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충격적인 10대 성병 설왕설래
<와글와글NET세상> 충격적인 10대 성병 설왕설래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12.05 15:13
  • 호수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10살 우리 아이도 혹시?

[일요시사 취재1팀] 박민우 기자 = 인터넷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 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 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 주는 충격적인 10대 성병에 대한 설왕설래입니다.
 

▲ ⓒpixabay
▲ ⓒpixabay

주로 성인 질병으로 여겨지는 성병. 10대 청소년 사이서도 발병률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청소년들 눈높이에 맞춘 성교육을 실시해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첫 경험 연령↓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8년까지 10∼19세 청소년 중 총 5만6728명이 성병 환자에 해당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10대 성병 환자는 2014년 9622명서 2018년 1만2753명으로 꾸준히 증가해 증가율이 33%에 이른다. 

특히 10대 여성 성병 환자 발생률이 남성보다 훨씬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10대 여성들은 2014년 7345명서 2018년 1만343명으로 약 41%나 증가했고, 2019년 기준 전체 성병 환자 인원 중 81%를 차지하고 있다. 반면 10대 남성은 연평균 약 2400명의 환자 수를 유지하고 있다.

매독과 임질은 감소 추세지만 클라미디아, 편모충증(트리코모나스), 헤르페스 바이러스,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병 등 다른 성병들은 계속 발병률이 증가하고 있다. 성병의 주 감염 경로는 직접적인 성행위인 것으로 조사됐다.

진 의원은 “청소년들의 성경험 평균 연령이 낮아지고 있는 만큼 실질적인 교육과 대책이 시급하다”며 “10대들이 혼자 고민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병원에 찾아갈 수 있도록 제도적인 지원이 뒷받침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소년 발병률 크게 증가
지난 5년 간 약 33% 급증

다른 조사 결과도 다르지 않게 나왔다. 앞서 강동경희대병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관심 질병 통계를 분석한 최근 5년간 10대 청소년 성병 환자 수를 보면 2013년 9165명서 2018년 1만2699명으로 약 38.5% 증가했다.

10대 여성 성병 환자는 2013년 7108명, 2014년 7317명, 2015년 7766명, 2016년 8775명, 2017년 1만41명, 2018년 1만333명으로 최근 5년 새 약 45.4% 증가했다. 이에 반해 10대 남성 성병 환자는 2013년 2057명, 2014년 2205명, 2015년 2212명, 2016년 2384명, 2017년 2507명, 2018년 2366명으로 거의 비슷한 수치를 보였다.
 

▲ ⓒpixabay

그렇다면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의 생각은 어떨까. 다양한 의견은 다음과 같다.

‘충격적이다. 첫 경험 평균 나이가 13.6세라니! 성병은 또 무슨 말이야!’<kang****> ‘10대 청소년 중 공식적으로 1만2000명이면 실질적으로 성병 걸린 청소년은 훨씬 많겠네’<duaw****>

‘성매매가 음성화되면서 성병이 심화되고 있습니다. 원조교제 하는 아이들이 위험합니다. 여성가족부는 실태를 파악하고 근본적인 해결책을 강구해야 합니다’<bilg****> ‘성교육할 때 성병의 원인과 실태, 위험성 등을 적나라하게 가르쳐줘야 합니다’<macd****>

‘10대끼리 하다가 성병이 발병했겠니? 어른들이 문제겠지’<choi****> ‘몸을 소중히 생각하고 조신하게 행동하고 다녀야 한다’<xyxy****> ‘그래서 어쩌라는 거야? 어쩌겠다는 거야?’<iron****> ‘통계에만 얽매이지 말고 학생들에게 맞는 프로그램부터 만들자. 문제 생겼을 때 손 내밀 곳이 필요한데 학교에 그런 곳이 있는지 의문이다. 교육부나 교육감들은 정치인이 아니라 학생들이 있기에 존재하는 것이기에 학생들이 행복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기 바란다’<kima****>

10∼19세 1만2753명 진료
여성 환자 전체 80% 차지

‘올바른 성교육이 절실한 것 같습니다. 청소년 여러분 사랑합니다. 소중한 청소년 여러분 파이팅!’<kks3****> ‘자신의 몸이 귀한 것만큼 타인의 몸도 귀합니다. 생명의 귀함을 알게 하는 교육으로 돌아가야 합니다’<feil****> ‘청소년 성관계? 학교서 하지 말라고 교육시켜야 하는 거 아닌가요?’<hais****>

‘가족 상담하면서 느끼는 것이 학교의 교육이 무너지고 있고 더 나아가 가정이 무너지니 자녀 및 학생들은 어디 기대기가 쉽지 않다는 것을 느낍니다. 특히 성교육에 관해서는 가정의 성교육도 중요해지고 있다고 봅니다’<taeh****> ‘성교육이 부족해서 성병이 늘어나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whj4****>

‘성교육이 부족해서 그럴까? 초등학교 고학년만 되어도 각종 성지식이 풍부하다. 겁 없고 부주의하고 생각이 없으니 사고가 나는 거지’<sukh****> ‘미디어 영항이 많은 것 같아요. 마치 성경험이 없으면 문제가 있다는 듯 다루더군요’<ssr0****> ‘되도록 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 있지만 자기가 원해서 한 것이라면 최소한 자신에게 닥친 문제는 잘 해결하려 했으면 합니다’<kong****>

성관계 질환↑

‘시대가 어떤 시대인데 아직도 성교육 탓을 하냐? 음란물 많이 보고 따라해서 성병 걸린다고? 팩트는 10대 환자가 성병에 걸렸을 때 사회적 인식 때문에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10대 환자가 좀더 건강하게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 생각을 해야 한다’<ots1****>


<pmw@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10대 성병 환자 남성보다 여성?

10대 여성 성병환자가 왜 남성보다 많을까.

전문가들은 단순 수치만으로 10대 남성 성병 환자가 더 적다고 판단하긴 이르다고 지적했다. 여성들의 경우 신체에 이상이 생길 경우 더 민감하게 반응하며 상담 및 검진을 받는 경우가 흔해 수치상으로 우위일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남성들은 잠복된 성병을 인지하지 못하고 치료 자체를 시도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 정확한 파악이 어려울 수 있다는 것이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측은 “자료에 나온 수치만 보고 단순히 10대 남성 성병 환자가 더 적다고 판단하는 것은 금물”이라며 “10대 여성은 몸이 조금이라도 이상하면 병원을 찾아오거나 생리 등으로 인해 상담 및 검사를 받는 경우가 흔하기 때문에 환자 수가 많아 보일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민>
 


인기 포토 / 영상