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욕해?” 친형 흉기로 찔러
“왜 욕해?” 친형 흉기로 찔러
  • 김경수 기자
  • 승인 2019.12.06 14:33
  • 호수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일요시사 취재2팀] 김경수 기자 = 친형과 말다툼을 하다가 흉기로 찌른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47)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지난 2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6시45분경 인천시 계양구 효성동의 한 빌라서 흉기로 친형 B(57)씨의 배와 가슴을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친형을 흉기로 찌른 후 119에 신고했다.

B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며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70대 노모와 함께 식사하던 중, B씨와 말다툼을 하다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경찰조사에 출석해 “형이 술을 마시고 욕을 해 홧김에 흉기를 휘둘렀다”며 “살해 의도는 없었다”고 진술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