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변강쇠 공원 설왕설래
<와글와글NET세상> 변강쇠 공원 설왕설래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12.16 10:59
  • 호수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옹녀하고 남편이 글쎄∼

[일요시사 취재1팀] 박민우 기자 = 인터넷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 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주는 변강쇠 공원에 대한 설왕설래입니다.
 

판소리 6마당 중 하나인 ‘변강쇠전’의 무대인 경남 함양군 휴천면 오도재 일원에 ‘변강쇠와 옹녀’ 테마공원이 조성된다. 함양군은 지난 5일 군청 대회의실서 서춘수 군수, 관계자, 지역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변강쇠와 옹녀 테마공원 조성과 기본 구상 용역 보고회를 가졌다.

23년 착공

군에 따르면 함양군은 ‘변강쇠가’를 재해석하고 변강쇠·옹녀 스토리로 개발해 이를 토대로 함양군의 차별화 관광 콘텐츠인 테마공원으로 조성하기로 했다. 총 사업비는 139억원. 군은 테마공원 조성과 관련해 내년 기본계획을 세운 후 2021년 경남도의 승인을 받아 2023년 착공한다는 계획이다.

함양군 휴천면 오도재 일원 6만4000여㎡에 들어설 공원은 ‘음양테마존’ ‘하트테마존’ ‘오감테마존’ 등 3개의 테마로 나눠진다. 음양테마존은 성테마문화관과 가묘조형물·공연장 등이, 오감테마존엔 힐링 및 편의시설이 들어선다. 하트테마존엔 체험공간과 트래킹 코스가 만들어진다. 변강쇠와 옹녀의 이야기를 담은 축제도 테마공원서 개최한다는 내용도 포함돼있다.

군 관계자는 “변강쇠전에는 성(性)에 대한 이야기도 있지만, 그 시절 우리 민초들의 삶과 강쇠와 옹녀의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가 많다”며 “훌륭한 관광자원이 될 수 있는 변강쇠전이 80년대 영화 <변강쇠>로 인해 왜곡돼 함양으로서는 안타까운 현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용역은 타당성 용역으로 가장 기본적인 사업 추진에 대해 전문가 의견을 듣고 방향성을 잡아가는 과정”이라며 “천문학적 사업비 등 너무나 달리 알려져 퍼져 나가고 있는 부분들이 있어 이번 보고회를 통해 바로 잡았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변강쇠·옹녀 테마공원 조성 추진 논란
사업비 139억원 들여 6만4000여㎡ 조성

당초 군이 의뢰한 타당성조사 연구용역 결과 이 테마파크에 20년간 980억원의 예산이 들어간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자 군은 이번에 용역보고회를 열고 사업비를 대폭 축소한 것이다. 군은 “향후 기본계획 용역과 주민설명회 등을 통해 군민과 향우 등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해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렇다면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의 생각은 어떨까. 다양한 의견은 다음과 같다. 

‘지들 돈이면 그러겠냐?’<park****> ‘지고지순한 사랑과 변강쇠·옹녀는 무슨 연관? 거기다 생식기 확대 조형물이라니…’<muil****> ‘변강쇠와 옹녀의 지고지순 사랑? 애들 보기 창피합니다’<tofh****>

‘차라리 우주의 기를 받는다고 해라∼’<pyja****> ‘변강쇠·옹녀는 충격적이다. 이런 걸로 테마공원을 만들다니…정말 돈 막 쓴다’<gusr****> ‘나무나 심어라. 미세먼지 없어지게’<knh7****> ‘조각상이 흉물이 된 건 제대로 검증도 안 됐기 때문이다. 예술이랍시고 마구잡이로 기안된 거 아닌가? 이럴 돈 있으면 지역의 빈곤층을 위해 쓰면 얼마나 좋을까!’<1624****>

‘차라리 나무나 심어라’
‘예산 낭비의 전형이다’

‘차라리 그 돈을 독거노인, 소년소녀가장들을 위해 쓰자’<kjhl****> ‘돈 쓸 데가 그렇게 없냐? 차라리 세금을 줄이던가…’<seaa****> ‘참으로 한심합니다. 전형적인 성과주의에 몰입된 공무원상을 보여주는 듯합니다. 정말 지역에 합당한 부분에 예산을 집행해 주세요’<jinc****> ‘변강쇠와 옹녀에 수십억 쓰는 건 진짜 아니잖아?’<pigh****>

‘21세기인데 사고방식은 아직도 20세기에 머물고 있네…’<fogr****> ‘보여주기식 탁상행정이 결국 예산낭비라는 비극을 만들어낸 거다’<gsho****> ‘세금은 어떻게든 써야 한다. 그래야 내년 예산이 또 나온다. 안 그러면 안 준다. 이게 세금낭비의 원천이다. 거꾸로 아끼는 부서에 예산배정을 더 해야한다. 법을 바꾸어야 한다’<heon****>

‘아직도 저렇게 세금을 사용하다니…’<qhdm****> ‘앞으로 사업 실패하면 책임지게 해야 한다. 철밥통은 아무 징계 없으니 마구잡이식으로 사업하지’<lacr****> ‘주차시설이나 늘리자’<2bri****> ‘지자체 제도를 심각하게 고려해야 하는 이유다’<nice****>

지고지순 사랑?

‘이대로 가다간 나라 거덜납니다’<kwp0****> ‘3∼4개 지자체가 조형물 세울 예산을 합쳐서 그 지역 경제에 도움이 될 관광상품을 개발하면 좋을 텐데…공모해봐라, 지역 주민에 좋은 제안이 있을 수 있다’<gaur****>


<pmw@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함양-변강쇠 무슨 관계?

경남 함양군과 변강쇠는 무슨 관계일까. 함양은 변강쇠와 옹녀 설화의 주인공인 두 부부가 살던 곳으로 알려지고 있다.

‘춘향가’ ‘심청가’ ‘박타령’ ‘토끼타령’ ‘적벽가’와 함께 판소리 6마당 중 하나인 ‘가루지기타령(일명 변강쇠가)’에 등장하는 등구, 마천, 백모촌은 함양군 마천면 지역으로 추정된다.

등구는 마천면 등구마을 일대, 마천은 마천면 덕전리 가흥리 군자리 일대, 백모촌은 마천면 백무동의 옛 명칭이다. <민>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