계단이 하락한 10위에 랭크됐다. 반면 우즈와 가장 오랜 기간 일했으나 안 좋게 헤어진 행크 해니는 8위에서 올해는 21위로 급락했다.

올해 순위에 갑자기 부상한 교습가는 50위권 밖에 있다 11위로 올라선 조지 갱카스다. ‘트위스트 스윙’을 하는 매튜 울프, 올해 첫승을 거둔 한국의 강성훈(32) 등을 가르친 갱카스는 캘리포니아 웨스트레이크빌리지에서 교습하고 있다.

최근의 교습 트렌드는 젊은 교습가들의 생체학을 이용한 레슨으로 모아진다. 마이크 아담스를 비롯해 우즈의 코치였던 크리스 코모는 바이오메카닉스의 신봉자로 17위에서 껑충 뛰었다. 비슷한 이론가인 브라이언 만젤라는 28위로 한 계단 올랐다.

한편 나사(NASA)의 천체물리학자 출신 데이브 펠즈는 38위로 평가됐다. 경쟁 매체인 <골프매거진>에서 대표적인 교습가인 펠즈는 일반적인 교습가 서클에 해당되지 않는다. 아마 그래서 순위도 낮을 수 있다. 하지만 그만의 탁월한 과학적 레슨으로 각광받는다. 오스틴에 있는 펠즈 스코어링게임스쿨의 하루 레슨비는 2만달러에 달한다. 교습가 중에서는 가장 비싼 수업료를 받는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