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렵다 힘들다 해도…
어렵다 힘들다 해도…
  • 강병오 FC창업코리아 대표
  • 승인 2019.12.23 09:38
  • 호수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2019 창업시장 결산

2019년 자영업 창업시장은 작년과 마찬가지로 힘겨운 한 해였다.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과 주 52시간 근무제가 자영업의 업종과 상권에 근본적인 변화를 가져오기 시작했다. 

도심상권과 대형 점포는 큰 어려움을 겪었고, 폐점하는 점포도 속출했다. 다만 작년이 충격에서 헤어나지 못한 해였다면, 올해는 면역력이 생겨 급격한 시장의 변화에 적응하면서 조금씩 활기를 찾는 점포도 많아지고 있다. 특히, 예상과 달리 올해 아파트 가격 상승 등 부동산 가격의 급등 탓인지 하반기부터는 소비심리도 살아나고 있어, 이를 포착한 프랜차이즈 브랜드 중 대박을 터뜨리는 사례도 속속 등장했다. 창업 전문가들은 올해 창업시장을 자영업의 장기침체에서 벗어나는 턴어라운드의 출발점이라고 평가하기도 한다. 

턴어라운드

아름다운 추억이 있는 과거로 회귀하되 현대적인 멋을 가미한다는 것을 뜻하는 ‘뉴트로’가 전 업종으로 확산되는 한 해였다. 전통과 현대를 동시에 요구하는 소비자의 욕심을 충족시켜 주는 업종이 활기를 띄었다. 치즈닭갈비 전문점 ‘홍춘천’은 춘천닭갈비의 뉴트로 브랜드다. 

신선한 원육과 100% 모짜렐라 천연치즈만을 쓰는 것은 물론 차별화된 소스 맛, 맛과 비주얼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다양한 메뉴로 닭갈비의 현대화에 성공했다. ‘홍춘천 소스’는 청양고추, 마늘, 생강 등 15가지 천연재료를 홍춘천만의 비법으로 섞어 만드는데, 이때 매운맛을 4단계(아주매운맛, 매운맛, 중간맛, 순한맛)로 나눠 고객의 취향에 맞게 고를 수 있도록 했다. 

메뉴는 ‘홍춘천닭갈비’와 ‘김치치즈닭갈비’뿐 아니라 해물을 튀겨서 닭갈비와 치즈를 곁들여 먹는 ‘오징어치즈닭갈비’‘문어치즈닭갈비’‘새우치즈닭갈비’ 등이 맛과 비주얼로 고객들을 유인하고 있다. 200호점을 돌파하면서 급성장하고 있다. 특히 지난 10월에는 뉴욕 맨해튼에도 진출했는데, 현재 2층 198㎡ 규모 매장에서 일평균 매출이 1만2000달러나 될 정도로 맨해튼에서 점포 규모 대비 가장 높은 매출을 올리는 업종 중 하나로 자리잡고 있다.  
 

삼겹살도 뉴트로 콘셉트로 업그레이드되면서 붐을 일으켰다. 과거보다 훨씬 진화한 냉동삼겹살, 칼삼겹살, 저온숙성삼겹살 등이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인기다. 과거 대표적인 서민 음식으로 인기를 끌었던 냉동삼겹살은 한 차원 업그레이드되면서 불황기 인기 업종으로 떠오르고 있다. 

롤러스케이트장도 부활했다. 과거 탈선 공간이 아닌 음악이 있는 건전한 스포츠 공간으로 재탄생되고 있다. 부모와 아이들이 함께 가는 추억을 나누는 공간으로 특히 최근 미세먼지 영향으로 실내 스포츠가 인기를 끌고 주 52시간 근무가 본격 시행되면서 주말뿐 아니라 주중에도 고객이 점점 더 증가하고 있는 중이다. 당구장도 분위기를 쇄신하면서 젊은 층뿐 아니라 중장년층에게도 인기를 끌고 있다. 

1980~1990년대 유행했던 빨래방도 기계 성능이 좋아지고, 건조기까지 도입하면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특히 올해는 세탁편의점과 코인빨래방을 접목한 세탁멀티숍이 큰 인기를 끌었다. 업계 1위 크린토피아는 세탁멀티숍의 성장으로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가격 경쟁력을 내세운 업종이 여전히 강세였다. 1500원 이하 커피전문점이 크게 증가했고, 무한리필 돼지갈비와 저가 차돌박이 전문점, 가격파괴 옛날통닭도 지역상권 곳곳에서 인기몰이를 했다. ‘메가MGC커피’와 ‘더벤티’ ‘커피에반하다’ 등과 ‘이차돌’ ‘명륜진사갈비’ ‘가마치통닭’ 등이 대표적으로 성장한 브랜드다.

특히 올해는 가성비에 아이디어 메뉴를 더해 다양한 개성의 젊은 층을 공략한 업종이 인기몰이를 했다. 다품종 소량 메뉴로 메뉴의 차별화와 저가격을 동시에 충족시켜 고객 만족도를 높인 것이 특징이다. 

‘오늘 와인한잔’은 맛과 안주 메뉴의 다양성, 그리고 인테리어 분위기까지 젊은 층 여성 고객을 공략하는 데 성공했다. 와인의 대표 안주인 ‘모든치즈&크래커’를 1만2900원에 즐길 수 있다. 수제맥주 역시 3900~5900원으로 여성 고객들이 저렴하게 즐길 수 있다. 게다가 오늘 와인한잔은 모든 메뉴에 스토리를 입혀서 일상에 지친 고객에 대한 격려와 재미 요소를 더한 것도 인기 요인이다. 

살얼음 맥주가 특징인 ‘역전할머니맥주’도 안주 메뉴 쪼개기로 다양성과 가격 만족도를 높였다. 오징어입, 먹태 등 각 구워낸 마른안주와 소시지, 치킨, 튀김류, 오뎅 라면 등 국물 안주류 등 30여 가지 안주 메뉴가 평균 가격이 7000~8000원이기 때문에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여성 고객이 70% 정도를 차지할 정도로 여성들에게 인기가 높다. 

도심상권·대형점포 직격탄…폐점 속출
면역력 생겨 급격한 시장 변화에 적응

떡볶이와 커피 복합점 ‘청년다방’은 점포 평균 매출이 가장 높은 브랜드 중 하나다. 차별화된 떡볶이 맛과 세트 메뉴의 가격 경쟁력을 내세워 젊은 층을 공략하고 있다. 낮에는 아메리카노도 잘 팔리면서 올해도 100여개 점포가 개설됐다.

커피 시장의 성장과 함께 커피와 콜라보를 이루는 카페 업종의 성장이 이어졌다. 자기만의 개성을 살리면서 신선한 즉석 메뉴를 선호하는 고객의 증가를 등에 업고, 홈메이드 방식으로 판매하는 것이 인기 요인이다. 수제 샌드위치 카페 ‘써브웨이’‘샌드리아’와 수제 베이커리 카페 ‘빽스커피베이커리’ ‘마크빈’ 그리고 수제 케이크 카페 ‘도레도레’와 수제 베이글 카페 ‘라떼떼’ 등이 인기를 끌었다.

중화계 음식이 속속 등장했다. 해마다 한두 개 중화계 음식이 창업시장에 돌풍을 불러일으키고 있을 정도로 중화계 음식이 대세다. 대만 카스테라에 이어 대만 샌드위치, 흑당 버벌티 등이 큰 인기를 끌었고, 훠궈 및 마라 열풍도 한때 전국을 강타했다. 

그러나 중화계 음식은 그 유행 주기가 짧은 것이 위험 요소로 지적된다. 여름까지 돌풍을 일으켰던 마라와 흑당 버벌티가 최근 들어 벌써 주춤해지고 있다는 것이 시장의 평가다. 따라서 가격과 품질 만족도가 높고, 우리 입맛에 맞는 업종이 아니면 단기간 유행으로 끝날 수 있다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 

ESG 경영이란 환경보호(Environment)·사회공헌(Social)·윤리경영(Governance)의 약자로 이는 UN에서 2015년 공포한 SDGs(지속가능개발목표)에 부응하여 기업차원에서 실천이 요구되는 경영이다. 한솥은 1993년 창업 때부터 줄곧 사회공헌활동과 윤리경영을 실천해 왔으며, 26년간 지속적으로 ESG경영에 매진해왔다. 
 

이러한 공을 인정받아 한솥은 지난 7월 18일(뉴욕시간), 뉴욕 유엔 본부에서 UN지원 SDGs협회가 발표한 ‘글로벌 지속가능한 브랜드 40’(The 100 Most Sustainable Brands 40 2019)에 선정되어 한솥도시락 제품과 브로셔 등이 뉴욕 유엔 본부 1층에 전시된 바 있다. 또, 지난 9월에는 한솥이 국내 외식 프랜차이즈 업계 최초로 유엔 지속가능개발목표(SDGs)정상회의 가속화 행동 플랫폼에 파트너로 등재되기도 했다. 

최근에는 유엔 경제사회이사회 특별협의지위기구 UN지원SD Gs협회가 발표한 ‘2019 UN지속가능개발목표경영지수'(SDGBI) 국내지수에서 최우수그룹에 해당하는 10위에 선정됐다. 이는 식품기업으로는 유일하게 10위권에 선정되는 것이며, 국내 프랜차이즈 업계뿐 아니라 식품 업계의 전체의 지속가능경영 선도 역할도 하게 되었다는 의미이다.

사회공헌 활동과 윤리경영을 실천하고 있는 ‘커피베이’도  더 나은 미래를 위한 ‘고, 그린(Go, Green) 캠페인’을 펼치며 노(No)플라스틱을 선언하면서 ESG 경영을 선도하고 있다. 커피베이는 올해 창업 10주년을 맞아 전 직원이 모여 고, 그린 캠페인을 고안하고 그 첫 발걸음으로 노 플라스틱을 선언하고 매장 내 사용하는 부자재를 친환경으로 변경하는 것을 1차 목표로 세웠다. 

다시 뛴다

가산직영점, 이마트의왕점, 홈플러스간석점 등 3개 직영점부터 시범 도입해 비용과 운영의 노하우를 쌓고자 하며 순차적으로 전 직영점 모두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본사 전 직원도 노 플라스틱에 앞장서고 있다. 사무실 내에서 일회용 컵을 전혀 사용하지 않고 있으며, 1인 1텀블러 사용을 실천중이다. 또한, 커피베이는 텀블러 사용에 따른 혜택을 제공하고, 재활용이 어려운 유색 종이컵 대신 인쇄를 최소화한 흰색 종이컵을 전면 도입하는 활동을 포함, 친환경 사회 구현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