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시사TV> 성남 소재 어린이집 성폭행, 논란의 박능후 장관 발언…“어른 관점서 보면 안돼”
<일요시사TV> 성남 소재 어린이집 성폭행, 논란의 박능후 장관 발언…“어른 관점서 보면 안돼”
  • 김희구 기자
  • 승인 2019.12.03 2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지난달 29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한 게시물이 올라왔다.

'제 아이가 어린이집에서 성폭행을 당했습니다.'

경기도 성남시 소재의 한 국공립 어린이집에서 5세 여아가 같은 반 또래에게 성폭행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당시 어린이집 교실에는 교사가 있었지만 3명의 남자아이는 여아를 보이지 않도록 둘러싼 상태로 B군이 몹쓸 짓을 저질렀다고 한다.

A씨 부부는 CCTV에 담긴 영상을 어린이집 원장과 담임교사 2명, CCTV 관리자와 함께 확인하고 여성가족부 산하 해바라기센터에 신고했다.

B군의 부모는 A씨에게 "아이를 가해자, 범죄자 취급하지 말라"며 일부 사실은 인정하지만 과장된 부분이 있다고 주장했다.

B군은 지난달 6일 어린이집에서 퇴소 처리됐지만, 함께 있던 아이들 3명은 여전히 해당 어린이집에 다니고 있다.

▲ YTN 방송 캡처
▲ YTN 방송 캡처

이번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논란에 대해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은 “아이들의 성에 대해서는 보는 시각에 상당히 차이가 있는 것 같다”며 “전문가들 사이에선 어른들이 보는 관점에서 성폭력 같은 관점으로 보면 안 되고, 발달과정에서 나타난 자연스러운 모습일 수도 있는데 과도하게 표출됐을 때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의 문제가 있을 것 같다”고 말해 논란을 부추키고 있다.

현재 관할 경찰이 수사에 들어간 상태로 성남시는 사건이 알려진 직후 진상 파악에 들어갔다.

A씨는 “5세 아이라 형사처벌 대상도 안 되고, 민사소송은 2~3년 이상 걸리며 우리 딸만 반복된 진술로 상처만 받을 뿐”이라며 “어린이집에서는 경찰에 신고도 해봤다고 하고, 저희도 시청에 담당 공무원을 통해 신고해봤지만 돌아오는 대답은 ‘할 수 있는 게 없다’는 것뿐이었다”고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