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시사> ‘공부용 태블릿’의 민낯
<일요시사> ‘공부용 태블릿’의 민낯
  • 구동환 기자
  • 승인 2019.12.17 14:11
  • 호수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흥미 떨어지고 해약도 어렵다

[일요시사 취재1팀] 구동환 기자 = 최근 급격히 학습지가 사라지는 추세다. 종이 대신 태블릿PC로 공부하는 시대가 도래한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학부모들은 ‘종이 학습’으로 회귀하고 있다. 전자기기 학습에 대한 불신 때문인데 이 같은 회귀현상에 대해 <일요시사>가 알아봤다.
 

1980년대 후반부터 조기교육 바람이 불면서 가정학습지가 유행했다. 1990년 당시 유치원서 고등학생에 이르는 1200만명의 학생 가운데 14.5%인 170만명이 이를 구독해 1500억원 규모의 시장을 형성했다.

교육업계 관계자는 가정학습지가 번창한 이유로 학교 수업만으로 충분치 않다고 생각하거나 불안해 하는 학생과 학부모에게 가정학습지가 ▲규칙적이고 일정한 학습량 소화하게 하는 점 ▲성적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한다는 점 ▲교과 과정이 충실하게 반영된 점을 들었다. 

인기

200여개의 학습지가 발행됐으나 자체 기획력과 판매 조직을 갖춘 곳은 10여곳에 지나지 않았다. 학습지는 매일 배달되거나 1주일치를 묶은 주간과 함께 격주간, 월간 등 다양한 형태로 나왔다. 당시 대표적인 학습지로는 대교의 ‘아름아리’를 비롯해 ‘홈스터디’ ‘웅진아이큐’ ‘계몽회원’ ‘구몬식학습’ ‘덕암클래스’ ‘영재교육’ 등이 있었다.

이후 오프라인 학원과 함께 ‘빨간펜’ ‘구몬’ ‘아이템풀’ ‘눈높이’ ‘웅진 씽크빅’ 등의 학습지가 주목받았다. 이를 등에 업고 교원·대교·웅진 씽크빅 등 교육서비스업체들이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하지만 2000년대 후반 들어 눈에 띄게 학령인구가 줄어들면서 위기가 찾아왔다.

출산율 감소로 학생 수가 급격하게 줄어들면서 성장이 정체된 탓이다. 이에 따라 교육서비스업체들은 변화를 준비했다. 교육서비스는 이제 단순 종이 학습지 시대를 지나 스마트 기기를 활용할 채비를 갖췄다.

여러 교육 업체서 기존의 종이 학습지가 아닌 태블릿 PC를 활용해 초등학습지를 디지털화시킨 스마트학습을 도입, 매년 30% 이상의 성장률을 보이며 급속도로 영향력을 넓혀가고 있다. 스마트학습을 이용할 경우, 문제풀이 수행 과정이 태블릿PC 애플리케이션에 남게 되고 다음날 채점 및 결과 확인까지도 가능하다. 

교원의 경우 지난 3월 학습지인 빨간펜에 AI를 접목한 ‘레드펜 AI수학’을 출시한 이후 3주 만에 회원 2만명을 확보했다. 이후 웅진 씽크빅도 AI러닝인 ‘웅진 스마트올’을 선보이면서 에듀테크 시장을 뜨겁게 달궜다. 대교도 ‘써밋 스피드 수학’이라는 AI 교육 콘텐츠로 교원, 웅진씽크빅에 맞불을 놨다.

하지만 맘카페에서는 태블릿PC를 이용한 수업방식에 대해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전자기기 특성상 펜 인식 오류가 일어나는 경우가 발생해 학생들은 물론 학부모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기 때문이다. 

교육서비스 업체 스마트 플랫폼
펜 인식률 낮고 위약금 부담도

교육카페서 명********은 ‘(패드 학습은)추천하지 않는다. 오류도 오류지만 아이 글씨체 그대로 인식되는 것도 아니고, 연필 잡는 연습이 따로 필요하다. 선생님 입장에선 미리 정답 체크가 돼있으니 편하지만, 매월 기기 값에 스마트 프로그램 비용을 냈는데도 불구하고 10개월 하고 중단하니 위약금 45만원을 물게 됐다’고 게시했다.

가***는 ‘전직 학습지 교사였는데 스마트 수업을 많이 해봤다. 처음에 아이들이 신기해하면서 흥미를 보였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오류가 계속 발생하다 보니, 아이들이 숙제하는 것을 싫어했다. 수학은 종이에 연필로 쓰면서 푸는 게 가장 좋은 습관’이라는 글을 게시했다. 
 

A사 관계자는 “패드를 이용한 플랫폼은 전체적으로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태블릿은 S사에서 만들었기 때문에 고장의 위험도는 적다”고 덧붙였다. 이어 “우리 회사뿐 아니라 다른 학습지 회사들도 지면 학습을 병행하고 있다. 아이의 선호도에 따라 선택하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디지털 콘텐츠의 장점으로서 종이 학습으로는 접할 수 없는 삽화, 영상 등을 볼 수 있다는 점을 꼽으며, 약정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전자기기 가격을 할부 형식으로 납부받다 보니 중간에 해약 시 위약금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 법률 규정에 따라서 정해진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소비자가 신중하게 고민한 다음에 스마트 학습을 선택할 수 있도록 충분히 설명한다. 또 성급한 결정을 막기 위해 무료로 체험할 수 있도록 권유한다”고 말했다. 

소비자고발센터에도 올해 1∼3개월간 학습지 이용 중 불편을 겪었다는 소비자 민원이 총 39건 제기됐다. 그중 ▲해지 방어와 과도한 위약금에 대한 문제 제기가 15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학습 교사의 잦은 변경 및 자질 문제에 대한 소비자 민원이 12건으로 뒤를 이었다. 이 외에도 ▲계약 무단 연장 및 변경 ▲스마트 학습기기 AS ▲기타 순으로 민원이 제기됐다.

불편

이에 대해 이영탁 참교육연구소 기획실장은 “미래의 핵심 역량은 단순히 웹페이지에 있는 정보를 수집하고 적용하는 능력만이 아니다. 미래세대를 위한 교육은 토론활동, 문화·예술·체육활동, 영성 훈련, 노작활동, 민주주의 교육 등을 통해 개개인의 독특한 색깔을 지닌 창의적 인재를 기르는 것”이라는 조언했다.

<9dong@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성인들이 학습지를?

학습지 시장에서 성인 회원이 증가 추세인 가운데, 직장인 10명 중 8명이 학습지 교육을 받아볼 생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380명을 대상으로 ‘성인 학습지 인기’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지난달 14일 밝혔다.

직장인 10명 중 6명은 ‘어린 시절 학습지 교육을 받아본 적이 있다(61.3%)’고 답했지만 ‘최근 학습지를 이용하는 성인들이 많다는 사실을 몰랐다’는 의견이 70%로 나타났다.
‘학습지 교육을 받아볼 생각이 있나’라는 질문에 ‘매우 그렇다’는 의견이 42.1%로 나타났다. ‘그렇다’ 36.1%, ‘아니다’ 16.8%, ‘전혀 아니다’가 5%였다.

그렇다면 성인들이 학습지를 이용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출근·퇴근·점심시간 틈틈이 공부할 수 있어서(50%)’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1대 1로 배울 수 있어서(25.8%)’ ‘천천히 진도를 나갈 수 있어서(14%)’ ‘강사와의 시간 조절이 가능해서(7.6%)’ ‘가격이 저렴해서(2.4%)’ 순이었다.

실제로 지난 2월 기준, 구몬학습의 성인 회원 수는 무려 6만1000여명에 달한다. 2017년 1월 대비 2019년 1월 구몬학습 전체 성인 회원 수는 약 2만명 증가, 신장률로 따지면 42.8%인 셈이다. <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