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래 도공 사장, 내년 총선 출마?
이강래 도공 사장, 내년 총선 출마?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12.17 11:33
  • 호수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
▲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이 내년 총선 출마를 위해 최근 사표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1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 사장은 지난 5일 청와대에 사표를 냈다.

도공은 청와대의 사표 수리가 진행되면 17일이나 18일께 이 사장의 퇴임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 사장은 퇴임 후 내년 총선서 자신의 원래 지역구인 전북 남원·순창·임실에서 출마를 준비할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에 사표
공천·경선 준비 

이미 당내 지역 공천·경선에 대비해 권리당원 모집 등 사전 준비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 남원 출신인 이 사장은 남원·순창서 16∼18대까지 내리 3선을 지냈지만 19대 총선에선 낙선했다.

20대 총선을 앞두고 서대문을로 지역구를 바꿨으나 더불어민주당 당내 경선서 당시 김영호 후보에게 밀려 출마하지 못했다.

2017년 도공 사장에 취임한 이 사장은 톨게이트 요금수납원의 정규직 전환 문제를 두고 최근까지 노조원들과 갈등을 빚었다.

도공은 지난 10일,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790여명을 추가로 정규직으로 직접 고용하기로 하고 사태를 일단락지었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